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read 714 vote 0 2019.09.23 (14:09:31)

https://ko.wikipedia.org/wiki/%CE%9BCDM_%EB%AA%A8%ED%98%95


1. 인류외생명체

우주가 급팽창기에서 감속팽창으로 넘어갔다가 현재는 가속팽창중인데

한일관계 이상으로 은하간이 점점 더 소원해지고 있다.

고로 우주에 인류외생명체가 있다해도 만날수가 없다.

도저히 물리적으로 서로의 거리를 좁힐 수 없다.


2. 마리아나 해구

2013년에 플랑크위성에 의해 측정된 허블 상수는 약 67.80 km/(s · Mpc)이다.

말인즉, 1 Mpc (326만 광년) 떨어진 은하가 1초에 약 67.80km씩 멀어지고 있다는 것인데

그럼 가속팽창하는 우주는 무한히 커지고 있다는 말인가?

만약 우주 전체 크기를 1로 놓는다면 팽창은 축소라는 말로 바꿀수도 있겠다.
(↔ 밖으로의 팽창이 아닌 → ← 안으로의 팽창)

계속 안으로 팽창한다는 건 특이점을 향해서 가는 것이고

결국 곡률이 무한대인 마리아나 해구처럼 깊은 블랙홀을 연상시킨다.


3. 호라이즌

블랙홀에는 사건의 지평선이 있고

우주에는 우주의 지평선이 있다.

수평선 너머를 못 보듯이

사건의 지평 너머 블랙홀은 볼 수 없다.

관측 가능한 우주는 한계가 있다.

우주의 지평선이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우주나이 30만년(3000 ~ 4000°C) 이전은 현재의 망원경으로는 볼 수 없고

중력파 망원경으로만 관측할 수 있다.

허나 지평선 너머는 허블도 아인슈타인도 볼 수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71 동렬님께 secret 1 왕빠 2007-03-10 2
5070 내가 사는 이유 신청이요!! secret 1 화랑 2007-05-25 2
5069 김동렬 님의 저서를 모두 구입하고 싶습니다 secret 1 차선생 2007-12-09 5
5068 김동렬님 보세요 secret 구도자 2007-09-18 7
5067 구조론 목요모임(필수인력,3층에서 진행) image 오리 2020-04-16 440
5066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2-13 467
5065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2-06 480
5064 용어의 선택..."동원" kilian 2020-04-16 490
506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9-05 494
506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31 495
5061 구조론 목요모임(필수인력) image 오리 2020-04-02 502
5060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1-30 503
5059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1-23 510
5058 구조론 목요모임 (기존과 같은 건물 8층) image 오리 2019-12-12 523
505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1-14 524
5056 온라인 교육과 위키 사이트 mowl 2020-04-15 525
5055 구조론 목요모임 (기존과 같은 건물 8층) image 1 오리 2019-12-19 527
5054 제주 강정마을 평화활동가 탄원서 서명 부탁드립니다 수피아 2020-03-29 527
5053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2 오리 2020-02-20 528
5052 구조론 목요모임(필수인력, 3층에서 모임 진행) image 오리 2020-04-09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