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read 5391 vote 0 2009.08.31 (10:06:24)

대투수 송진우에게 묻겠다. 당신에게 야구란 어떤 존재인가.

(한참 생각하다가) 우여곡절 끝에 야구를 시작했다. 프로에 와서도 7년 정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래는 은행 같은데 취직해 안정되게 살고 싶었다. 하지만 애초 계획했던 7년보다 3배나 많은 21년 동안 현역으로 뛰었다.

2군에 있을 때 롯데 박정태 코치 등 잘 아는 후배들이, 내가 겁나게 재밌게 펑고도 받고 훈련도 하니까 “형님, 야구가 그렇게 재밌으세요?”하고 물었다. 그땐 피식 웃으면서 “인생 뭐 있어”했지만. (잠시 침묵하다가 창밖을 바라보며) 이 나이 먹도록 야구장 갈 때마다 즐겁고 가슴이 설렜다면 믿겠나. 야구는 내게 그런 존재다. 마흔 살이 넘어도 가슴을 두근두근하게 하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295&aid=0000000291
============================================================================================

물론 지도자의 인생도 있지만, 선수라면 그라운드에서 승부해야한다고 본다.

그 송골매의 마지막 답변이 궁금하던 차였다.

야구장 갈때마다 즐겁고 가슴이 설레다면,

무슨일 할때, 그렇게 신명이나고 즐겁다면, 그래서 하루 하루 완성시킬수 있다면,

그런 환장할 정도의 매력이 아니라면,

제풀에 꺾이고 만다.

한 2년하다가 나가떨어지는 왕년의 슬러거나 투수들을 많이 봐와서다.

전체를 보는 눈이 있어야한다.

그 순간의 선악은 언제나 불완전하다.

타이밍은 항상 놓쳐지고, 긴장과 이완은 혼선을 빗는다.

그럼 자신의 전부를 드러낼수 없다.

전체를 보고, 마지막에 미소지을 수 있어야 진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957
1615 개 한 마리에 592억 image 2 김동렬 2014-06-30 5503
1614 토요일 구조론 토론모임에 초청합니다. image 2 김동렬 2010-03-18 5493
1613 법륜의 사기극 8 김동렬 2014-04-30 5478
1612 선풍기 괴담의 비과학성 1 김동렬 2011-07-04 5458
1611 자기존중감과 선을 넘기 3 ahmoo 2009-04-15 5455
1610 스타워즈가 망하는 이상한 나라 한국 8 김동렬 2015-12-21 5450
1609 정치는 박근혜처럼 해라. image 1 김동렬 2015-04-29 5431
1608 깨달음이란 무엇인가? image 2 김동렬 2017-01-02 5419
1607 문답 - 나쁜 글의 예 11 김동렬 2013-07-08 5419
1606 잘못 알려진 과학상식 image 김동렬 2014-03-04 5418
1605 TV의 발명 image 1 김동렬 2013-11-26 5409
1604 돔지붕의 문제 image 8 김동렬 2013-01-21 5405
» 굿바이 송진우 눈내리는 마을 2009-08-31 5391
1602 어휴...좀 어처구니없는 질문 드려보아요. 1 지구인 2008-09-24 5381
1601 검파형 암각화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15-11-04 5378
1600 추가할거 알려주오. 8 김동렬 2009-12-30 5376
1599 기존의 마음 이론의 한계 오세 2010-11-12 5369
1598 이상우님이 학생들을 잘 지도하는 방법 기준님하 2010-02-02 5362
1597 이런 저런 대화 지여 2009-08-05 5361
1596 구조는 같다. image 20 김동렬 2014-04-03 5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