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179 vote 0 2024.02.12 (12:18:31)

    왜 계급배반투표를 하는가? 왜 공유경제는 망하는가? 왜 외계인이 없는가? 같은 이치다. 공산당이 망하는 이유는 애초에 거짓말이기 때문이다. 공유는 누가 관리하는가? 누군가 관리하면 그 사람 소유다. 아무도 관리하지 않으면 당연히 망한다. 공유가 아닌 무유다.  


    외계인은 누가 관리하는가? 이게 문제다. 숨은 전제가 있는 것이다. 공산주의는 공유를 관리하는 시스템이 있다는 전제를 깔고 들어간다. 그 사람이 누군데? 그것을 아무도 말하지 않았다. 공유는 쉬운데 공동관리는 어렵다. 외계인이 모두 착하다면 진화하지 못한다. 


    진화하려면 경쟁을 부추기는 악한 외계인이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외계인은 악하다. 착한 외계인이 다수라고 해도 악한 외계인은 최소 한 명 이상은 있다. 한 명의 악한 외계인이 유리창을 깬다. 한 명의 나쁜 외계인을 관리하지 못하므로 모든 외계인은 나쁘게 된다. 


    1. 외계인이 모두 착하면 진화를 못한다.
    2. 외계인이 진화했다면 한 명의 악한 외계인이 있다.
    3. 나쁜 외계인 한 명 때문에 모든 외계인이 나쁜 외계인 된다.
    4. 나쁜 외계인은 이미 지구를 정복했다.
    5. 아직 지구가 정복되지 않았다면 외계인은 없거나 올 수 없다.


    외계인 집단이 지구를 건드리지 말기로 합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합의해도 감시하고 실천을 강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인류가 남극대륙을 공유하는 이유는 추워서다. 한 명이 공유지에 똥 싸면 모두가 똥 싼다. 공유지의 비극은 똥 싸는 한 명 때문에 일어난다.

    공유경제가 다 망하는 것은 아니다. 공유경제는 활발하게 작동한다. 타워팰리스는 수영장을 비롯해서 많은 시설을 주민들이 공유한다. 실제로는 한두 사람만 사용한다. 아파트단지의 테니스장은 서너 명이 독점한다. 실제로는 독점이지만 브랜드 가치를 높여준다.


    한국인이 그랜저 사는 이유는? 공유경제다. 마티즈가 합리적인데 왜 어리석게 그랜저 사는가? 친구를 태워주려고 그러는 것이다. 친구 태워주면 공유다. 미국인은 값싼 한국차 산다. 왜 가난한 한국인들은 비싼 그랜저를 사고 부유한 미국인들은 값싼 한국차를 살까?


    한국인은 공유경제다. 차 한 대를 남편과 아내와 삼촌과 아들과 딸이 공유한다. 미국인은 한 사람이 차 두 대를 탄다. 외출할 때는 독일차 타고 마트 갈 때는 한국차 탄다. 미국은 사유경제이므로 값싼 한국차 타고 한국인은 공유경제이므로 비싼 외제차 타는 것이다. 


    공유경제는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상술이다. 공산당은 프로파간다 하는 상술이다. 본질은 같다. 부자들은 자기네들끼리 공유한다. 삼성은 이재용이 가족들과 공유한다. 그들은 가족 공산당이다. 강남에 돈이 몰리는 이유는 부자들 인맥을 공유하려고 그러는 것이다. 


    구조론적인 사유를 할 수 있어야 한다. 외계인 중에 한 명이 나쁘면 모든 외계인은 나쁘다는 것을 아는 것이 구조론적 사유다. 윤석열 한 명이 나쁘면 모든 검사는 나쁘다. 외계인이 지구에 온다면 반드시 지구를 소독한다. 지구의 모든 지성체를 싸그리 몰살시킨다. 


    왜? 지구인 중에 한 명의 나쁜 지구인 때문에 우리은하가 초토화되는 것을 알거든. 외계인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다면 우주 전체의 모든 지성체는 멸종한다. 닫힌계에 압력이 걸리면 언제나 하나가 전체를 결정한다. 에너지의 방향성만 보고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40032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30201
6673 본질적 모순 김동렬 2024-02-19 1708
6672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1988
6671 직관의 힘 김동렬 2024-02-17 1747
6670 올드보이 원작의 의미 김동렬 2024-02-16 2047
6669 정신 못 차린 한국인들 2 김동렬 2024-02-15 5099
6668 조선일보와 윤석열의 막장극 김동렬 2024-02-14 3421
6667 인류문명 2.0 김동렬 2024-02-13 1988
6666 죽은 나얼 김동렬 2024-02-13 2308
6665 정상에서 김동렬 2024-02-12 1933
» 외계인이 없는 이유 김동렬 2024-02-12 2179
6663 계급배반투표를 하는 이유 김동렬 2024-02-12 1932
6662 에너지 차원 김동렬 2024-02-09 1753
6661 에너지 조립 김동렬 2024-02-08 1734
6660 에너지 김동렬 2024-02-07 2012
6659 국힘당이 망가진 이유 1 김동렬 2024-02-07 4905
6658 직관력 김동렬 2024-02-06 2136
6657 손흥민의 애국심 김동렬 2024-02-06 3474
6656 유튜브 양자역학 텍스트 김동렬 2024-02-05 2008
6655 논리의 오류 김동렬 2024-02-04 2027
6654 양자역학 김동렬 2024-02-03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