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686 vote 1 2014.10.21 (20:56:59)

 

    http://blog.daum.net/lily01723/239


    인간은 상황에 지배당한다. 스탠퍼드 감옥실험이나, 달리와 라타네의 ‘방관자 효과’를 비롯해서 비슷한 것이 많다. 집단 속의 개인이 되도록 의사결정을 하지 않으려는 심리. 일종의 인지부조화 행동.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환풍구 사건에서 필자가 충격을 받은 것은 ‘나라도 거기에 올라갔을 거다’는 리플이 꽤 많았다는 점이다. 원래 그런데 올라가는 사람 있다. 못 올라가게 막아놔야 한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1021105010324


    이 기사도 맞는 말이다. 그러나 좀 안다는 사람이 군중심리에 편승하여 그런 행동을 한다면? 실망이다. 당신이 엄마인데, 당신의 아기가 환풍구에 올라가려고 한다면? ‘엄마! 나 여기에 올라가도 돼?’


    엄마라면 당연히 못 올라가게 해야한다. 왜 엄마처럼 생각하지 않나? 달리와 라타네의 방관자 효과도 그렇다. 혼자 있을 때는 누구나 올바르게 판단한다. 누가 지켜보고 있으면? 눈치보다가 망한다.


    http://blog.naver.com/justalive/220156922102


    이 글도 잘못된 거다. 흔히 집단사고라고 하는데 틀렸다. 누가 지켜보면 판단이 망한다. 집단사고에 따른 오판이 아니라, 눈치보기에 의한 의사결정 실패다. 판단이 틀린게 아니라 판단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처신한다. 권력 주변에서 처세술이 작동하는 거다. 이 블로그의 글쓴이는 권력의 메커니즘을 모르는 거다. 의사결정권자는 원래 작전이 실패한다는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실행하고 만다.


    전쟁이라는 수렁에 빠져드는 거다. 일단 예산부터 따낸 다음에 어떻게 하다보면 방법이 있겠지 하고 냉철한 판단을 하지 않는다. 상사는 부하에게 심리적으로 의지하고 부하는 상사에게 의지한다.


    일본의 덴노는 2차대전의 침략이 실패한다는 사실을 처음부터 알았다. 그렇다면 왜? 사실 그는 ‘천황’이라는 배역을 연기한 거. 교토에 잘 살다 얼떨결에 도쿄로 끌려온 가케무샤 팔자에 말이다.


    피그만 침공때 수뇌부는 왜 오판했을까? 오판하지 않았다. 각자의 배역을 연기했을 뿐. 도조 히데키도 원래 침략을 반대하는 통제파였다. 진주만 습격을 주도한 야마모토 제독도 처음엔 반대였다.


    그들은 왜? 그게 권력이다. 권력이라는 수렁에 빠지면 그렇게 된다. 그들은 각자의 맡은 배역을 연기했을 뿐. 그들이 놓치고 싶지 않았던 것은 권력이다. 그때부터 무대 위의 삐에로가 되는 거다.


    인간은 집단 안에서 무력한 존재가 된다. 그게 집단의지다. 집단의 생각을 자기의 생각으로 삼는다. 그 집단이 뭐냐다. 가장 큰 단위인 인류나 세계가 아니고 중간인 국가나 부족이 되면 망한다.


http://sports.media.daum.net/sports/baseball/newsview?newsId=20141017061204715


    허구연 말이 재미있다. 대개 프런트와 선수단이 적대관계라는 거. 연상되는게 있다. 군에 입대한 이등병이 자대에 배치받아 제일 먼저 교육받는게 뭘까? "우리의 주적은 누구지?" 정답은 ‘간부’다.


    사병과 간부의 관계가 프로야구 선수단과 프런트의 관계다. 그러니 야구가 망하는 거. 왜 대한민국 국군에 당연히 간부가 주적이어야 하는가? 간부는 간부대로, 사병은 사병대로 따로 가는 이중구조.


