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36 vote 0 2022.11.25 (11:58:56)

    물질은 성질이 없다. 존재는 변화의 존재다. 변화는 관계의 변화다. 관계는 둘의 관계다. 수학은 관계를 추적한다. 


    생각은 상수를 단서로 그 변화인 미지수를 추적한다. 미지수는 스칼라, 벡터, 매트릭스, 텐서 순으로 변화의 복잡도가 높아진다. 이는 기하의 점, 선, 각, 체, 계와 대응된다. 대칭이 연결고리가 되고 비대칭이 추론방향이 된다. 질 입자 힘 운동 량과 같다. 단계적으로 범위를 좁혀간다.


    질 - 계 - 텐서
    입자 - 체 - 매트릭스
    힘 - 각 - 백터
    운동 - 선 - 스칼라
    량 - 점 - 상수


    선은 두 점의 대칭이다. 곧 나란함이다. 수평선처럼 간격을 두고 떨어져서 나란한 것이 아니라 한 점에 모이는 것이다. 각은 두 선이 한 점에 모인다. 체는 두 각이 한 점에 모인다. 계는 두 체가 한 점에 모인다. 에너지적으로 작용힘과 반작용힘이 코어에서 만난다.


    수학은 집합이라고 한다. 집합이 아니라 두 점의 만남이다. 방향이 문제다. 컴퓨터를 뻗게 만드는 무한대를 피해야 한다. 집합이라고 하면 무한대가 등장한다. 문제가 생기면 모두의 잘못이기도 하고 한 사람의 잘못이기도 하다. 


    모두의 잘못이라는 말은 그게 틀린 말은 아닌데 당장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는 것이다. 운전기사 한 명을 지목해야 문제가 해결된다. 지식인들은 자신의 권위를 돋보이게 하려고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하기 좋아한다. 모두를 제압하려는 것이다.  


    두 선의 만남이 힘, 두 각의 만남이 입자, 두 체의 만남이 질이다. 만남은 공유다.


    계는 두 체가 한 점을 공유한다. 에너지적으로 그러하다. 에너지가 걸려 있는 모든 존재는 계다. 굴러다니는 돌도 지구의 중력이 걸려 있다. 돌의 형태는 중력에 버티는 형태다. 두 에너지의 방향이 겹쳐 있는 것이다.


    체는 두 각이 한 점을 공유한다. 손가락으로 플레밍의 왼손법칙과 오른손법칙을 만들면 입체의 모서리가 만들어진다. 두 각이 만나서 하나의 체를 이룬다. 구조론의 체는 꼭짓점을 의미한다. 


    각은 두 선이 한 점을 공유한다. 

    선은 두 점이 서로를 공유한다.

    점은 자기 자신을 관측자와 공유한다.


    유도탄과 같다. 화살에 눈이 달려 과녁을 찾아간다. 단계적으로 공유를 하나씩 벗겨서 범위를 좁히는 방향으로 목표에 도달한다. 


[레벨:1]김괴테

2022.11.25 (15:54:44)

만남은 공유다.
만남의 시작은 고착된 대칭이고, 공유는 만남을 통해 호응되는 비대칭으로 이해해도 될까요.
만남은 공유다 라는 의미가 자주 비유하신 "ㅜ"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2.11.25 (18:47:35)

같은 것이 변화의 시작은 대칭 2고 끝은 비대칭 1입니다.

비대칭 1은 외부의 또다른 비대칭 1과 만나 역시 또다른 대칭을 이룹니다.

나무의 트리구조처럼 Y자로 계속 이어집니다.

의사결정은 2가 1이 되는 것입니다.

그냥 당구공이 쿠션을 여러번 부딪히는 것은 의사결정이 아닙니다. 

야구공과 배트 2가 궤적 1을 만드는 것이 의사결정입니다.

하긴 당구공도 쿠션의 각에 따라서 궤적이 변하므로

공+쿠션=궤적이라고 할 수 있지요.

모든 결정은 2->1이라는 거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21 우연에서 필연으로 new 김동렬 2022-12-09 77
6120 여자가 예쁜 이유 update 1 김동렬 2022-12-08 604
6119 진화론의 완성도 김동렬 2022-12-08 435
6118 복제 김동렬 2022-12-07 760
6117 한국인의 뿌리 image 1 김동렬 2022-12-06 1325
6116 문어와 인간 김동렬 2022-12-05 1193
6115 윤석열의 망언 김동렬 2022-12-05 1184
6114 벤투축구의 승산 1 김동렬 2022-12-04 1397
6113 각인 김동렬 2022-12-02 1134
6112 석열이가 너무해 image 김동렬 2022-12-02 1573
6111 넙치의 비밀 김동렬 2022-11-30 971
6110 정상에서 만나자 김동렬 2022-11-29 1372
6109 벤투축구의 수수께끼 김동렬 2022-11-29 1294
6108 민주당에 반미환빠 똥들이 있다 3 김동렬 2022-11-28 1441
6107 물리적 실재 김동렬 2022-11-27 750
6106 축구와 구조론 김동렬 2022-11-27 775
6105 생각을 하자 image 1 김동렬 2022-11-26 712
» 수학과 구조론 2 김동렬 2022-11-25 936
6103 유통기한 소비기한 김동렬 2022-11-23 1241
6102 외계인은 없다 김동렬 2022-11-22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