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챠우
read 1259 vote 0 2018.06.08 (01:10:15)

독일의 쾰른에 있는 어느 공원 벤치에서 맥주 한 캔을 마시고 코골고 자다가 새벽 4시쯤 기분이 묘해서 일어났는데, 배낭이 없어졌더군요. 잔뜩 실망해서 노숙자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하고는 정처없이 걸었습니다. 


그렇게 며칠을 걸어 네델란드를 지나 벨기에를 지나는데, 슬리퍼를 신고 걸었더니 금새 발병이 나더군요. 거지꼴을 하고 길바닥에 퍼질러져 앉아있는데 넉넉하게 생긴 아저씨가 집에서 나오더니, 콜라와 과자를 주면서 힘내라고 했습니다.


곧이어 지나가던 아주머니가 간호사였다면서 자기 집으로 절 데려가서 약도 발라주고, 밥도 먹여주고, 잠도 재워줬습니다. 그리고 기념으로 남편과 함께 셋이서 기념 사진도 찍었습니다. 그렇게 하룻밤을 보내고 인사를 하고 나오는데, 


거실에 있는 티비 위에 노부부가 아프리카 어린이와 함께 찍은 사진이 눈에 띄였습니다. 저와 비슷한 포즈더군요. 물어보니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답니다. 그 이후론 최대한 거지처럼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물론 거지처럼 보였겠지만. 


이후로는 멀끔한 사람보다는 저와 비슷해 보이는 사람들과 친해지더군요. 주로 이민자들이 절 좋아했습니다. 잉글랜드 시골에 사는 폴란드인 술주정뱅이, 커피를 권하던 스코틀랜드의 자동차 정비공, 상어를 보았다는 베를린의 이주민 흑인 할배, 불교를 좋아한다던 약쟁이 흑인, 집시한테서 절 구하겠다고 보드카를 잔뜩 먹여놓고 아침이 되니 누구냐고 묻던 동네 양아치, 프랑스 여자와 결혼한 모로코 아저씨 등등. 왠지 저도 정이 가더군요. 


전 문재인이 약자를 도왔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문재인은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과 힘을 합친 겁니다. 그들이 잘 모르는, 그들이 가진 힘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같은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본 겁니다. 힘을 모아 세력을 이루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일에 동참할 수 있도록, 문재인은 그들의 고개를 슬쩍 돌려서 자신이 강자임을 일깨워준 겁니다.


남한은 북한을 돕는 모양새를 취하면 안됩니다. 남한은 북한과 함께 세계로 나아가야 합니다. 한국인들은 북한은 돕는다는 작은 권력에 우쭐하면 안됩니다. 당신이 누군가를 도우려고 할 때, 그는 곧 상처받습니다. 당신의 선한 의도는 전혀 선하지 않습니다. 돕지말고 팀을 이루어야 합니다. 그와 나를 구분짓지 말고 함께 배에 올라타십시오. 


#


영국의 입국심사는 까다롭다고 합니다. 프랑스의 칼레에서 입국 심사를 받는데, 심사원이 저에게 묻더군요. 


"영국에 들어가려면 숙소를 기입해야 한다. 여행기간과 정해진 숙소의 명칭과 연락처를 적어라." 


살짝 긴장하고는 어설픈 영어로 답했습니다. 


"세계여행 중이라 정해진 기간과 숙소가 없다. 지금은 모르겠다."



10392590_349258261895634_4465194825489483028_n.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06.08 (07:46:25)

와우! 챠우! 와우!

멋진 여행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4]달근

2018.06.08 (18:28:00)

젊어서 여행, 늙으면 관광ㅎㅎ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2018.06.08 (22:11:38)

대단 대단.

프로필 이미지 [레벨:12]달타(ㅡ)

2018.06.09 (08:07:49)

배낭여행자 배낭을 잃다.
다른 여행의 속도가 따라 붙었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이상우

2018.06.09 (14:22:48)

돕는 행위가 옳다는 말은 보통사람의 상식으로 틀린 말이고,

돕는 행동도 존중과 협력으로 소통되어야 되어야 한다는 말이 구조론의 상식.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33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890
4632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622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516
4630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915
4629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724
4628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879
4627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933
»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259
462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490
4624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131
4623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763
4622 자한당 가고 다음은 조중동 보내기인데... 1 큰바위 2018-06-02 869
462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31 541
4620 <사람이 원하는 것 - 약한고리를 보호해야 한다> image 아란도 2018-05-25 879
4619 트럼프에 대한 한 가지 일화 image 3 락에이지 2018-05-24 2314
4618 핸드폰에서 구조론 사이트 첫 화면을 열면... 4 다원이 2018-05-24 1013
461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24 489
4616 대구 체험학습 휴게소 사건에 대한 생각의 변화 6 이상우 2018-05-22 1242
4615 잘 지나갈 수 있을까요..? (힘들어서 다시 한번 글을 올립니다.) 9 바이칼 2018-05-22 1065
461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17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