    병장들이 이등병을 두들겨 패는 것은 사병들의 관습이니까 간부가 간섭을 못한다? 이런 후진국 문화가 왜 있는가? 근대시민은 그냥 되는게 아니고 교육받아야 한다. 개인이 의사결정권자여야 한다.


    투표소에서 권리를 행사하는 한 표를 얻었을 때, 모든 개인은 대한민국 안에서 리더가 되고, 가장이 되고, 엄마가 되는 거다. 자신이 독립적으로 판단해서 의사결정해야 한다. 누가 말해줘야 한다.


    과연 우리가 근대 시민교육을 받았는가? 받지 못했다. 독재국가 주민은 의사결정권자가 아니다. 위에서 시키는대로 하는 거다. 왜 세월호의 학생들은 스스로 판단하지 않았나? 그런 교육을 안했다.


    우리가 언제 제대로 된 민주주의 교육을 했나? 교육이 잘못되니까 사고가 끊이지 않는 거다. 지하철에 연기가 나오면 스스로 판단해서 탈출해야 한다. 그 상황에서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의사결정은 그냥 되는게 아니고 훈련해야 되는 거다. 구급법을 배워야 조난당한 사람을 구조할 수 있다. ‘리더법’을 배워야 그런 상황에서 바른판단을 할 수 있다. 그런데 누가 ‘리더법’을 가르치지?


    정답 – 구조론연구소다. 의사결정학을 배우면 독립적으로 사유하는 리더가 된다.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를 개인 탓으로 떠넘긴다는 오해를 할 수도 있겠지만, 이곳은 ‘의사결정학’을 가르치는 곳이다. 적어도 이 사이트의 방문자라면 무질서한 군중이 되면 안 된다. 의사결정하라.


    이 사이트의 방문자라면 세월호에서는 잽싸게 탈출해야 하고, 지하철 참사를 당하지 말고 빠져나와야 하고, 환풍구에 올라가지 말아야한다. 왜냐하면 이곳이 그러라고 존재하는 사이트이기 때문이다.


    ‘나라도 그랬을 거다.’ <- 이거 곤란하다. 그러지 마시라. 사실 한국사람들 원래 말 안 듣는다. 개고기 먹지 말라고 하면 오기로 더 먹는다. <- 명바기. 남이 말리면 멈추어야 한다는걸 모른다.


    왜? 교육받지 못했으니까. 못 배웠으니까. 일베충들이 나쁜 짓을 하는 것은 못 배워서 그런 거다. 나치동조발언은 유죄라는 것을 일베충은 모른다. 지역비하 인종주의 발언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다.


    닭이나 쥐에게 쥐박이니 닭그네니 해도 되지만, 장애인에게 병신이라고 하면 처벌받는다. 그 차이를 그들은 모른다. 머리가 나빠서 말해줘도 모른다. 흑인들은 흑인을 깜둥이라고 불러도 무방하다.


    백인은 안 된다. 그 차이를 그들은 모른다. 남의 상처에 소금 뿌리면 그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들은 모른다. 한국사람 뿐만이 아니다. 어느 나라다 다 그렇다. 그래서 이 사이트가 존재하는 것이다.


    이곳에서는 교육을 시킨다. 모든 개인이 독립적인 의사결정의 1단위가 되어야 한다. 자기 판단으로 행동해야 한다. 간부와 사병이 서로 적대하고, 프런트와 선수단이 적대하는 원시본능을 극복하라. 


    원래 부족민 사회는 모든 마을에 적대부족이 있다. 누군가를 반대하고 누군가를 적대해야만 의사결정이 가능한 구조다. 인간이 그래서 그런 거. 그걸 깨우친 사람은 적극적인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인간은 원래 집단 안에서 아슬아슬한 축과 대칭의 구조가 작동해야만 영리하게 의사결정을 한다. 그게 없으면 그게 생길때까지 가만 있는다. 그러다가 망한다. 히틀러도, 박정희도 그래서 망한 거.



