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한겨레가 앞장선다...

원문기사 URL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71911.html 
프로필 이미지
kilian  2018.11.27

웬지 불안....

정동영의 지원사격까지... https://news.v.daum.net/v/20181127082100459


프로필 이미지 [레벨:14]스마일   2018.11.27.

정동영은 전주나 신경 좀 써라.

전북이 제일 낙후된 건 알고 있나?

전북이 발전되는 말든

국회의원이나 더 해먹으려고 속 보인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11.27.

한겨레가 개새끼 짓을 하는군요.

세계 각국이 하필 양당제를 하는 이유는? 


그리고 하필 대통령제를 하는 이유는? 

고대 로마처럼 집정권을 여러 명 두거나 


화백회의처럼 대통령을 7명 뽑아도 되는데

왜 총리나 대통령은 한 명일까요?


내각제로 하되 총리를 열 명 뽑으면 좋잖아. 

아니 총리 백 명으로 함 가봐?


그렇게 하려다가 잘 안돼서 결과적으로 지금처럼 정리된 겁니다.

민주적으로 하려다보니 집권당을 만들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입니다.


선거가 끝나면 정부를 출범시켜야 하는데 그게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포츠라도 이기는 팀에 유리하게 룰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시험이라도 변별력을 높이는데 주안점을 둡니다.

모두가 만점을 받으면 좋잖아. 이건 시험이 아니지요.


모든 시합이 무승부로 될까바 잘하는 팀에 가산점을 줍니다.

구조론으로 보면 세상은 대칭원리에 지배되고 이는 약자에 유리합니다.


그러므로 전방위적으로 교착되어 어떤 의사결정도 불가능해집니다.

정치의 첫번째 목적은 어떻든 의사결정을 한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결선투표를 두고 양당제로 가고 

대통령이나 국회의장에게 힘을 실어줍니다.


어떻게든 결론을 내는게 중요하니까요.

시간 끌고 우물쭈물하는건 민주주의가 아니라 배반입니다.


민의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게 정해져 있고 정해져 있는 민의를 반영해야 한다는건 


자기소개 한겨레의 비겁한 거짓말입니다.

나 아직 안죽었어. 나 여기 있다구. 내가 방해하면 되는 일이 없다구. 이런 거죠.


민심은 무심이며 

선거만 끝나면 조중동은 이번 선거의 민심은 절묘한 황금분할이라는둥 개소리를 하지만


그런거 없습니다.

일의 흐름을 따라가는게 민심입니다.


일이 되어가는대로 인간이 따라가야 합니다.

구조론으로 보면 세상은 대칭이면서 비대칭입니다.


어떻게든 대칭을 만들려는 힘이 양당제를 만들고

동시에 그 대칭을 깨려는 힘이 대통령제나 결선투표나 여러가지 형태의 쏠림을 유발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4]스마일   2018.11.27.

영국이나 미국의 캘리포니아, 뉴욕은 해안에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한국사람들을 많이 대해서 그런지 일처리가 빠릅니다.

어떻게든 의사결정을 해서 일처리를 빨리힙니다. 그쪽은 유럽보다 휠씬 빠릅니다.

1년에 20편정도 영어논문을 교정을 보내면

휴일 주말없이 거의 2시간에 답변이 옵니다.

미국의 캘리포니아인데요. 그들은 한국의 빠른 문화를 배워서 어떻게든 활용하려고 합니다.


작년에 독일의 경우를 보십시오.

메르켈 총리되고 정부구성하는 데 몇달을 끌었는지...

유럽은 대부분 늦습니다.

새로운 일거리가 없기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