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016 vote 0 2022.11.07 (15:33:59)

    나의 힘이 외부의 객체에 영향을 미칠 때 인간은 전율한다. 뇌에서 도파민이 분비되어 쾌락을 느낀다. 인간은 그렇게 만들어진 존재다. 그것은 자극과 반응의 상호작용이다. 영향을 주고 영향을 받는다.


    마음의 힘이든 육체의 힘이든 자연의 힘이든 마찬가지다. 문제는 힘이고 답도 힘이다. 세상은 힘으로 시작해서 힘으로 끝난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면 모르되 무엇을 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힘이 필요하다.


    힘은 안과 밖의 구분이 있다. 모든 문제는 내 앞길을 막는 외부의 힘에 의해 일어나고 모든 해결은 나의 길을 개척하는 내부의 힘에 의해 가능하다. 힘은 언제나 내부에 있다. 안에서 작동하는 것이 자발성이다.


    엔진의 힘은 엔진 내부에 있다. 신체의 힘은 신체 내부에 있다. 전기의 힘은 전기 내부에 있다. 지식의 힘은 지식 내부에 있다. 마음의 힘은 마음 내부에 있다. 거기에 힘의 자발성과 능동성, 주체성이 있다.


    - 힘은 자발성이 있다.
    - 힘은 방향성이 있다.
    - 힘은 통제가능성이다.


    힘의 세 가지 성질이다. 자발성은 내부에서 일어나고 외부를 바라보는 것이다. 방향성은 갈 수는 있고 올 수는 없는 비가역성이다. 통제가능성은 운동을 조절하는 것이다. 특히 힘의 자발성이 중요하다.


    힘이 있다 - 긍정적, 능동적, 주체적, 적극적, 주도적 : 

    답이 있는 사람의 건설적 태도


    힘이 없다 - 부정적, 수동적, 의존적, 소극적, 반응적 : 

    답이 없는 사람의 퇴행적 태도


    세상은 자극과 반응의 상호작용이다. 힘이 있는 사람은 스스로 게임을 벌인다. 먼저 상대를 자극하여 상호작용을 일으킨다. 그것이 자발성이다. 힘이 없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벌인 게임에 묻어가려고 한다.


    남의 기관차에 객차로 붙어가는 사람은 상대방에게 자신을 이끌어줄 힘이 있는지 알아보려고 테스트를 한다. 자체 엔진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삐딱한 태도로 시비를 걸어 상대의 반응을 끌어내려고 한다.


    그들은 자신의 계획이 없으므로 상대의 반응에서 뭔가 단서를 얻어 수를 내야 한다. 그들이 세상의 모든 악을 저지른다. 어떻게든 상대의 반응을 끌어내야 하기 때문에 일단 저지르고 보는 것이다.


    매력은 힘을 가진 사람의 자발성에 있다. 그들은 건설적이고 활기차고 풍성하다. 반면 남의 게임에 무임승차 하려는 사람은 퇴행적이고 활기가 없고 단조롭다. 그들은 매력이 없다. 피곤한 자들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95 생각의 단서 김동렬 2022-11-15 1958
6094 김용옥과 백남준의 수준 차이 김동렬 2022-11-14 2524
6093 삼단사고 2 김동렬 2022-11-14 1938
6092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권성동 2 김동렬 2022-11-12 2254
6091 양평 상원사 동종 image 1 김동렬 2022-11-12 1705
6090 러시아의 패배 김동렬 2022-11-11 2203
6089 힘의 과학 김동렬 2022-11-11 1335
6088 평등과 다양 김동렬 2022-11-09 1726
6087 상호작용 김동렬 2022-11-09 1604
» 힘의 매력 김동렬 2022-11-07 2016
6085 한국 야구 망친 김성근 사단 1 김동렬 2022-11-07 2546
6084 힘의 격발 김동렬 2022-11-06 1882
6083 한국인이 잘해야 한다 김동렬 2022-11-05 2230
6082 힘의 이해 김동렬 2022-11-03 2157
6081 존재와 인간 김동렬 2022-11-02 2083
6080 애도기간이 아니라 타도기간이다 김동렬 2022-11-02 2317
6079 왜 죽었을까? 김동렬 2022-11-01 2609
6078 분노해야 사람이 산다. 2 김동렬 2022-10-31 2960
6077 사람이 사람을 죽였다 2 김동렬 2022-10-30 3122
6076 LG야구의 몰락 이유 2 김동렬 2022-10-29 1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