199.JPG


    국민이 대통령이라고 했습니다. 개인이 대통령의 마음으로 적극적인 의사결정을 해야 합니다. 적어도 대통령이 남들 눈치나 보고 그러면 안 됩니다. 대통령이라면 환풍구에는 올라가지 않습니다. 인간은 상황에 지배되는 동물이므로 군중심리에 편승하여 환풍구에 올라가는 사람 꼭 나옵니다. 그러므로 못 올라가게 환풍구를 막아놔야 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보통의 인간을 넘어설 때, 상황에 지배되지 않고 독립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을 때, 진리의 사람으로 거듭나는 것입니다.  




[레벨:6]sus4

2014.10.21 (21:56:12)

사실... 상황에 지배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참 어렵습니다.

예로 드신 감옥실험도 그렇고...


저에게는 이 복잡한 세상에서 독립적인 의사결정을 한다는 것 자체가 거대한 도전처럼 여겨지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9]슈에

2014.10.21 (22:53:20)

그러니까 구조론 연구소가 있는 거지요. 훈련되어야 하는 거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4.10.21 (23:03:56)

검색해 봤는데 미얀마에서 임팔전투를 말아먹은 무다구치 렌야가 왜 무리한 작전을 실행했을까요?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려 한 인도독립군과 연결하여 인도에서 영국군을 몰아내려면 친일 인도독립군과의 의리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 거죠. 일개 전투의 승패보다는 상부구조에서 뭔가 답을 찾아야 한다고 여긴 거. 10만 일본군이 7억 인도의 해방을 위해 장렬히 전사했다는 그림. 그런 것을 인도인이 기억해주기 바란 거. 당시 기준으로 7천만 일본과 7억 인도의 우정. 그림 나오네. 보통 무능한 리더가 이런 비현실적인 상상을 합니다. 전장 바깥의 요소에서 답을 찾는 거. 그렇다면 작전실패가 확정된 시점에서 왜 두달간 가만 있었는가? 세월호 이준석 선장과도 같은 건데, 작전실패는 즉, 자신이 망했다고 생각한 거죠. 자신이 망해도 국가는 살아야 된다는 생각은 못하고, 자신이 망하면, 하늘이 무너지고, 세상이 망한 거나 같다고 여긴 거. 그 시점에서 이미 세상이 망했기 때문에 철수는 의미가 없는 거. 독재자들에게는 이런 아집이 있다고 봅니다. 

[레벨:4]참바다

2014.10.29 (12:22:08)

동렬선생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1 남용되는 문화 상대주의 image 3 김동렬 2014-11-17 13237
620 인듀어런스호는 잘 가고 있는가? image 9 김동렬 2014-11-13 13936
619 곽정은 옳고 마광수 그르다 image 8 김동렬 2014-11-08 13336
618 프로야구로 보는 이기는 법 image 1 김동렬 2014-11-03 11236
617 김성근과 스파르타쿠스 image 1 김동렬 2014-10-28 13024
» 환풍구에 올라가지마라 image 4 김동렬 2014-10-21 11686
615 A급과 B급 image 6 김동렬 2014-10-14 11604
614 너희가 한글을 아느냐? image 5 김동렬 2014-10-11 11506
613 다르게 생각하라 image 5 김동렬 2014-10-08 17331
612 차승원 공자 예수 석가 11 김동렬 2014-10-06 11437
611 피케티의 허풍 4 김동렬 2014-10-01 11087
610 박영선의 거짓말 1 김동렬 2014-09-15 11058
609 김수창과 아돌프 아이히만 1 김동렬 2014-09-04 10409
608 명량과 이소룡 14 김동렬 2014-08-24 13255
607 교황의 존재 의미 4 김동렬 2014-08-17 10561
606 이스라엘 문제의 해법 2 김동렬 2014-08-08 9313
605 날아간 안철수의 꿈 4 김동렬 2014-08-05 9575
604 문재인의 운명 4 김동렬 2014-08-02 10125
603 김어준이 모든걸 망쳤다 6 김동렬 2014-07-31 12221
602 유병언소동 유감 6 김동렬 2014-07-25 9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