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1
    Feb 2018
    18:06

    신은 완전성의 표상이자 의사결정의 중심이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2. 06
    Feb 2018
    16:10

    약자가 이기는 방법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3. 05
    Feb 2018
    11:18

    집합론과 구조론

    집합론이 수학의 설계도라면 구조론은 사유의 설계도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 05
    Feb 2018
    10:14

    완전성

    모든 근거의 근거는 사건의 복제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5. 30
    Jan 2018
    22:20

    통합적으로 분류하면

    공간만 보면 범주가 되고 시공간을 통합적으로 분류하면 구조가 된다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6. 23
    Jan 2018
    17:39

    사건은 사건 안에서 진행된다.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7. 23
    Jan 2018
    11:47

    교육의 목적

    자신과 다른 타자와의 공존을 배우는게 교육의 진짜 목적
    Category교육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8. 16
    Jan 2018
    15:51

    고독해지기를 두려워 말라.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9. 09
    Jan 2018
    16:03

    옳은 선택의 조건

    인간이 옳은 선택을 하는 것은 사건 속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사건의 맥락을 따라가는 것이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sooien Reply0
    Read More
  10. 04
    Jan 2018
    18:16

    구조론

    구조론은 어떤 둘이 처음 만나는 어색하고 민망한 접점의 문제를 고민한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11. 02
    Jan 2018
    17:14

    이길 마음을 먹어야 이긴다.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12. 31
    Dec 2017
    12:32

    열역학

    구조론은 열역학이 열 이외에 자연계의 모든 사건에 보편적으로 작동하며 하나의 사건 안에서 5회에 걸쳐 효율의 제고가 일어나며 거기에 정해진 수순이 있으며 그 과정에 기회의 손실을 일으킨다는 말이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13. 28
    Dec 2017
    12:32

    나는 나가 아니라 나의 집합 안에서 대표자일 뿐이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14. 26
    Dec 2017
    17:22

    스밈

    Category미학/디자인 Bysooien Reply1
    Read More
  15. 20
    Dec 2017
    00:38

    나쁜 소수를 제압하는 착한 다수의 편에 서야 한다.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16. 16
    Dec 2017
    21:28

    진짜 선

    선과 악이 내 안에 공존되어 있는데 적극적으로 의사결정하여 선을 취하고 악을 제압해야 진짜 선이며, 악은 없고 선만 있는 사람은 사이코패스다. 선과 악 사이에서 하나의 방향성을 찾는게 구조론이다.
    Category구조론 By새벽이슬2 Reply0
    Read More
  17. 14
    Dec 2017
    19:31

    만남

    만남은 존재 이후의 일이 아니라 존재 자체의 자궁입니다. 만나서 존재가 이루어집니다. 붓과 물감과 종이가 만나서 그림을 이루듯이. 음과 음이 만나서 악을 이루듯이. 어떤 것이 완전한 것이 아니라 만남만이 완전합니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새벽이슬2 Reply0
    Read More
  18. 14
    Dec 2017
    19:23

    상호작용

    우주 안에 서로 맞들지 않고 가능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Category구조론 By새벽이슬2 Reply0
    Read More
  19. 11
    Dec 2017
    06:51

    진보

    진보는 복제이며 복제에 가담하는 자가 흥한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20. 03
    Dec 2017
    11:55

    의미

    무언가를 하려고 하므로 의미가 있다. 무언가 되는 것은 그 연결을 끊는 것이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21. 01
    Dec 2017
    02:15

    부는 것이 바람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22. 28
    Nov 2017
    16:37

    죽음으로 가는 직행열차, 탕평과 협치

    히틀러는 원래 오스트리아 출신이다. 민족이 18개나 되어 의사결정이 안 되는 모습을 보고 독일로 넘어갔다.
    Category구조론 Byrockasian Reply0
    Read More
  23. 23
    Nov 2017
    18:21

    진보는 동원력이다

    이념은 동원력이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24. 21
    Nov 2017
    18:06

