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59 vote 0 2020.12.17 (13:53:14)




진중권들이 타락한 이유는 대중에 대한 혐오와 환멸의 감정 때문이다. 원래는 그렇지 않았다. 어느 순간 변절한 것이다. 진중권은 김어준에게 깨지고, 유시민에게 밀리고, 조국에게 차였다. 그리고 변절했다. 초기에는 헤헤거리며 대중들에게 열심히 아부하던 진중권이 왜 타락했을까? 대중들이 도무지 말을 안 듣기 때문이다. 그는 대중들이 김어준의 엉터리 음모론은 잘도 들으면서 자신의 똑똑한 말은 듣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원래 대중들은 말 안 듣는다. 그게 정상이다. 그것은 호르몬의 영역이므로 받아들여야 한다. 엘리트가 먼저 대중을 이해하고 대중을 학습하고 손을 내밀어야 한다. 그러려면 일단 독서가 많아야 한다. 현장에서 부딪혀봐야 한다. 밑바닥 세계를 겪어봐야 한다. 점차 대중들과 손발을 맞추게 된다. 대중을 다루는 노하우를 얻었을 때 비로소 자기 콘텐츠를 얻은 것이다. 방향을 가리킬 수 있게 된다. 현재를 해석하는게 아니라 미래를 예견하게 된다. 그럴 때 대중들에게 역할을 나눠줄 수 있다. 역할을 나눠주면 따르는 무리가 생긴다. 세력을 얻는다. 대중과 하나가 된다. 윤석열과 기레기들과 기득권들이 문빠를 혐오하는 것도 본질은 같다. 그들은 대중을 통제할 수 없다는 좌절감을 느낀다. 대중들에게 환멸을 느낀다. 인간을 혐오하게 된다. 인간을 적대하면서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나만 살아남으면 된다고 여긴다. 비겁해진 것이다. 자신감을 잃은 것이다. 우리가 그들을 개혁하려고 하듯이 그들도 우리를 경계하고 의심하며 손보려고 한다. 문빠를 어떻게 믿느냐? 하는 식이다. 그 이유는 역시 독서의 부족, 경험의 부족, 현실감각의 부족, 대중과의 괴리 때문이다. 손발을 맞춰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공부하지 않는 엘리트는 낙오된다. 대중을 학습하지 않으면 안 된다. 데모현장에서, 최루탄 먹으면서, 막걸리 마시면서, 촛불을 들면서 대중들을 겪어보고 이해해온 우리와 다르다. 남들 데모할 때 공부만 한 그들과 우리는 다르다. 우리에게 있는 것은 대중을 다룰 수 있다는 자신감이고 그들에게 있는 것은 대중을 다룰 수 없다는 열패감과 환멸감이다.


우리가 기득권을 불신하듯이 그들도 우리를 불신한다. 


조국과 추미애 쌍두마차 

아직 사표가 수리되지 않았지만 추미애가 나오면 할 말이 매우 많을 것이다. 

조국 추미애 쌍두마차는 볼만할 것이다.


우리편 - 할 말을 하는 사람

나쁜편 - 안해도 되는 말은 안하는 사람 주진우 


질문 받은 부분에 대해서만 좁게 대답하는 사람은 

상대방을 속이려는 의도를 감추고 있다.

진중권 윤석열 타락의 이유



메콩강댐 이익이 더 크다


물가두기 끝나고 지난 여름에 비가 많이 와서 태국의 물부족은 해결되었다.

과학자들이나 시민단체나 기레기나 선의의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굴원의 죽음





계 체 각 선 점 





닫힌계 코어 대칭 방향 위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3 오서방이 돌아왔다 update 2 김동렬 2021-03-06 411
772 나경원 안철수 박영선 승자는? 김동렬 2021-03-03 870
771 문재인의 3.1절 1 김동렬 2021-03-01 727
770 문재인 유영민 부산행 김동렬 2021-02-27 836
769 이수정 나경원 김동렬 2021-02-24 767
768 안철수 유승민 손학규 2 김동렬 2021-02-22 709
767 김재련 박유하 살인의 이유 1 김동렬 2021-02-20 897
766 단두대왕 박형준 1 김동렬 2021-02-17 1047
765 민중의 백기완 3 김동렬 2021-02-15 764
764 금태섭과 심상정의 기생정치 6 김동렬 2021-02-13 1000
763 윤석열 어디 아프냐? 김동렬 2021-02-10 1166
762 나경원의 세속오계 김동렬 2021-02-08 934
761 박영선 쉬운 게임 image 김동렬 2021-02-06 908
760 오세훈이 웃겼다 김동렬 2021-02-03 1138
759 의리 문재인 배신 김종인 김동렬 2021-02-01 952
758 박영선 장혜영 2 김동렬 2021-01-30 1108
757 추미애 박범계 바톤터치 김동렬 2021-01-27 1142
756 정의당 김종철의 경우 3 김동렬 2021-01-25 940
755 유시민 그리고 한동훈 김동렬 2021-01-23 884
754 이재용 윤서인 김동렬 2021-01-20 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