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2724 vote 0 2002.10.12 (11:13:04)

아래는 노하우에 쓴 건데 사실여부야 알 수 없지만 지금으로서는 이회창이 조기낙마하고 정몽준이 한나라당에 들어가도 해볼만 합니다. 명분없이 박쥐놀음 하는 자의 말로가 어떻게 되는지 보여줘야 하는데.

------------------------------------------------------------------------------------------------

한나라당 남경필대변인은 논평을 참고하면 민주당이 개입한 것으로 폭로된 병풍관련 문건의 신빙성이 매우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남대변인은 논평을 발표하여 '이범관 지검장 교체, 박영관부장 유임, 고석대령 압수수색, 수사결과 지연, 박노항씨 소환조사 등 일련의 조치들이 민주당 병풍문건과 정확하게 맞아떨어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세간의 의혹이 모두 사실이었단 말인가? 검찰은 진작부터 이회창일가의 범죄사실을 확보해 놓고도 이회창후보의 낙마시기를 조절하기 위하여 고의로 발표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얼마전 조,중,동 등 유력언론에 의하여 일제히 보도된 '김대업의 테이프는 조작이며 병역비리의 증거는 없다'는 수사결과 보도도 역시 민주당과 연결된 일부 정치검찰의 교묘한 역정보 흘리기 작전이었다는 말인가?

마치 짜고 치는 듯이 하루씩 시차를 두고 신문사들이 돌아가며 보도한 그 신문기사들이 실은 이회창의 조기낙마를 막고 정몽준의원의 한나라당 입당을 저지하기 위하여 획책된 역정보흘리기 교란작전에 조,중,동이 속아서 놀아난 결과였다는 말인가?

사실이라면 혀를 내두를 정도로 고도의 정치공작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외쳐야 한다. '민주당은 공작정치를 중단하라!', '검찰은 이미 확보해놓고 있는 테이프의 분석결과를 사실대로 밝혀라!'

경우의 수는 두가지 밖에 없다. 사실이든가 사실이 아니든가이다. 사실이면 전부가 사실이고 사실이 아니면 전부가 사실이 아닐 것이다. 이외에 다른 경우는 없다.

한나라당의 주장대로 민주당의 병풍문건이 정치공작이면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과정 전부가 정치공작일 수 밖에 없다.

정치공작은 검찰의 수사진행상황을 잘 아는 사람에 의해 기획되었을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검찰의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도 모르는 외부인이 검찰과 짜고 정치공작을 수행할 수는 없는 까닭이다.

'이범관 지검장 교체, 박영관부장 유임, 고석대령 압수수색, 수사결과 지연, 박노항씨 소환조사만 착착 들어맞는 사실이고, 이회창의 병역비리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김대업이 폭로한 테이프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식은 될 수 없다.

문건에 의하면 민주당과 검찰의 공작은 수사결과 발표 날자를 뒤로 미루는 것으로 되어있다. 이는 확실한 범죄의 증거를 이미 잡고 있을 때에 한하여 가능하다. 현재 수사진척 상황이 없는데도 11월 이후 특정한 시기에 이회창을 낙마시킨다는 은 앞뒤가 맞지 않은 것이다.

다시 말해서 민주당의 병풍문건은 이회창일가의 범죄사실이 이미 확인된 절대 사실이라는 전제로 성립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에 의하면 이 문건은 신빙성은 매우 높다.

정말 치를 떨 정도의 교묘한 정치공작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의 논평 역시 검찰로부터 수사결과를 귀띰받고 예정된 이회창의 낙마를 조기에 추진하기 위한 고도의 정치공작임이 틀림없다.

즉 남경필대변인은 대통령선거의 후보등록 마감전에 정몽준의원을 한나라당 후보로 영입하기 위하여 검찰의 조기 수사결과 발표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예의 논평을 발표하고 있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이 사실이라면 이회창일가의 범죄사실은 검찰도 알고, 민주당도 알고, 한나라당도 알고, 정몽준의원도 알고, 오직 국민만 모르고 있는 상황이 아닌가? 참으로 소름끼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민주당은 공작정치를 당장 중단하라! 검찰은 수사결과를 신속히 발표하라! 한나라당 남경필대변인은 이회창후보의 조기낙마 및 정몽준의원으로의 말 옮겨타기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516 정말 알고싶습니다 지역감정 아다리 2002-10-09 11308
5515 대선을 딱 두달 앞둔 마음^^ Y 2002-10-09 10898
5514 강교주 오늘 무기 하나 하사하시다 아다리 2002-10-09 11188
5513 Re..지역감정은 실체가 있는 것입니다. 김동렬 2002-10-09 13263
5512 Re..옛날 의리의 김영배가 skynomad 2002-10-09 13089
5511 전 지역감정의 생산과정에 더 주목했습니다 아다리 2002-10-10 11354
5510 Re..그게 다 조직의 생리에요. 김동렬 2002-10-10 13299
5509 Re..써둔 글인디 재미로 함 보시구랴 무림거사 2002-10-10 12709
5508 어차피 총대매는 거 뿐 무림거사 2002-10-10 12939
5507 안웃기는 이야기 김동렬 2002-10-11 14348
5506 국익 해치는 자들에게 국가 맡길 수 있나? 김동렬 2002-10-11 11221
5505 노하우에 쓰신 글... 감직이 2002-10-11 12298
» Re..이회창은 조기 낙마해야 김동렬 2002-10-12 12724
5503 개혁정당 모임을 다녀와서 아다리 2002-10-12 12310
5502 Re..오늘 토론회 어땠나요? 까웅아빠 2002-10-13 12975
5501 제안 하나 (한겨레신문에 전단지 끼워 돌립시다) 아다리 2002-10-13 12619
5500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751
5499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10337
5498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613
5497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