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안녕하십니까 동렬님.
저는 평소에 동렬님 글을 즐겨읽어보며, 또 예전에 쓰신글도 몇번 정독해본 대학생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깨달음'이라는것은 마치 공자가 전 중국대륙을 떠돌며 어렵게
얻어진 삶에 대한 계속되는 배움의 과정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새 생각드는것은 또 다른류의 깨달음도 있을수 있는것같은데.

제가 요새 차길진이라는 사람을 주간조선을 읽다가 알게되었는데, 그사람 재미나는 사람이더군요.
그분이 예전 글을 썼는데, 이런구절이 있더군요. "새벽에 참선을 하면서 깨달음을 얻을뻔했다가
깨달음을 얻을 찰나에, 가족이 깨워 참선에서 깨어나게 되었다, 그후에 부작용으로 주화입마에 빠져 한동안 고생하였는데..."

예전에 동렬님께서 쓰신글들 중에서 흥미로운 부분이 있었는데요.
대략, "깨달음은 머리에 힘준다고 되는것이 아니다, 괜시리 머리에 힘만주고 있다가
주화입마나 되서...." 제 추측으로는 동렬님이 어디서 차길진이라는 분 소식을 듣고서 한말이 아닌가 싶어서요

저야 뭐 영능력자가 아니니, 그저, 제가 보기에 옳은방향으로 가는거죠. 차길진이란 분의 글은 너무
'그들만의 세상'류의 글같아서.

그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김동렬

2006.02.22 (20:10:35)

무슨 말씀인지 대략 이해가 안되지만 주간조선은 안보는 것이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628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4772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7984
18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168
17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022
16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7802
15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7566
14 굿을 어떻게 이해할수 있을까요? 1 프로메테우스 2006-03-19 8110
13 고수와 하수 김동렬 2006-03-02 8743
12 문명과 지식 1 김동렬 2006-03-02 6907
11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송파노을 2006-03-01 8189
10 [re]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1 김동렬 2006-03-01 7403
9 즐거움이 없는 베품이랄까? 3 프로메테우스 2006-02-27 6443
8 대중의 한계와 인터넷 2 송파노을 2006-02-27 6297
7 동렬님 1 송파노을 2006-02-22 6847
» '차길진' 이라는 재미있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1 송파노을 2006-02-22 11478
5 동렬님께... 3 kkh 2006-01-24 7595
4 가족 혹은 우리의 결혼제도에 대한 의견... 1 강도 2006-01-17 7879
3 김동렬님..이 사이트의 글 좀 읽어주십시요. 1 날다 2005-12-19 8936
2 김동렬님께 강도 2005-11-29 10441
1 안녕하세요 강도혁입니다 1 강도 2005-10-30 9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