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80 vote 0 2024.02.23 (10:13:23)

    우리가 아는 존재는 3이다. 3은 안과 밖과 중간의 균형이다. 존재는 외부 작용에 맞서 반작용한다. 1은 쓰러진다. 2는 귀퉁이를 밀면 쓰러진다. 3이 버틴다. 그러나 이는 지구 중력이 잡아주기 때문이고 에너지로 보면 5다.


    우리가 아는 3의 존재는 외부 작용에 맞서는 형태다. 진짜는 외부 작용에 맞서는 에너지의 형태다. 관성질량을 성립시키려면 현재 상태를 변화시키는데 드는 비용을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내부구조를 갖추어야 한다.


    3은 양팔저울과 같다. 부족하다. 거기에 에너지의 입력과 출력을 더해야 한다. 저울로 무게를 계량하려면 추와 물체가 필요하다. 자연의 어떤 존재는 양팔저울을 구성하는 3에 지렛대의 힘점과 작용점을 더한 5로 성립된다.


    우리는 지구의 중력에 의지하므로 3으로 충분하다고 믿는다. 화살이 촉과, 깃과, 대의 3으로 보인다면 피상적 관찰이고 화살에 실린 힘을 반영하면 화살을 시위에 끼우는 오늬와 활몸의 압력을 견디는 재질까지 5가 된다.


    내부의 내부를 보는 눈을 얻어야 한다. 형태의 내부가 아닌 에너지의 내부를 봐야 한다. 내부의 내부는 자발적 균형이다. 존재는 외부에 맞서 3의 균형을 도출하면서 동시에 자기 내부에서도 3의 균형을 만들어서 5가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87 유권자의 갑질 김동렬 2024-02-26 1121
6686 신의 존재 김동렬 2024-02-26 945
6685 오자병법 손자병법 2 김동렬 2024-02-26 1140
6684 달콤한 인생 김동렬 2024-02-25 1244
6683 초인 김동렬 2024-02-25 887
6682 존재의 존재 김동렬 2024-02-24 893
» 존재 김동렬 2024-02-23 980
6680 김건희의 뇌물공화국 김동렬 2024-02-22 1481
6679 소크라테스 김동렬 2024-02-22 1145
6678 외왕내제의 진실 김동렬 2024-02-21 1117
6677 마동석 액션의 의미 김동렬 2024-02-20 1215
6676 서편제와 동편제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24-02-20 1210
6675 타이즈맨의 변태행동 김동렬 2024-02-20 1054
6674 힘의 힘 김동렬 2024-02-19 966
6673 본질적 모순 김동렬 2024-02-19 1012
6672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1396
6671 직관의 힘 김동렬 2024-02-17 1077
6670 올드보이 원작의 의미 김동렬 2024-02-16 1410
6669 정신 못 차린 한국인들 2 김동렬 2024-02-15 2391
6668 조선일보와 윤석열의 막장극 김동렬 2024-02-14 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