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주변에 원래부터 자기가 보수라고 말하고 다니던 사람이 있는데

어느 순간부터

* 생각하기를 더 이상 멈춘듯 한
* 뭔가 한다고 주장하지만, 따져보면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 노력하기

* 주변 그 어느 말도 듣지 않음 뚝심이 있는 것도 아님



를 하는 이상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원래도 그런 성향이었지만 

나이를 먹어서 머리가 굳었나 보다 싶었는데

문득 번쩍 떠오르는 생각이

이 사람이 집을 산 시기와 이상해진 시기가 일치합니다.

또한 항상 '열심히 일(노동)해서 집을 사야지'라는 사상을 가진 사람이었는데, 그 목표를 이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생각이 정확하게 그 지점에 수년째 멈춰서 똑같은 그 소리만 반복합니다. (돈이 돈을 번다는 개념은 없으나 (경제를 적대시하나) 자신은 보수라고 말함 - 가짜진보와 보수의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음)


(정확히는 자본주의 시장이 어떻고 공산당이 사유재산이 어쩌고 말로는 소리를 하나,

실제로 하는 행동이나 결과를 관찰해보면 노동소득 이외의 모든것을 부정하는 경향)

이 사람을 가만히 관찰하다보니

비상경 토착 비엘리트 경상도인은 다 이렇게 역한걸까..? 설마..?

라는 의심까지 생깁니다.

궁금한것은

집을 사면 -> 무조건 100% 보수가 된다 의 공식이 항상 적용되는 걸까요?

집을 사도 보수가 안되는 사람이 있을까요? 있다면 왜 그런걸까요


[레벨:3]바람21

2023.07.29 (02:48:31)

어떤 형태로든 고립되어 있다면 반드시 단절되어 죽을 것이고.
열려있다면 세계정복을 해도 다음 단계로 나아갑니다.

존재는 최초의 사건만이 열려있고, 나머지는 반드시 단절됩니다.
(궁극적으로 모든 사건은 열려있기에 입자시점의 죽음입니다)


["우리가 고민할 일은 과거와 미래가 아니라 다른 우주에 미치는 영향이다."
- http://gujoron.com/xe/1069838]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85140
2115 서이초 선생님의 죽음으로 촉발된 교사들의 교육운동 상황 이상우 2023-09-01 3507
2114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30 2473
2113 사이비가 창궐하는 세상 SimplyRed 2023-08-25 2631
2112 인생은 으하여 다 최선최석규 2023-08-20 2426
2111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16 2130
2110 [공지] 기업은행 구조론연구소 계좌 없음 김동렬 2023-08-15 2651
2109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8-02 2077
2108 중국에 대한 대한민국의 오해 -중국의 1억채 아파트 붕괴 dksnow 2023-07-31 2671
2107 인간의 수명 증가 이유 - 냉장시설 dksnow 2023-07-31 2367
2106 무량판 구조에서 펀칭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 chow 2023-07-30 2534
» 집을 사도 보수가 되지 않는 사람이나 조건이 있나요? 1 서단아 2023-07-19 2635
2104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1 오리 2023-07-19 1911
2103 폭력과 매력 사이에 형식이 있다 2 dksnow 2023-07-11 3070
2102 쓰레드 후기 레인3 2023-07-10 2639
2101 차별하는 본능 극복 2 서단아 2023-07-08 2711
2100 문명과 21세기 image dksnow 2023-07-08 2387
2099 최근 프랑스 시위를 보며 2 서단아 2023-07-06 2962
2098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3-07-05 2311
2097 코로나 시기 아이들의 정서적 공백, 사회성 공백 3 이상우 2023-06-28 3663
2096 구조론의 내부개념 SimplyRed 2023-06-28 2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