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031 vote 0 2018.03.21 (17:33:36)

 


   

dfg.jpg



    '똑똑한 사람과 논쟁하여 이길 수는 있어도 바보와 논쟁하여 이길 수는 없다.' 이것은 보통사람의 말이다. 구조론자라면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 똑똑한 사람이 승복하는 이유는 상대방의 방법을 배워 자신이 써먹을 의도 때문이다. 바보가 승복하지 않는 이유는 어차피 배우지도 못하고 써먹지도 못할 바에야 이런 게임을 파괴해 버리는게 낫기 때문이다. 


    이것이 있으면 저것이 있다. 승복이 있으면 배우는게 있다. 이것이 있으면 저것은 없다. 승복이 있으면 승산이 없다. 바보가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 이유는 애초에 게임을 파괴할 의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바보는 결코 바보가 아니다. 꽤 영리하다. 불리한 싸움을 회피하는 전략을 쓴다. 홍준표는 바보가 아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파괴할 분명한 의도가 있다. 


    이명박은 대한민국을 파괴할 의도를 가지고 있다. 자신에게 유리한 게임을 하기 위해서다. 돈은 충분하지만 게임은 부족했다. 의사의 로망은 비행기에서 여기 의사 있습니까 하고 부를 때 손을 들어 응답하는 것이다. 제가 의사입니다. 김윤옥의 로망은 공군 1호기에서 화장품을 던져버리는 것이다. 나더러 저런 쓰레기를 쓰라고라고라? 그의 로망을 실천한 것이다. 


    각자는 각자의 게임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 그래서 멈추지 못한다. 우리는 이명박을 단순한 돈벌레로 알지만 사실은 그에게도 번뇌가 있다. 그가 원하는 것은 게임이고 돈은 게임을 진행하는 수단에 불과하다. 경준은 그것을 MB노믹스라고 불렀다. MB노믹스는 돈을 버는게 아니다. 이명박 자신만이 알고 있는 꼼수병법 36계를 일일이 써먹어보는 것이 MB노믹스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달타냥(ㅡ)

2018.03.21 (23:18:16)

게임과 도박에 차이가 궁금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3.22 (08:33:33)

국어사전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레벨:16]눈마

2018.03.22 (04:18:42)

MB 코믹스는 그깟 돈때문이 아니었군요. 

결국은 자기 기만 이군요.


진보는 전적으로 세상밖을 바라볼 밖엔.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03.22 (06:15:38)

류우익 자체가 덜 떨어진 놈.
이 사이트는 아무 이름이나 올리는 데가 아니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3.22 (08:03:33)

그래서 MB공약이 747이었지요.

칠(7) 수 있는 사(4)기는 다 친(7)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67 신의 입장 image 1 김동렬 2018-04-10 9289
4066 신은 권력이다 image 3 김동렬 2018-04-09 9510
4065 천하인의 기개를 배우라 image 2 김동렬 2018-04-08 9642
4064 신은 이렇게 말했다 image 2 김동렬 2018-04-07 9616
4063 화폐가 먼저다 image 2 김동렬 2018-04-05 9575
4062 지구는 돌지 않는다 image 2 김동렬 2018-04-04 9429
4061 일본문화개방, 스크린쿼터 폐지, FTA image 3 김동렬 2018-04-03 9486
4060 이혼하면 되잖아 image 1 김동렬 2018-04-02 9834
4059 이중슬릿 image 김동렬 2018-04-02 8938
4058 범선은 맞바람을 이긴다 image 김동렬 2018-04-02 8820
4057 물레는 방아보다 복잡하다. image 1 김동렬 2018-04-01 9012
4056 국민먼저 국가먼저 image 3 김동렬 2018-03-30 9561
4055 바람이 부는게 아니라 부는게 바람이다 image 2 김동렬 2018-03-29 9425
4054 몸철학은 사기다 image 1 김동렬 2018-03-28 9817
4053 사건은 절대평가다 image 2 김동렬 2018-03-27 9188
4052 사건에 맞서라 image 2 김동렬 2018-03-26 9253
4051 사건철학 image 2 김동렬 2018-03-24 9689
» 구조론적인 사유 image 5 김동렬 2018-03-21 10031
4049 사건은 일어났다. image 김동렬 2018-03-21 9380
4048 호킹은 갔다. image 1 김동렬 2018-03-17 1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