    노예

    남자보다 더 남자처럼 행동하려는 페미니즘이라면 노예에서 많이 벗어나지 못한 것.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25. 14
    Nov 2017
    16:28

    형식이 내용을 지배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26. 11
    Nov 2017
    17:43

    깨달음

    나는 내 안의 중심에 확고히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나와 타자의 경계선에서 두리번거리고 있으며 타자의 위치에 따라 나의 위치가 상대적으로 정해지는 것이며 그러므로 나와 타자의 경계선을 정하는 게임의 규칙을 바꾸는 게임체인지에 따라 다른 자아가 도출되는 것이며 그것이 깨달음이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새벽이슬2 Reply0
    Read More
  27. 07
    Nov 2017
    17:38

    권력행사는 자유가 아니라 범죄다.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28. 05
    Nov 2017
    06:54

    태초에 무엇이 있었나?

    태초에 무엇이 있었나? 사건이 있었다. 우리는 밑도 끝도 없이 무한한 우주의 시공간 속에 내던져진 물질적인 존재가 아니라 밑도 있고 끝도 있는 게임 속에 들어간 추상적 캐릭터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29. 31
    Oct 2017
    17:47

    노빠의 방법

    한국이 일등이다 하면 기분 나빠 하는 사람과 기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 기분 좋아하는 사람은 노빠다. 기분 나빠 하는 사람은 무뇌좌파다. 우리는 긍지를 원하며 그들은 권력을 원한다. 그들은 우리를 제압하고 장악하고 통제한다. 일등병에 걸리면 통제되지 않는다. 도무지 말을 안 듣는다. 그래서 싫어하는 것이다. 왜? 원래 긍지를 가진 인간은 다루기가 까다롭다. 노예는 그냥 되는 게 아니고 기를 죽여 노예로 만드는 거다. 기가 살아있는 노빠들은 아무리 갈궈도 노예가 안 된다. 그래서 한경오들은 기죽지 않고 고개 빳빳이 쳐든 노빠를 미워한다. 왜? 말을 안 들어먹으니까. 권력행사가 먹히지 않으니까. 그러므로 답은 나왔다. 일등으로 갈밖에. 한국인이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야 돈돈돈병에서 탈출할 수 있다. 긍지가 없는 사람들은 돈이 유일하게 권력에 도달하는 창구다. 긍지가 있어야 인간은 바뀐다. 노빠만 하는 게임이다. 인간은 모두 연결되어 하나로 존재한다.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30. 24
    Oct 2017
    16:07

    선택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sooien Reply0
    Read More
  31. 18
    Oct 2017
    07:49

    경제

    경제는 학습이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32. 18
    Oct 2017
    01:57

    언제든

    언제든 모두 버리고 백지상태로 돌아갈 수 있어야 한다. 자기 소속집단과 안맞더라도 진실을 말하는 데서 쾌감을 느낄 수 있어야만 한다.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33. 10
    Oct 2017
    18:35

    역할과 입지를 갖지 못한 예비자원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34. 02
    Oct 2017
    16:01

    평범을 가장한 권력중독자의

    Category정치/시사 Bysooien Reply0
    Read More
  35. 28
    Sep 2017
    06:20

    인간

    금 바깥의 타자가 내게 만만하면 짓밟고, 만만치 않으면 숭배하고, 타자가 아닌 같은 편이 만만하면 사랑하고, 같은 편인데도 만만치 않으면 화병난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36. 25
    Sep 2017
    19:43

    사람을 변하게 하는 것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37. 19
    Sep 2017
    17:55

    마음

    Category학문/과학 Bysooien Reply0
    Read More
  38. 14
    Sep 2017
    21:45

    답은 어딘가에 없고 너와 나의 사이에 있다. 답은 획득하면 되는 게 아니고 대응해야 한다. 진짜 답은 가지는 게 아니고 적절히 운전하는 것이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39. 12
    Sep 2017
    18:43

