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systema
read 615 vote 0 2019.12.05 (01:11:54)

장사는 사거리에서 해야 한다. 그 사거리가 사건의 사거리이고 사건의 소실점임을 아는 이 드물다. 경제활동의

소실점은 ? 자원이다. 사우디는 인류의 약점을 쥐고 놓지 않는 걸로 버티고 있다. 광장권력의 소실점은?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다. 빌어먹을 독재정권은 언론부터 장악하고 인터넷부터 차단한다.

보수란 무엇이고, 진보란 무엇일까? 엄밀히 말하자면 보수는 없고 보수현상은 있다. 보수현상은 소실점을 장악한 자들이

지대를 높여 사건의 다음단계로의 전개를 방해하는 형태로 발현한다. 후진국은 국가정책이라는 고급정보의 접근성을 낮추고

소수가 독점해서 다수의 사건을 방해하는 형식으로 삥을 뜯는다. 진보는 사건의 지속가능성을 긍정한다. 진짜 진보는

휘발류값 낮추고, 지대 낮추고, 의사소통비용을 낮추어 대집단을 형성하고 대집단의 포지션 조합으로 인한 시너지가 환경에

대한 대응력을 극도로 높혀 생산성을 달성한다. 결국은 프로냐 아마냐다. 대집단을 일시킬수 있는 프로가 진보를 운영하고

아이큐가 딸리는 자들이 대중을 상대로 내전에 돌입한다. 혹은 포기한다. 집단을 일시키는 기승전결의 과정에서 숨어있는 플러스 알파가 있다. 그것을 증명하기 어렵다. 세상 모든 구조가 같기 때문에 세상 모든 전략도 같다. 전략은 하나다. 사건의 기승전결에서 소실점을 장악하고 시스템을 만들고 리스크를 제거해서 잉여를 축적시킨다. 핵심은 시스템의 5포지션연결 전체를 책임질 수 있는 리더 혹은 기획인력이 존재하는가다. 

 인류역사의 의미있는 진보는 글자의 보급과 인터넷을 들 수 있다. 왜? 사람을 연결시키기 때문이다. 뭐든 연결해야 답이나오는 것이다. 진보의 긍정은 집단의 에너지를 긍정하는 것이고, 보수의 긍정은 개인을 긍정하는 건데 그 개인을 잘 살펴보면 대부분 다수를 상대로 삥뜯는 전략을 쓰고 있다. 개인신화의 최고봉은 독재자 아니면 왕인데 다 백성을 상대로 삥듣는 기술이다. 

인류가 왜 개판일까? 사건의 연결이 끊어져 있기 때문이다. 지리적으로 끊어져 있고 문화적으로 끊어져 있다. 국가내부, 조직내부에서도 끊어져 있다. 이때는 전단계의 권력을 가진자가 후단계를 배신하는 형태로 끊어진다. ceo가 사원을 배신하고 먹튀하고, 대통령이 국민을 배신하고 주머니차고 있다. 보수는 대집단의 에너지원을 어떻게 형성하는가를 말하지 않는다. 원초적으로 엔진이 없다. 하나 있는게 민족주의다. 배운사람들 앞에서 쪽팔리는게 문제지 그거라도 없는것보다 낫다. 인도마냥 개판이라면 민족주의라도 밀어봐야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2223
1709 남자들이 버섯머리를 싫어하는 이유 image 7 김동렬 2014-07-13 30177
1708 흑인 부부가 백인 아기 낳아 image 15 김동렬 2010-07-20 22622
1707 세잔의 사과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09-05-08 18335
1706 쿠르베, 성기의 근원 image 16 김동렬 2014-06-09 18187
1705 625때 중공군 사상자 숫자 7 김동렬 2013-07-15 17751
1704 이방인, 이정서가 틀렸다. image 8 김동렬 2014-04-29 17727
1703 양직공도 신라사신은 여자다? image 9 김동렬 2013-02-06 17227
1702 뜨거운 물이 찬물보다 빨리 언다. 13 김동렬 2011-01-04 16035
1701 독수리 오형제의 실패 image 김동렬 2013-07-15 15306
1700 창의적 사고의 단계들 lpet 2011-02-27 14612
1699 적정기술의 실패 4 김동렬 2016-07-24 14408
1698 개인용 컴을 만든다면, 이 정도가 기본. 4 ░담 2010-02-19 14358
1697 감자탕은 감자뼈? 1 김동렬 2010-10-20 13307
1696 김조광수 김승환 커플 image 5 김동렬 2013-10-02 12852
1695 스노우보드 타는 요령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6-15 12813
1694 깨달음을 그리다 영번역 첫 번째 image 1 ahmoo 2010-01-18 12602
1693 모순과 역설. 5 아제 2010-03-08 11982
1692 르네 마그리트 image 1 김동렬 2014-01-16 11749
1691 좆의 어원 image 8 김동렬 2013-04-01 11712
1690 눈동자의 크기 image 18 김동렬 2014-04-11 11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