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10440 vote 0 2005.11.29 (13:31:32)

디알 사전 계획을 축하드립니다
오래 번뇌하고 내린 결정이라 생각합니다.
단순한 칭송이 아닙니다. 글 결 속에 그간의 고민들이 녹아있고, 그걸 느껴 진동하기 때문입니다.

예, 맞습니다. 전체를 걸고 싸워야 합니다.
영국인들이 초기에 해적이었고, 미국인들이 초창기에 양키였듯이
거칠게 움직이는 역사를 바꿔가는 사람들이 찌질이들을 무색케 하는데 동의합니다.

저는 과학도입니다. 그렇다면 과학도로서의 자기 성찰과 쌓아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지금은 미국의 주류과학사회에서 변두리로 머물러 있지만
자신감있게 치고 나갈 시기를 꿈꿉니다.
와신상담의 기운으로.

그렇다면, 과학자와 한국사회와의 연결점은 어디일까요? 격암님이 말씀하신대로, 단절된
한국사회와 과학계를 연결할 고리를 어떻게 확장시킬 수 있을른지요...

과학자들이 그저 떠든다고 되는 일도 아니고, 주변부에서 변죽만 울린다고 되는 일이 아닐겁니다.
서태지가 음악계에서 했듯이 속시원하게 뚫어주는 일이 절실하다고 봅니다.

기결은, 제 개인적인 이야기로 마무리할까 합니다.
박사과정 이후의 진로를, 그냥, 국내에서 적당한 대학교수로 잡고 있던 제게
동렬님의 글은 확신 그자체였다는 겁니다.
열어제끼는 일에서, 과학도가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차차 윤곽이 잡히겠지만, 함께 논의했으면 합니다.

소통은 열려 있지만, 고뇌하지 않으면 과학의 아폴론을 마음끝까지 받아들이지 않으면
되지 않을 과업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끝을 보고 싶습니다.

늘 건필 건승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628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4772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7984
18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168
17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022
16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7802
15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7566
14 굿을 어떻게 이해할수 있을까요? 1 프로메테우스 2006-03-19 8110
13 고수와 하수 김동렬 2006-03-02 8743
12 문명과 지식 1 김동렬 2006-03-02 6907
11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송파노을 2006-03-01 8189
10 [re]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1 김동렬 2006-03-01 7403
9 즐거움이 없는 베품이랄까? 3 프로메테우스 2006-02-27 6443
8 대중의 한계와 인터넷 2 송파노을 2006-02-27 6297
7 동렬님 1 송파노을 2006-02-22 6846
6 '차길진' 이라는 재미있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1 송파노을 2006-02-22 11478
5 동렬님께... 3 kkh 2006-01-24 7595
4 가족 혹은 우리의 결혼제도에 대한 의견... 1 강도 2006-01-17 7879
3 김동렬님..이 사이트의 글 좀 읽어주십시요. 1 날다 2005-12-19 8936
» 김동렬님께 강도 2005-11-29 10440
1 안녕하세요 강도혁입니다 1 강도 2005-10-30 9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