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76 vote 0 2024.02.17 (20:46:15)

    인간이 좌우대칭은 아는데 안팎대칭을 모른다. 중심과 주변의 대칭을 모른다. 주변에 없는 것은 중심에 있다. 주변에서 중심으로 사유의 방향을 바꾸지 못하는 것이 등잔 밑이 어두운 이유다.  


    미로실험을 하는 생쥐는 가다가 길이 막히면 방향을 바꾼다. 인간은 길이 막히면 화를 내며 '이게 다 누구 때문이다.' 하고 음모론을 꺼내 든다. 인간은 때로 생쥐만 못하다. 방향전환을 못한다.  


    갈릴레이는 방향을 바꿨을 뿐이다. 밖에서 안으로. 뉴턴은 방향을 바꿨을 뿐이다. 밖에서 안으로. 아인슈타인 역시 방향을 바꾸고 있다. 밖에서 안으로. 양자역학 역시 밖과 안의 방향전환이다.  


    갈릴레이가 안을 봤더니 관성이 보였다. 뉴턴이 안을 봤더니 힘의 법칙이 보였다. 아인슈타인이 안을 봤더니 광속의 불변이 보였다. 양자역학 역시 안을 봤더니 물리량의 불연속성이 보였다.  


    직관은 안을 본다. 모든 위대한 발견과 도약의 공통점은 내부를 본 것이다. 마찬가지로 인류의 모든 오류와 실패는 외부를 보고 있다. 안팎의 경계를 정하는 훈련으로 직관력을 키울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87 유권자의 갑질 김동렬 2024-02-26 1121
6686 신의 존재 김동렬 2024-02-26 945
6685 오자병법 손자병법 2 김동렬 2024-02-26 1140
6684 달콤한 인생 김동렬 2024-02-25 1244
6683 초인 김동렬 2024-02-25 887
6682 존재의 존재 김동렬 2024-02-24 893
6681 존재 김동렬 2024-02-23 980
6680 김건희의 뇌물공화국 김동렬 2024-02-22 1481
6679 소크라테스 김동렬 2024-02-22 1145
6678 외왕내제의 진실 김동렬 2024-02-21 1117
6677 마동석 액션의 의미 김동렬 2024-02-20 1215
6676 서편제와 동편제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24-02-20 1210
6675 타이즈맨의 변태행동 김동렬 2024-02-20 1053
6674 힘의 힘 김동렬 2024-02-19 966
6673 본질적 모순 김동렬 2024-02-19 1012
6672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1396
» 직관의 힘 김동렬 2024-02-17 1076
6670 올드보이 원작의 의미 김동렬 2024-02-16 1410
6669 정신 못 차린 한국인들 2 김동렬 2024-02-15 2391
6668 조선일보와 윤석열의 막장극 김동렬 2024-02-14 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