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5025 vote 0 2002.10.23 (16:19:10)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네요.
희망을 갖게 해주어서...

나이가 30을 넘다보면, 별로 알고 싶지 않아도 저절로 알게 되는게 많더군요.
정의로운 사람이 항상 이기는 것을 아니라는 것을,
극적인 역전승이라는 것이 얼마나 일어나기 힘든 일인지를,
무엇보다도 불가능한 상황에서 용기를 내어 노력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지를.

노무현의 팬이었지만, 맨날 지지율 떨어지는 거 보기 싫어서,
월드컵 이후로 정치면은 계속 외면하면서 살았습니다.

솔직히 지금 표면상으로는 노무현은 당선가능성이 굉장히 낮잖아요.
이 상황에서 남편이나 식구들에게, 또는 친구들에게
노무현 찍으라고 말하고 싶지도 않더라구요.
어차피 떨어질 것, 뭐하나 싶기도 하고...

마음 바꿨습니다.
남은 두 달 동안, 돈도 보내고, 주위 사람들도 설득하고...
저도 한 번 노력해 보려구요.

아무래도 님이 쓰신 글들을 읽으니, 마음이 안정됩니다.
저야 많이 배우지 못해서, 다른 글들은 조금 어렵구요.. ^^
노무현이 골든골 쏜다는 말에 그냥 눈물이 핑 돌더라구요.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희망이 보이는 것도 같고...

우리, 남은 두 달 동안 열심히 합시다.
님 말마따나 5년 동안 이회창 얼굴 보면서 어떡해 산답니까.

좋은 글 많이많이 올려주세요..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368 Re..김근태의원과의 협력이 지도력회복의 분기점 image 무당벌레 2002-10-22 12402
5367 Re..인터넷 덕분에 솔솔 새나오지 않을까요 김동렬 2002-10-22 12256
5366 이회창 개그 (펌) 김동렬 2002-10-23 12121
5365 노무현 비판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 시민K 2002-10-23 14994
5364 역시 손문상 화백~! 압권입니다. image 캬캬 2002-10-23 12733
5363 몽준을 조질 것인가? 김동렬 2002-10-23 17079
5362 정몽준 베이스캠프 철수하려나? image 김동렬 2002-10-23 15074
» 동렬박사에게 감사한다. 조미숙 2002-10-23 15025
5360 몇 가지 단상... ^^ 스피릿 2002-10-23 14039
5359 병역비리대책회의 사실로 확인 image 김동렬 2002-10-23 15675
5358 정형근이에다가... 지만원이까지... 하하하! 2002-10-24 12411
5357 북한 핵문제에 대한 생각 김동렬 2002-10-24 14393
5356 똥줄 타는 이회창 후보.. ^^ 시민K 2002-10-24 13423
5355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 희박" 김동렬 2002-10-24 13911
5354 Re.. 쭝앙스럽도다 무림거사 2002-10-24 13520
5353 Re.. 그렇죠..이회창을 5년동안 보고 살수는 없죠..-.- 하지만.. 음냐음냐 2002-10-25 13631
5352 노후보의 점을 보다 무림거사 2002-10-25 13023
5351 鄭 후보가 밝혀야 할 것들(한국일보10.24) -퍼옴 무당벌레 2002-10-25 14336
5350 사막을 건너온 지도자 노무현 김동렬 2002-10-25 12595
5349 동렬박사님, 단일화는 안되는 건가요? 뽕뽕이 2002-10-25 1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