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484 vote 0 2022.11.07 (15:33:59)

    나의 힘이 외부의 객체에 영향을 미칠 때 인간은 전율한다. 뇌에서 도파민이 분비되어 쾌락을 느낀다. 인간은 그렇게 만들어진 존재다. 그것은 자극과 반응의 상호작용이다. 영향을 주고 영향을 받는다.


    마음의 힘이든 육체의 힘이든 자연의 힘이든 마찬가지다. 문제는 힘이고 답도 힘이다. 세상은 힘으로 시작해서 힘으로 끝난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면 모르되 무엇을 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힘이 필요하다.


    힘은 안과 밖의 구분이 있다. 모든 문제는 내 앞길을 막는 외부의 힘에 의해 일어나고 모든 해결은 나의 길을 개척하는 내부의 힘에 의해 가능하다. 힘은 언제나 내부에 있다. 안에서 작동하는 것이 자발성이다.


    엔진의 힘은 엔진 내부에 있다. 신체의 힘은 신체 내부에 있다. 전기의 힘은 전기 내부에 있다. 지식의 힘은 지식 내부에 있다. 마음의 힘은 마음 내부에 있다. 거기에 힘의 자발성과 능동성, 주체성이 있다.


    - 힘은 자발성이 있다.
    - 힘은 방향성이 있다.
    - 힘은 통제가능성이다.


    힘의 세 가지 성질이다. 자발성은 내부에서 일어나고 외부를 바라보는 것이다. 방향성은 갈 수는 있고 올 수는 없는 비가역성이다. 통제가능성은 운동을 조절하는 것이다. 특히 힘의 자발성이 중요하다.


    힘이 있다 - 긍정적, 능동적, 주체적, 적극적, 주도적 : 

    답이 있는 사람의 건설적 태도


    힘이 없다 - 부정적, 수동적, 의존적, 소극적, 반응적 : 

    답이 없는 사람의 퇴행적 태도


    세상은 자극과 반응의 상호작용이다. 힘이 있는 사람은 스스로 게임을 벌인다. 먼저 상대를 자극하여 상호작용을 일으킨다. 그것이 자발성이다. 힘이 없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벌인 게임에 묻어가려고 한다.


    남의 기관차에 객차로 붙어가는 사람은 상대방에게 자신을 이끌어줄 힘이 있는지 알아보려고 테스트를 한다. 자체 엔진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삐딱한 태도로 시비를 걸어 상대의 반응을 끌어내려고 한다.


    그들은 자신의 계획이 없으므로 상대의 반응에서 뭔가 단서를 얻어 수를 내야 한다. 그들이 세상의 모든 악을 저지른다. 어떻게든 상대의 반응을 끌어내야 하기 때문에 일단 저지르고 보는 것이다.


    매력은 힘을 가진 사람의 자발성에 있다. 그들은 건설적이고 활기차고 풍성하다. 반면 남의 게임에 무임승차 하려는 사람은 퇴행적이고 활기가 없고 단조롭다. 그들은 매력이 없다. 피곤한 자들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6841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6769
6840 LK99 과학 사기단 image 김동렬 2023-08-07 71305
6839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8430
6838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8344
6837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6276
6836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5636
6835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5196
6834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8854
6833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5728
6832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4904
6831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42338
6830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42250
6829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42112
6828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41937
6827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41368
6826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41025
6825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9068
6824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9001
6823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8138
6822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7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