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62 vote 0 2020.09.20 (13:37:54)

      

    서민, 안철수, 진중권 귀족의 심리


    구조론은 마이너스다. 단지 걸림돌을 제거할 수 있을 뿐 내게 필요한 것을 가져올 수는 없다. 아전인수는 불가능하다. 걸림돌을 제거하고 때를 기다리면 필요한 것이 확률적으로 온다. 그런데 끝내 안 오면? 노무현처럼 죽는다. 걸림돌 이명박근혜가 제거되자 노무현에게 올 것이 문재인에게로 갔다. 세상은 그런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원하는 것을 내 손에 넣는 것이 아니라 일단 원하지 않는 것을 제거하여 원하는 것이 내게로 굴러올 확률을 높이는 것이며 그 방법은 크게 그물을 치는 것이다. 소승을 버리고 대승으로 갈아타야 한다. 정의당은 소승이고 민주당은 대승이다. 큰 정당에 큰 정치로 가야 그 확률이 상승한다.


    원하는 것이 내 수중에 들어오지 않아도 좋다. 우리편 중에 누가 차지해도 상관없다. 노무현이 뿌린 것을 문재인이 거두어도 노무현은 쓸쓸하지 않다. 크게 의리를 이루고 크게 팀플레이를 하고 크게 세력을 이루고 장기전을 하면 이긴다. 그 열매를 내가 맛보지 못하더라도 상관없다. 의리를 이룬 것으로 충분히 만족한다.


    세상은 마이너스다. 누군가를 죽이는게 인간이 할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다. 그렇다면 누구를 죽일 것인가? 시민들은 적폐를 죽인다. 원하는 것을 가져올 수 없으므로 일단 방해자를 제거하고 환경을 조성하여 원하는 것이 내게로 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보통은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적이 자멸해서 승리하게 된다.


    귀족들은 적폐사냥에 나서지 않는다. 왜? 그러다가 듣보잡 시민들과 계급이 같아지는 수가 있기 때문이다. 기생충 서민과 왕년의 조국 친구 진중권과 이명박 아바타 안철수는 심리적 귀족이기 때문에 시민들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므로 적폐사냥은 할 수 없고 결국 문빠사냥을 한다. 왜? 그냥 그것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위하여가 아니라 의하여다. 인간은 의도와 목적에 따라 움직이는 동물이 아니다. 행동이 생각을 결정한다. 액션이 먼저다. 일단 움직여보고 움직여지는 쪽으로 기동하는 것이다. 문빠 때리면 언론이 띄워주니까 그리로 계속 간다. 적폐를 치면 신문에 이름이 나지 않으니 하지 않는다. 왜? 적폐사냥 참가자가 너무 많아서.


    그들은 국민을 길들이려는 흉악한 언론의 개가 된 것이다. 소인배들은 보통 그렇게 한다. 그냥 반응이 있는 쪽으로 움직이는 것이다. 오래된 친구를 버리고 찰나의 명성을 따른다. 왜? 의리가 없으니까. 주변에서 부추기면 거의 넘어간다. 어차피 오래된 동료와는 틀어져서 왕따가 된 마당에 정신승리라도 해야 되니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68 유일한 믿을 구석은 추론뿐 1 김동렬 2020-09-21 1023
» 서민, 안철수, 진중권 귀족의 심리 김동렬 2020-09-20 1262
4966 논객행동 이재명 김동렬 2020-09-20 1126
4965 오인혜의 죽음과 대심문관의 입장 김동렬 2020-09-18 1788
4964 바보야! 답은 재용이다. 김동렬 2020-09-18 1243
4963 대칭에서 비대칭으로 도약하라 김동렬 2020-09-17 735
4962 세상은 대칭으로 이루어져 있다 1 김동렬 2020-09-16 1008
4961 조국의 전쟁은 끝나지 않는다 image 김동렬 2020-09-15 1557
4960 정치는 판 놓고 판 먹기다 김동렬 2020-09-14 1452
4959 인간은 대단히 어리석다. 김동렬 2020-09-13 1424
4958 엔트로피 1초 만에 이해하자 1 김동렬 2020-09-12 994
4957 화엄과 법화 1 김동렬 2020-09-11 1128
4956 추미애의 맷집과 이재용의 애절함 김동렬 2020-09-11 1571
4955 눈을 뜬 자 석가 1 김동렬 2020-09-10 1266
4954 인간은 무엇을 원하는가? image 김동렬 2020-09-09 1237
4953 행복이냐 치열이냐 김동렬 2020-09-09 1111
4952 종교거지의 역사 4 김동렬 2020-09-08 1435
4951 수학자의 세계관 1 김동렬 2020-09-07 1077
4950 구조론과 그 적들 4 김동렬 2020-09-06 1276
4949 기득권 엘리트를 타격하라 김동렬 2020-09-06 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