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systema
read 429 vote 0 2020.05.19 (18:31:16)

 인류의 위대함은 집단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데 있다. 인간 개개인은 원숭이보다 낫다는 보장이 없다. 그러나 당신이 제법 인간인 이유는 집단의 평판과 동료의 우정과 스승의 호통과 후배의 존경속에서 코드를 맞춰가기 때문이다. 동료와 후배와 스승이 당신의 호르몬을 조절시키고 있다. 그러나 당신이 서부에 처음 도착한 개척민이라면? 무법지대에서 모르는 사람과 마주쳤다면? 아마존 다큐를 보면 산과 강을 경계로 넘어오는 자를 죽인다. 왜? 그것이 자연스러우니까. 인정하자. 인간은 이성적인 존재가 아니라 호르몬의 존재고 호르몬은 타자를 쳐낸다. 그 순간 이성은 작동하지 않는다. 훈련해야 한다. 

 

동시에 당신이 무리를 이끌고 황무지에 도착한 리더라면, 짐승의 호르몬을 제압해야 하는 임무가 주어져 있다. 서부개척시대의 목사의 임무이고, 이민 1세대의 지도자의 임무이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모든 리더들의 임무이다. 이성은 어렵고 야만은 쉽다. 그러나 거기에 인류의 도전이 있다. 먼저 호르몬을 제압해 적대감을 없애야 한다. 그리고 리더의 긴장을 복제해야 한다. 


 집단을 제압하면 구심점이 생기고 구심점이 생기면 권력이 작동한다. 권력이 작동하면 인간은 폭주한다. 촌놈이 청와대 직원으로 들어가면 반드시 사고친다. 총이 있으면 쏘는게 인간이다. 폭주를 제압해야 한다. 동시에 권력이 작동하고 있으면 집단을 의지하고 긴장을 푼다. 경찰이 있어서 범죄를 걱정하지 않고, 군이 있어서 북한의 미사일실험을 걱정하지 않듯이. 순작용과 역작용이 있다. 대중은 범죄 걱정은 경찰에게 맞기고 일터에가는 것이 생산적이다. 그러나 리더는 모든상황에 긴장하고 있어야 한다. 왜? 모두가 긴장을 풀었을때 한명의 리더가 없다면 공동체에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최고의 사회는 대중은 긴장을 풀고 사회활동을 하되, 언제든지 상황이 발생하면 리더가 될수 있는 상태이다. 


 문제는 현대사회의 복잡성이 리더를 탄생시키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이다. 황무지에서 습격몇번 받아보면 보안관이 생겨도 긴장을 풀지 않을 것인데, 시스템이 작동할때는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 거기에 리더의 애로사항이 있다. 리더는 작은 사항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한다. 언제 어디서 시스템에 구멍이 뚫려 있을지 모른다. 하인리히 법칙과 같다. 작은 사고가 있으면 큰 사건이 닥칠 수 있다. 몇일 전 RED DAWN이라는 영화를 검색했는데 러시아의 침략에 대항해 자경대를 만드는 내용이다. 문제는 2012년에 북한의 침략에 자경대를 만드는 리메이크판이 개봉했더라. 그렇다면 영화인들은 12년에 미국의 보수화를 느꼇다고 볼 수 있다. 대중은 긴장을 싫어한다. 그러나 청와대 직원이라면 해내야 한다. 리더예비군들은 해야 한다.


 지역갈등, 주류와 비주류의 갈등, 동양과 서양의 갈등, 선진국과 후진국의 갈등, 끝이 없다. 인류의 리더라면 마땅히 느끼고 있어야 한다. 외부의 긴장에 눈을 돌리지 않으면 언제라도 내부에서 적을 만드는 인간의 본능을 인정해야 한다. 인간은 진리도 원하지 않고 이성도 원하지 않고 집단과의 심리적 긴밀함을 원하는 존재다. 보수는 깽판쳐서 집단과 긴밀해지고, 범죄자는 범죄를 저질러 집단의 반응을 얻는다. 사회가 반응해주고 대통령이 네 이놈 반응해주면 짜릿하다. 저급한 긴밀함을 고급한 긴밀함으로 바꿔야 한다. 수준 좀 높이자. 문명은 언제라도 위기일발이었다. 역사를 보면 인간들이 하는것은 살인과 전쟁과 질투와 권력의 폭주더라. 언제까지 그럴 것인가?


 이 사이트의 존엄은 인류의 지식과 힘을 합쳐 야만을 제압하고 문명을 건설하는 공론의 장을 개설하는데 있겠다. 논해도 인류의 성공을 논하고 인류의 실패를 논해야 한다. 가장 높은 수준에서 긴장을 조달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야할 집단무의식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2221
1709 중앙일보 이순신을 들먹이다. 한국은 친일에 뿌리가 깊다. update 1 아나키(÷) 2020-07-13 330
1708 인상주의 시대 음악가에 대한 구조론적 해석 3 오민규 2020-07-09 371
1707 구조론 목요모임(홍대입구역 ,강남역 아님) image 오리 2020-07-09 133
1706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179
1705 박인환상 공모전(7월31일까지) 수피아 2020-07-08 153
1704 일본의 에너지 고립. image 아나키(÷) 2020-07-08 258
1703 내일 7월 9일 목요모임 장소 변경 안내 image 3 오리 2020-07-08 230
1702 이해찬과 김병준 3 수원나그네 2020-07-06 721
1701 허영만 '주식 만화' 25% 손실! 아나키(÷) 2020-07-05 502
1700 진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토지정책 image 수원나그네 2020-07-05 157
1699 국가가 경제하는 뉴노멀 시대 이금재. 2020-07-04 257
1698 월별 정기후원내역 게시판 1 오리 2020-07-01 431
1697 '과학하고 앉아있네'와 라그랑주 역학 3 이금재. 2020-06-29 523
1696 영감을 주는 단편영화, Curve 2016 1 이금재. 2020-06-27 529
1695 학문에 대한 해석 2 오민규 2020-06-27 263
1694 학문에 대한 생각 4 오민규 2020-06-26 475
1693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1 오리 2020-06-25 213
1692 세상은 프로세스 1 systema 2020-06-19 410
1691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2 오리 2020-06-17 398
1690 예전에 올린 기본소득 관련자료들을 소개합니다~ 2 수원나그네 2020-06-17 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