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read 661 vote 0 2018.01.01 (09:50:16)

2018


나는 18이라는 숫자에 트라우마가 있다.


올해는 그 18을 극복하는 한해로 목표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2018.01.01 (10:20:36)

올해는 정말 욕하지 말자.

18 개년이지만..

잊고..나는 내 길을 가리라.

너를 잊을 터이니..내 꿈에서 사라져라.

[레벨:5]나비

2018.01.01 (11:31:08)

ㅋㅋ..

새해부터 아제님이 웃음을 주시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2018.01.01 (13:03:59)

나비님..감사..

아제식..적폐청산..


아제는 쾌재.

표정관리 함다..후후..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06 예술가의 삶이란 이런걸까요. 1 현강 2018-01-03 554
4505 집이다. 아제 2018-01-03 443
4504 쉬운 것과 어려운 것. 5 아제 2018-01-03 464
4503 2018년 2부 함께가는 대한민국 토론을 보며 1 달타냥(ㅡ) 2018-01-01 761
4502 신년.. 아제 2018-01-01 507
» 2018 3 아제 2018-01-01 661
4500 원화강세로 경제가 심히 우려된다!? 4 현강 2018-01-01 878
4499 새 해가 왔습니다~! 1 다원이 2018-01-01 419
4498 다사다난.. 아제 2017-12-31 402
4497 12월 31일 3 락에이지 2017-12-31 685
4496 안희정이 민주당 대표로? 2 스마일 2017-12-30 736
4495 "약한 쇠를 단련시키면 그만 부러지고 만다." 2 귤알갱이 2017-12-30 531
4494 지는 역사는 가르키지 않는다. 1 스마일 2017-12-29 663
4493 소년소녀 현강 2017-12-28 617
4492 목적은 마음이 아니라..포지션이다. 아제 2017-12-28 621
4491 목요 을지로 모임 image ahmoo 2017-12-28 490
4490 그렇게 편할까. 아제 2017-12-27 625
4489 환장 하십니다. 아제 2017-12-27 569
4488 두고 보자. 1 아제 2017-12-27 543
4487 자본시스템이 산업시스템에 앞선다. 1 현강 2017-12-27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