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33 vote 0 2019.01.22 (18:53:32)

https://www.youtube.com/watch?v=lSmuLUrJ2T0



구조론은 새로운 언어다.

완전히 새로운 사유의 문법이다.


사물을 지시하는 언어는 있어도 사건을 통제하는 언어는 없다.

수가 없으면 셈을 할 수 없고 구조론이 없으면 연역할 수 없다.


2는 대칭이고 3은 비대칭이다.

오랫동안 인류는 2의 대칭에 갇혀 3의 탈출구를 얻지 못했다.


현대문명은 여전히 2의 대칭에서 교착되어 있다.

사건을 통제하려면 먼저 에너지를 투입하여 대상을 장악해야 한다

.

귀납적 사고, 흑백논리, 이분법적 사고, 타자화, 대상화, 대칭적 사고는 

대상과 주체를 분리해서 2의 대칭으로 접근한다.


선과 악을 분리하고 진보와 보수를 분리하고 

원인과 결과를 분리하므로 사건의 방향성을 보지 못한다.


대상과 분리해서 외부에서 관측하면 이미 틀려버렸다.

대상을 장악할 수 없고 따라서 사건을 통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칭시켜 원인과 결과, 선과 악, 진보와 보수, 빛과 어둠, 시작과 종결, 

머리와 꼬리로 나눠지면 이미 틀려버렸다.


주체는 대상에서 분리되어 자기소외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연역적 사고로 바로잡을 수 있다. 


먼저 닫힌계를 지정해서 사건에 자신을 포함시켜야 한다.

멀리서 자동차를 바라보지 말고 그 자동차에 올라타고 운전해야 한다.


자동차가 달리면 머리와 꼬리가 연결되고 

원인과 결과가 연결되고 진보와 보수가 통합된다.


계를 지정하고 대칭의 축을 움직이면 

이분법, 흑백논리 교착의 난맥상을 타개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2 제 133회 2부. 인간은 왜 자유의지를 추구하는가 ahmoo 2019-03-11 931
411 제 134회 준비자료 3 김동렬 2019-03-10 710
410 제 133회 1부. 돌아온 삼일절의 의미 ahmoo 2019-03-08 1173
409 유튜브 영상 봄방학 특선 2 김동렬 2019-03-05 974
408 제 132회 2부. 왜 사람을 구하는가? ahmoo 2019-03-03 1032
407 133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3-03 694
406 제 132회 1부. 트럼프 그리고 김정은과 북한 ahmoo 2019-02-28 1198
405 유튜브 제 13 강 나는 누구인가? 김동렬 2019-02-26 829
404 제 131회 2부. 명상을 왜 하는가? ahmoo 2019-02-24 1045
403 제 132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2-24 590
402 제 131회 1부. 허그는 만병통치약 ahmoo 2019-02-22 991
401 유튜브 영상 제 12 강 마음을 깨닫기 김동렬 2019-02-19 763
400 제 130회 2부. 마음은 바다를 건넌다 1 ahmoo 2019-02-18 1193
399 제 131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1 김동렬 2019-02-17 731
398 제 130회 1부. 영국의 멸망징후 ahmoo 2019-02-14 1287
397 유튜브 영상 제 11회 불 보고 멍때리기 2 김동렬 2019-02-13 1085
396 제 129회 2부. 바보들의 행진 ahmoo 2019-02-10 1294
395 제 130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김동렬 2019-02-10 886
394 제 129회 1부. 킹덤 모자 한류 ahmoo 2019-02-07 1606
393 유튜브 제 10강 구조론의 세계 2 김동렬 2019-02-06 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