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1300년전 반야심경 동판 발견이라는데..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81025060104530 
프로필 이미지
이상우  2018.10.25

딱 봐도 가짜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8.10.25.

Screenshot_2018-10-25  에밀레종의 비밀 제1부 9장 사촌과 김양상 - 제 2의 아이, 그리고 배후(7 1).jpg


성덕대왕신종의 명문을 보면 글자로만 봐서는 크게 거부감이 없네요.

반야심경 내용이 익숙해서 1300년이 너무 가깝게 느껴지긴 하지만 가능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10.25.

벌써 기사가 내려졌네요.

문화재나 역사에 대한 지식이 눈꼽만큼도 없는 사람이 만든 가짜인데

어떻게 저렇게나 무식한 사람이 이런 대담한 사기를 칠 생각을 했는지가 수수께끼입니다.

그런 사기에 넘어가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신기하고.


저걸 만든다 해도 기술이 있어야 되는데 

기술이 있는 사람이 왜 이렇게 아는게 없는지가 수수께끼.


성덕대왕이라고 해야지 당시에 성덕왕이라고 하면 맞아죽습니다.

임신서기석처럼 임신년, 계유년 이런 식으로 가야지 무슨왕 2년 이런건 없습니다.

동판이 몇 장 안 되는데 연도표기에 한 장을 낭비한다는건 있을 수 없지요.


사기꾼의 딜레마.

1. 속는 사람은 바보임이 분명하다.

2. 속이려면 속는 사람 수준에 맞추어야 한다.

3. 속는 사람은 바보이기 때문에 아는 이름이 성덕대왕 신종의 성덕왕 밖에 없다.

4. 전문가도 속아넘어갈 정도로 정교하게 만들면 바보가 알아보지 못하므로 팔아먹을 수 없다.

5. 전문가는 지식이 딸려 속일 수 없고 바보는 속일 수 있지만 전문가에게 너무 쉽게 들킨다.


전생을 기억하는 사람은 교과서에 이름이 나오는 사람만 기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