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87 vote 0 2022.06.27 (11:44:15)

90년대만 해도 지방 도시에서 공장 하나가 문을 열면 그 지방의 젊은이는 싹쓸이로 취업되었다. 노인들의 표현을 빌면 앉은뱅이와 곰배팔이 빼놓고는 다 끌고 갔다고. 그런 분위기가 마지막으로 뜬 것이 2천 년대 초의 벤처붐이다. 어느 순간 살펴보니 그때 그 시절 PC 통신 멤버 전원이 벤처에 가 있었다. 이후 대한민국에서 집단으로 묻어가는 분위기는 사라졌다. 대동세상을 꿈꾸고 막걸리를 마시며 얼쑤하고 봉산탈춤을 추는 분위기는 차갑게 가라앉았다. 현장에서 생산력이 먼저 변하고 학자들이 뒤늦게 해석을 하는게 보통이다. 사회의 변화를 받아들여야 한다.



https://youtu.be/xvbSwYVbF1g


찬밥신세 윤석열


G7에 초대받지도 못했다는데

기시다와 선 채로 약식회담 신청했다가 거절당했다고



윤석열 경제와의 전쟁


일본을 따라한다고 한국 돈 가치를 낮추니 

세계가 한국을 불신해서투자 안해.

일본은 한국의 경쟁상대 아냐.

도요타와 현다이가 경쟁하는거 아냐.

부동산 하락을 막기 위해 저금리를 유지하려는듯



개인주의 시대의 세대전쟁


이근사태, 박지현 사태 등이 페미니즘이나 공정타령 상식타령으로 윤색되지만

본질은 개인의 득세에 따라 집단에 묻어가려는 자들이 상처받는거

선배에게 충성했는데 후배가 안 들어와.

동아리방에 애들이 안와.

동생이 없어서 분노가 쌓인 거.

이기적인 사차원, 아스퍼거, 관종이 득세.. 스펙시대 관종시대

남을 위해 희생하는 자들은 손해.



사건의 시작


[레벨:28]스마일

2022.06.27 (12:44:21)
*.245.254.27

원희룡이 다주택자 퇴로 열어 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듯.

정말 집값이 걱정되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걱정되었다면

250만호 집값을 공급하려고 했겠지!


떨어져야 할 가격이 떨어지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거 온다.


[레벨:30]솔숲길

2022.06.28 (06:31:08)
*.40.108.162

필연은 수렴하고 우연은 확산이군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9 공주 콤플렉스 김건희 김동렬 2022-06-29 1331
» 한국패싱 G7 윤석열 실종사태 2 김동렬 2022-06-27 1487
977 성소수자 판결 이성애자 역차별? 2 김동렬 2022-06-25 916
976 한국탈출 누리호 김동렬 2022-06-22 1167
975 김건희 진중권 김동렬 2022-06-20 1097
974 BTS 김건희 김동렬 2022-06-18 1090
973 김량영 김건희 김동렬 2022-06-15 1252
972 셀럽놀이 김건희 3 김동렬 2022-06-13 1048
971 한동훈 삽질 유시민 등판 김동렬 2022-06-11 1260
970 김건희 한 사람 때문에 3 김동렬 2022-06-08 1491
969 정의당 위에 진보당 김동렬 2022-06-06 1060
968 선데이서울 김건희 2 김동렬 2022-06-04 1166
967 어주니랑 거니랑 김동렬 2022-06-01 1064
966 윤호중 이재명 박지현 이 또한 지나가리라 김동렬 2022-05-30 1185
965 이근대위의 경우 1 김동렬 2022-05-28 999
964 준석지현 이박동맹 1 김동렬 2022-05-25 1086
963 복수를 멈추지 마라. 노무현 1 김동렬 2022-05-23 1328
962 화장지왕 김건희 1 김동렬 2022-05-21 1124
961 광주항쟁의 진실 김동렬 2022-05-18 972
960 이명박 윤석열 멍게냐 멍부냐 김동렬 2022-05-16 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