    동시에

    문화와 예술과 예절은 차별을 극복하는 수단이면서 동시에 상당한 차별의 가능성을 내포한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sooien Reply0
    Read More
  40. 12
    Sep 2017
    09:38

    계급

    일해서 벌어먹으면 서민이고 투자해서 벌어먹으면 중산층이고 인맥으로 버티면 상류층이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1. 12
    Sep 2017
    06:07

    우울한 이유

    신의 계획과 자기 계획을 일치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다. 권력구조와 역할과 상승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집단과 긴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2. 12
    Sep 2017
    06:03

    개인의 꿈은 자기소개이니 말하지 말라. 인류의 꿈을 대표하여 말해야 한다. 우주의 꿈이면 더욱 좋다. 신의 꿈에서 복제되는 것이어야 한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3. 11
    Sep 2017
    16:26

    적과 아군

    적이냐 아군이냐 소속은 자기가 정하는 거. 적군인증 뜨면 최대의심의 법칙을 적용하고 아군인증 뜨면 최대양해의 법칙을 적용하는 것.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4. 07
    Sep 2017
    15:32

    인간의 불행

    인간은 돈이 없어서 불행한 것이 아니라 권력이 없어서 불행하다.
    Category깨달음/종교/삶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5. 07
    Sep 2017
    15:29

    역설의 세계

    권력의 세계는 역설의 세계이다. 사람들은 권력의 사용만 보고 권력의 건설을 보지 못한다. 권력의 사용이 권력의 건설을 방해하면? 그럴 때 사람들은 갑자기 태도를 바꾼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6. 06
    Sep 2017
    00:23

    안다는 것

    Category구조론 Bysooien Reply0
    Read More
  47. 03
    Sep 2017
    09:29

    진보와 보수 2

    인간은 사회적 동물인데 그중에서도 사회성이 강하면 진보 상대적으로 사회성이 떨어지면 보수임. 보수는 그냥 되는 거고 진보는 훈련되어야 됩니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8. 31
    Aug 2017
    17:14

    진보와 보수

    보수하면 절대로 죽고 진보하면 확률적으로 산다. 진보는 원래 어려운 것이고 보수는 원래 망하는 것이다.
    Category정치/시사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49. 31
    Aug 2017
    16:00

    게임의 교체

    어떤 선택을 하든지 결과는 반드시 나빠진다. 그러므로 선택하는 자가 되지 말고 선택하게 하는 자가 되어야 한다.
    Category구조론 By솔숲길 Reply0
    Read More
  50. 29
    Aug 2017
    16:57

    그렇다면?

    예술은 승자독식이다. 문학과 예술에 2등은 없다. 자기 분야에서 일등을 먹어야 한다. 그렇다면? 각별한 자기분야를 만들어야 한다. 인류 70억 명이 각자 자기분야에서 일등을 할수 있다. 그러므로 답이 있다. 대표자는 언제나 한 명뿐이다. 인류의 나아갈 방향을 정해야 예술이다. 대표성이 중요할 뿐 개인의 자립이 중요한 건 아니다. 작가는 사회의 고통을 자신의 고통으로 느껴야 한다. 철학은 권력의 통제가능성을 다양하게 변주한다. 인간이 어떻게 운명과 충돌하여 에너지를 끌어올리고 그것으로 인류를 대표하는 의사결정을 하는가? 문학은 질문하고 철학은 답한다. 하나의 논리를 제안하고, 그 논리구조 안에서 독립된 우주를 설계한다. 닫힌계 안에서 에너지의 통제가능성을 연출해 보인다. 그 논리를 끝까지 밀어붙였느냐가 중요하다. 타협하면 안 된다. 인간성의 극한적인 지점을 폭로해야 진짜다. 필연성의 구조를 보여주는게 중요하다. 회사후소. 건드리지 말아야 할 것을 과감하게 건드렸다. 그래놓고 욕 안 먹으니 예술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Category미학/디자인 Bysooien Reply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 1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