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972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013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627
5012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05
5011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884
5010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496
5009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03
5008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255
5007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425
5006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449
5005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383
5004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685
5003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497
5002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249
5001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02
5000 최용식님의 이 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영호 2002-10-17 10800
4999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3880
4998 노무현 대승의 패러다임 skynomad 2002-10-17 13997
4997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라면 이것을 이야기 할 것 김동렬 2002-10-17 10653
4996 음.. **의 친구^^ 2002-10-17 13753
4995 이 틈에 부산을 공략하십시오 아다리 2002-10-17 14356
4994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