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수원나그네
read 716 vote 0 2018.04.18 (08:05:58)

참여연대가 그나마 시민단체 가운데 의사결정의 조율이 치열한 단체다.

구조론에서 이야기하는 역동적인 권력구조가 살아있는 곳이다.

내부적으로 미진하고 모자란 부분을 외부에서의 치열한 투쟁을 해가는 과정에서 균형을 잡아가는,  자전거 달리듯 역동적인 균형을 갖춘 단체다.

이에 비하면 다른 시민단체들은 고인 물과 같아서 갑질이 횡행하고 공익을 빙자한 권력투쟁이 일상화되어 있는 곳이 적지 않다.


참여연대에서 기둥역할을 했던 박원순 조희연이 제대로 역할을 하고 있는데,

김기식은 이번에 왜 삐끗했나?

선출직과 비선출직의 차이도 있지만

권력의 속성을 제대로 다루지 못한 탓이라고 본다.


선출직의 본질은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다.

앞으로 벌일 일에 대한 호기심이 대중과의 토대를 이룬다.

임명직은 그렇지 못하다. 하는 일이 빤하기 때문이다.

대중과 토대가 없으니 과거의 결함갖고 권력의 자격을 따지게 된다.

가만히 있으면 백이면 백, 낙마한다.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있으랴.


권력학 제5법칙을 상기바란다.

http://gujoron.com/xe/gujoron_board/947225

" 권력학 제5법칙

권력은 다음단계의 계획과 실행에 대한 신뢰에 의해 구축된다. 계획이 있어야 의사결정의 위임이 이루어진다. 계획만으로 안된다. 그 실행에 대한 일정한 예측이 있어야 위임이 성립한다. 계획없는 권력은 없다."


금감원이 뭐하는 동네인지 대중은 잘 모른다.

김기식이 금감원장 되어서 무얼 할 거라는 기대가 형성되지 않았다.

참여연대 기둥출신인 김기식이 금감원에 와서 칼을 휘둘러 대한민국을 바로잡는 일에 대한 그림이 와닿지 않는다.

대중과의 토대가 없는 것이다.


저 친구가 왜 저기 와야 해?

감투쓰고 갑질 할 놈 아니야?


삼성을 손봐야하고

금융마피아를 손봐야 하고

이명박근혜가 가능했던 구조를 손봐야하고

그래서 촛불혁명을 완수해야하는 일에 대한 적임자의 하나가 김기식이라는 사실을 모른다.


대중들이 알아챌 시간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제대로 된 긴밀한 대응이 없었던 것이다.


김기식은 질렀어야 했다.

계획을 발표하고

내가 꼭 필요하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질렀어야 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24 관료를 다루는 법 1 수원나그네 2018-09-25 837
1523 국제기구 2 눈마 2018-09-25 615
1522 국제기구도시의 발상과 구상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3 567
1521 [종전선언기념] 국제기구도시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2 648
1520 경주최부자 후손이 개천절에~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9 952
1519 힘과 운동에 관한 질문입니다. 3 systema 2018-09-17 803
1518 땅값집값 26 - 토지공개념 강연회/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7 464
1517 생명로드 27 - 위기에 처한 생명 : 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5 462
1516 땅값집값 25 - '주택'이 아니라 '주거'의 공급으로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9-15 626
1515 얼룩말의 줄무늬 역할 김동렬 2018-09-13 1177
1514 맹상군 리더십이 필요하다. 11 김동렬 2018-09-12 1505
1513 땅값집값 24 - 미래가치의 현재화 3 수원나그네 2018-09-09 721
1512 땅값집값 23 - 보유세를 강화해도 문제가 없는 이치 image 2 수원나그네 2018-09-09 641
1511 땅값집값 23 - 땅값의 정체 image 1 수원나그네 2018-09-08 711
1510 땅값집값 22 - 김헌동선생(경실련)과의 대화 20 수원나그네 2018-09-06 1492
1509 [제민] 연약한 공유지를 지켜라 2 ahmoo 2018-09-04 751
1508 땅값집값 21 - 보유세 후퇴는 촛불정부의 직무유기 수원나그네 2018-08-30 668
1507 [탈원전 333] 경향1차 광고 8월28일 image 수원나그네 2018-08-28 612
1506 바보는 전염병이다. image 1 김동렬 2018-08-25 1516
1505 관점의 이동 훈련하기. 4 systema 2018-08-24 1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