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681 vote 0 2020.07.16 (16:58:35)

https://youtu.be/fNdbDBhy2RQ



 


    어제 방송한 내용의 2부입니다.


   게이는 이성애자 남자를 좋아하지 게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현실적인 제약에 의해 게이를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파트너가 쉽게 바뀐다.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말이다. 지조가 없어서 그런게 아니고 원래 본능과 충돌하는 모순된 부분이 있다. 


    이런 발언은 위험하다. 그러나 내친 걸음이다. 고정관념을 깨고 한 꺼풀 더 벗겨보자. 페미니즘은 여성주의다. 남자가 여자를 지배하고 주도하는게 잘못되었다면 여자가 여자를 지배하거나 주도하는 것은 정당한가? 레즈비언이 여성주의를 주도한다면? 


    그 레즈비언이 남자의 뇌를 가졌다면? 페미니즘이 잘못 가면 결국 남자의 뇌를 가진 사람이 여자를 지배하는 결과로 되어버린다. 소수파는 언제나 이런 식으로 뒤틀릴 위험이 있다. 이상하게 왜곡되고 변질된다. 진보는 반드시 다수파를 지향해야 한다. 


    남성과 여성이라는 대립구도를 만들면 판이 왜곡된다. 소수파 안에서 더 소수파가 권력을 잡는 것이다. 점차 극단적인 성향을 가지고 폭주한다. 본질에서 벗어나 점차 산으로 간다. 강자와 약자라는 큰 틀 안에서 진보의 전략을 수립하지 않으면 안 된다. 


    마초를 비판하다가 울산 창원의 남자 노동자가 정의당을 떠나게 만든다. 약자의 연대라는 대의를 저버리고 단기적인 성과에만 집착하다가 꼴이 우습게 된다. 소수자의 딜레마다. 소수파에게 권력을 주면 감당하지 못한다. '거 봐 안되잖아.' 이렇게 된다.


    내부의 역량을 기르는게 먼저다. 인간은 시행착오와 오류시정에 의해 진보하는 동물이므로 감당을 못해도 일단 도전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그런 위험이 잠재해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아는 것이다. 소수파의 승리>시행착오 의한 개혁실패>반동의 등장.


    반동과의 투쟁>역량의 강화>소수파의 재도전>개혁의 성공이라는 코스를 밟으며 우여곡절 끝에 진보하게 되는게 보통이다. 역사는 언제나 일직선으로 곧장 가지 못하고 중간에 한 번 뒤틀렸다가 실패를 맛 보고 주저앉았다가 다시 부활해서 겨우 간다. 


    ###


    게이를 좋아하는 게이는 동성애자가 아니라 게이성애자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691 안철수가 웃는 국민의힘 김동렬 2020-08-31 1167
690 이해찬 이낙연 이재명 김동렬 2020-08-29 986
689 최성해 윤석열 김동렬 2020-08-27 1048
688 성교육 문제, 의사와 검사 2 김동렬 2020-08-26 895
687 철수야 놀자 1 김동렬 2020-08-24 1024
686 전광훈의 추종자들, 양자얽힘 김동렬 2020-08-23 871
685 문재인 화났다. 국뽕의 진실 김동렬 2020-08-22 1027
684 김종인이 도게자를 해도 진정성 없다 3 김동렬 2020-08-19 962
683 강지환 전광훈 주호영 김동렬 2020-08-18 984
682 기안84, 전광훈 코로나 걸려 김동렬 2020-08-17 1071
681 전광훈의 미통당 죽이기 1 김동렬 2020-08-16 1138
680 삼국지 구조론 김동렬 2020-08-13 788
679 심상정 삽질, 조국백서의 의미 김동렬 2020-08-12 806
678 사대강 삽질, 진중권 무뇌 2 김동렬 2020-08-10 993
677 권민아 지민 샘오취리 김동렬 2020-08-09 917
676 김부겸 아내, 류호정 복장 11 김동렬 2020-08-06 1449
675 류호정 패션에 관심 주는 민주당 지지자 image 김동렬 2020-08-05 1167
674 조국의 복수는 10년이라도 늦지 않다 image 김동렬 2020-08-03 1307
673 이수정 최승호 동원주의 김동렬 2020-08-02 984
672 탈생태주의 제언, 한국인의 의사결정 김동렬 2020-07-30 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