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비랑가
read 12365 vote 0 2013.11.12 (12:08:25)

카르페 디엠, '오늘은 붙잡아라'는 말이다.

내일 일은 가능한한 최소로 신뢰하고...


Carpe diem are the words that begin the last line of a Latin poem by Quintus Horatius Flaccus (65 BC – 8 BC), more widely known as Horace. The poem is in Horace's Odes Book 1, number 11.

 

Original usage from Odes 1.11, in Latin:

 

Tu ne quaesieris, scire nefas, quem mihi, quem tibi

finem di dederint, Leuconoe, nec Babylonios

temptaris numeros. ut melius, quidquid erit, pati.

seu pluris hiemes seu tribuit Iuppiter ultimam,

quae nunc oppositis debilitat pumicibus mare:

Tyrrhenum sapias, vina liques et spatio brevi

spem longam reseces. dum loquimur, fugerit invida

aetas: carpe diem, quam minimum credula postero.

 

Original usage from Odes 1.11, in English:

 

Don't ask (it's forbidden to know) what end

the gods have to me or you, Leuconoe. Don't play with Babylonian

numerology either. How much better it is to endure whatever will be!

Whether Jupiter has allotted to sink you many more winters or this final one

which even now wears out the Tyrrhenian sea on the rocks placed opposite

— be wise, be truthful, strain the wine, and scale back your long hopes

to a short period. While we speak, envious time will have already fled:

seize the day, trusting as little as possible in the next (day)[/future].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2 구조론에 어울리는 사진작가 김 아타 image 1 삼백 2013-07-11 11067
51 대선토론 보려 TV 앞에 앉았네요.. 14 다원이 2012-12-10 11082
50 절규와 보호 image 2 아란도 2012-12-19 11108
49 박신애님 김종호님께 김동렬 2005-10-04 11228
48 한국 축구대표팀중에 챔피언보디에 가까운 사람은 누가 있을까요? 16 락에이지 2014-06-19 11319
47 질문과 구조론닷컴 검색 image 5 ░담 2010-08-06 11429
46 놀이터 조으다. image 4 오리 2012-05-03 11560
45 여자인가 남자인가? image 5 김동렬 2009-08-23 11652
44 동해에서 북쪽으로 해안선 따라 계속 걸으면 image 7 오리 2013-07-17 11816
43 신, 구의 조화를 끌어내는 디자인 image 4 챠우 2015-08-26 11944
42 남조선 연구(1) Full squat 2008-01-23 11976
» Carpe diem 비랑가 2013-11-12 12365
40 슬라럼(slalom)이라고 아시오? image 1 양을 쫓는 모험 2010-10-04 12368
39 이중관절의 좋은 예 6 상동 2015-04-28 12445
38 호주 vs 한국 ( 위치, 면적 ) image 1 홍신 2015-02-02 12476
37 고 이병철의 24가지 질문지- 천주교 신부에게 했던 질문 image 10 아란도 2012-01-02 12625
36 홈페이지 재단장 축하드립니다. 쟈칼 2005-09-30 12764
35 성기와 겨드랑이 털 6 까뮈 2013-03-06 12929
34 영화 <만추> 탕웨이 image 5 하루 2011-03-07 13171
33 신생아를 자주 안아주면 버릇된다고 아예 안아주지 말라는 사람들에게... 4 이상우 2013-04-30 13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