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6630 vote 0 2008.01.26 (09:01:29)

있습니다. 구조론은 `부조리`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궁금합니다.답은 분명한데 내가 사는 꼬라지는 전혀 엉뚱한 데로 흘러갈 때 부조리를 떠올립니다.분명 이 길을 가면 나에게도, 너에게도, 그들에게도 유리한데 나는 엉뚱한 곳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아기가 말 뜻을 알아듣고 글도 읽을 줄 알게 될 쯤에 구조론을 이해시킨다면 그 아이는 절대 틀림없는 길만 갈까요? 절대 후회하지 않는 길, 엉뚱하지 않은 길을 틀림없이 갈까요? 너무 무리한 요구인가요? 신에게나 요구할 일인가요?

구조론은 무엇입니까? 삶의 설계도이고 그 다음은 설계도를 받아든 자의 몫인가요?

내일을 예측하지 않으면서도 우리는 반드시 가야할 길을 갈 수 있습니까? 오늘 열심히 걸으니까 내일 정확하게 그곳에 도착하는 것... 그렇습니까? 오늘은 절대 내일 일을 알지 못하지만 오늘의 완성된 삶이 내일의 정확한 목적지 도착을 담보합니까?

김동렬

2008.01.26 (09:08:51)

철학적인 질문인데 사유의 깊이가 없다면 어떤 답변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구조론은 수학처럼 그저 주어져 있을 뿐, 인간이 그 수학을 이용할 수 있을 뿐, 수학이 인간을 돕기 위하여 개입하지는 않습니다. 수학의 가치는 수학이 없는 원시사회와의 인류학적 비교로만 이해되는 것, 우리는 수학의 가치를 깨닫지 못합니다. 오늘 1이 내일도 그냥 1로 있다는 것의 확실성의 가치를 이해 못하는 사람은 수학의 의미를 깨닫지 못하지요. 원시부족은 오늘 1이 내일은 1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많은 에너지를 헛된 곳에 낭비합니다. 마찬가지로 구조론은 바른 길에 대한 확신을 줄 수 있고 그 바른 길에 대한 의심때문에 일어나는 무수한 에너지의 낭비를 막아줍니다. a11111a@한메일로 메일주시면 자세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691
58 허전함과 뻑적지근함 2 르페 2009-01-16 4780
57 만나기 1 ahmoo 2009-01-14 4136
56 큰넘을 잡았구려. image 2 dallimz 2009-01-14 4427
55 파일업로드 테스트 image 1 김동렬 2009-01-14 4311
54 아무님의 교육 5단계론에 대한 생각. 3 르페 2009-01-11 4143
53 문화발전의 5단계 1 르페 2009-01-11 4867
52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09-01-11 4083
51 구조분석의 문제. 2 김동렬 2009-01-08 4200
50 과제물 제출 2 꼬치가리 2009-01-07 3975
49 질 입자 운동 량 찾기 image 2 dallimz 2009-01-06 5947
48 [질문] 개념도에 나오는 모래시계의 사례에서. 3 르페 2009-01-06 4575
47 질문합니다. 4 도플솔드너 2009-01-03 4221
46 거짓말에 대하여 2 빨간풍차 2009-01-01 4022
45 <연구공간 수유+너머>라는 공간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가요. 1 빨간풍차 2008-12-30 4227
44 이건 수준이 낮은 이야기인지도 모릅니다. 1 빨간풍차 2008-12-30 4073
43 대표적인 지성인을 꼽아주시겠습니까. 2 빨간풍차 2008-12-29 4180
42 백년해로할 배우자를 만나는 방법 1 빨간풍차 2008-12-28 4536
41 지성인이 되고 싶습니다. 1 빨간풍차 2008-12-28 3976
40 퇴계에 관한 글을 읽으며... image 1 푸른호수 2008-12-26 4363
39 만유척력에 관하여.. 1 노란고양이 2008-12-10 5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