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67 vote 0 2020.04.08 (15:16:47)

1177.jpg

 우주 안의 모든 존재는 사면체이며 풀어놓으면 천칭저울 모양이 되고 

            W자나 M자 혹은 S자 혹은 용수철모양이 된다. 

                    이보다 복잡한 구조는 없다. 

      하나를 추가하면 반드시 하나가 이탈하기 때문이다.

  안철수가 인재 한 명을 영입하면 반드시 한 명이 나가는 이치다.

복잡은 중복과 혼잡이며 같은 것의 반복인 중복과 이질적인 것의 혼잡을 제거하면

            존재는 언제나 모래시계이거나 구멍 뚫린 콘돔이다. 

모래시계 속을 모래가 관통하듯이 중력이 혹은 외력의 작용이 항상 흐르고 있다.

     손으로 잡아서 차원을 추가하면 반드시 뒤로 하나가 이탈한다.

차원의 이해는 면이 아닌 각을 중심으로 해야 하는 이유는 각의 꼭지점이 멈추기 때문이다.

      모든 존재는 반드시 멈춤점을 가지며 사격선수가 호흡을 멈추고 

                 단거리 주자가 무산소운동을 하듯이 

    모든 변화는 멈춤에 의해 격발된다는 사실을 파악하기 쉽기 때문이다. 

         면은 귀납적 접근이며 귀납하면 이러한 본질이 은폐된다. 

            멈춤점을 파악하지 못하면 대상을 통제할 수 없게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77 지식의 근본 1 김동렬 2020-04-27 1052
4776 존재의 근원 image 6 김동렬 2020-04-26 995
4775 우주가 5인 이유 1 김동렬 2020-04-25 931
4774 차원 5의 의미 김동렬 2020-04-25 609
4773 방향전환의 문제 김동렬 2020-04-24 713
4772 구조론의 출발점 김동렬 2020-04-23 828
4771 계 체 각 선 점 2 김동렬 2020-04-23 579
4770 점 선 각 체 계 김동렬 2020-04-21 845
4769 몬티홀 딜레마 1 김동렬 2020-04-20 1377
4768 나에게는 욕망이 있다. 1 김동렬 2020-04-14 1940
4767 카시미르 효과와 만유척력 김동렬 2020-04-13 1226
4766 천재의 비밀 김동렬 2020-04-13 1795
4765 신과 나 3 김동렬 2020-04-12 1334
4764 구조는 만물의 척도다 김동렬 2020-04-11 841
4763 구조론 차원의 의미 김동렬 2020-04-09 757
» 모든 존재는 사면체다 image 김동렬 2020-04-08 967
4761 에너지 차원의 그림풀이 image 김동렬 2020-04-08 704
4760 구조론의 차원개념 image 김동렬 2020-04-07 825
4759 공자가 가르친 사람의 도리 1 김동렬 2020-04-06 1631
4758 창의력의 비밀 4 김동렬 2020-04-05 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