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read 13656 vote 0 2010.08.14 (06:25:40)

  

느긋하게 보면서, 구조론이 앞으로 이 세계를 어떻게 바꿔놓을 지 상상해보세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10.08.14 (10:35:43)

전에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8.15 (23:39:06)

저도 얼마전에야 봤습니다. 수학관련 다큐를 뒤지다 우연히 보았습니다.

발견에서 설명까지 참 먼길을 가야한다는 생각을 했었지요.
대강 정리하자면,
발견>> 발명>> 활용>> 공유>> 설명
우주 공간의 발견에서 설명까지 참 많은 사연이 있었고, 앞으로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사실 천재 수학자 보다 천재를 알아 본 수학자들에게 좀 더 놀랬습니다.

천재는 발견과 설명을 그냥 바로 할 수 있을지 몰라도, 일반의 이해가 가능한 설명은 발견에 걸맞는 발병이 쌓이고 활용이이 이어지고 공유가 되는 시점에 설명이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될 것입니다. 그나마 수학자들이 쌓아 온 합리와 객관의 성과가 천재를 알아 볼 있는 기적을 만든 것일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이 기적은 수학자들이 놀란 이상으로 세상을 놀라게 할 발명과 활용과 공유로 이어질 것입니다. 건조하게 구조만 봐도 그렇습니다.

구조의 발견이 설명으로 바로 진도를 나가 주었으니, 구조론이 앞으로 이 세계를 어떻게 바꿔놓을 지 상상해보면 느긋하고, 즐겁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3]오리

2010.08.17 (00:42:21)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0.08.17 (02:20:42)

 

그리고리 야코블레비치 페렐만(Григорий Яковлевич Перельман, 1966년 6월 13일 ~)

커리어

- 15세 국제수학올림피아드 금메달
- 16세 국제수학올림피아드 금메달
- 17세~ 레닌그라드대학 수학과 학사/석사/박사/
- 28세 스탠포드/프린스턴 교수직 제의 - 거절
- 30세 유럽 수학회 올해의 수학자상 - 거절

- 35세 푸앵카레 추측에 대한 증명

- 푸앵카레 추측이란 - 1904년 앙리 푸앵카레에 의해 제기된 이후 위상기하학 100년간 최대의 화두. 수천의 당대 최고의 기하학자들이 도전하였으나 모두 실패.

- 39세 푸앵카레 추측에 대한 증명이 옳았음을 다른 수학자들이 증명 - 페렐만의 증명은 단 세 페이지. 이를 검증하기 위해 수학자들의 연구 보고서가 최종 정리된 것만 약 900페이지(프린스턴 - MIT - 스탠포드 - CALTECH 등 21세기 최고의 수학 석학들 100여명이 3년간 연구).

- 40세 푸앵카레 추측에 대한 증명으로 필드상 수상 - 거절

   (페렐만 日: "나의 학문적 업적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사람은 없다")

현재 - 샹트 페테르부르크의 허름한 집에서 노모와 함께 한국돈 한 달 5만원의 연금을 받으며 생활 중
(페렐만이 수상 거부한 상들의 상금만 대략 500만 달러)

http://cafe.daum.net/562asp/6r6/707305?docid=1H6h|6r6|707305|20100619194740&q=%C6%E4%B7%BC%B8%B8&srchid=CCB1H6h|6r6|707305|20100619194740

------------------
푸앙카레의 추측을 증명해서가 아니라 
회칠한 무덤과 같은 세상과는 담을 쌓고 진리의 길을 홀로 걸어가는 저 모습에 고개가 숙여집니다.
과연 그가 꿈꾸는 세상은 수학이라는 상상의 세계에서 가능한 것일까요?
그의 삶에 대해 묵상하는오늘 
동기의 순수, 과정의 순수, 결과의 순수가 무엇인지 세삼 곱씹어 보게 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8.17 (12:21:36)

인류가 통째로 천재가 되거나, 천재들의 성과를 공유/활용/설명할 수 있는 틀을 만들어 두지 않는다면,
페렐만류의 각론 천재들의 대부분은 흔적도 남기지 못한채 생을 마감하겠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71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3267
5070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0981
5069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6224
5068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3958
5067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2950
5066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8255
5065 한반도 대척점 image 노매드 2010-09-01 16712
5064 표창원 vs 권영진 , 표창원 vs 전원책 1 이민구 2012-12-18 15561
5063 Milkis Theodorakis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6 아란도 2011-01-31 15115
5062 사상누각에 대한 짧은 단상 image 15門 2013-01-03 14671
5061 성형수술 통계 image 3 곱슬이 2012-04-25 14614
5060 7월22일~25일 방영된 다큐추천합니다 EBS 다큐 프라임 기생寄生 PARASITE image 4 삼백 2013-07-27 14566
5059 서울 주제 모임 챠우 2016-03-08 13894
» 푸앙카레 추측의 증명 5 ahmoo 2010-08-14 13656
5057 "방불케 하다" 라는 관용구의 어법 분석. 1 노매드 2010-10-26 13532
5056 [정다방] 함께들어요. 나는 꼼수다 23회 image 9 양을 쫓는 모험 2011-10-14 13367
5055 김동렬입니다. 김동렬 2005-09-28 13228
5054 안정감을 느끼려면....? 4 아란도 2010-08-07 12495
5053 박찬경님께 김동렬 2005-09-30 12477
5052 조두순이 목사 맞을까요? image 4 노매드 2009-10-01 12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