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6973 vote 0 2011.10.27 (18:28:49)

 

세상의 작동은 얽힌 구조가 풀리는 과정이며 세상은 마이너스 한 방향으로만 풀린다.

 

스포츠 경기의 승부조작은 점수를 잃어주는 방법으로만 가능하다. 의도적인 실점은 가능하나 의도적인 득점은 불가능하다.

 

디자인은 심플해야 한다. 레드카펫을 밟는 여배우의 심플한 노출에는 한계가 있지만 화려한 의상의 풍성한 장식에는 한계가 없다. 한계가 있어야 합리적인 평가가 가능하다.

 

권투선수는 상대를 코너로 몰아 운신할 공간을 빼앗고 소나기 펀치를 퍼부음으로써 상대의 판단할 시간을 빼앗는 마이너스로 승리한다.

 

가진 자의 뺏기지 않으려는 에너지는 못 가진 자가 빼앗으려는 에너지의 두 배라고 한다. 가진 자의 마이너스는 하나의 관문만 지키면 되므로 의사결정이 쉽기 때문이다. 반면 못 가진 자의 플러스는 중도에 여러 개의 관문이 있어서 거듭된 의사결정 과정에서 지치고 만다. 못 가진 자가 먼저 포기한다.

 

성공의 요체는 먼저 탑 포지션을 차지하고 그 자리를 지키면서 적절히 마이너스를 행하는 것이다. 선동렬의 지키는 야구와 같다. 마이너스는 의사결정이 쉽고 답이 명확하며 방향이 분명하다.

 

마이너스를 행하려면 탑 포지션을 차지해야 한다. 먼저 지극한 완전성의 극점에 도달한 다음 적절히 조율하며 마이너스를 행하는 것이 인생의 정답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940 Re.. 조갑제는 최병열과 공작 한나라당 인수작업돌입 김동렬 2002-12-09 17071
4939 김두관, 참여정부가 암흑기였다? 김동렬 2007-06-28 17068
4938 저항을 넘어서 자유를 바라보기 2005-08-05 17055
4937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지 맙시다. image 김동렬 2003-12-02 17049
4936 김대중 전 대통령 CBS창사 50주년 대담 김동렬 2004-10-22 17035
4935 나사풀린 대통령 노무현 김동렬 2003-05-28 17026
4934 군대가서 좋은 점 image 김동렬 2003-07-14 17020
4933 DJ가 한번 더 평양을 다녀와야 한다 image 김동렬 2003-06-16 17005
» 마이너스가 정답이다. 김동렬 2011-10-27 16973
4931 정몽준 최악의 시나리오 김동렬 2002-11-07 16948
4930 럭스와 카우치 2005-08-03 16938
4929 당신은 이미 구조론 안에 있다. 김동렬 2010-03-04 16937
4928 사랑수님의 시 김동렬 2004-11-24 16928
4927 18 금 유감 2005-08-04 16925
4926 사색문제 image 김동렬 2011-09-12 16895
4925 '살인의 추억' 화성연쇄사건 김동렬 2003-05-12 16885
4924 신과 인간의 관계 김동렬 2009-02-18 16872
4923 김동길의 기구한 팔자 김동렬 2002-12-18 16858
4922 미녀 응원단을 환영하며 image 김동렬 2003-08-20 16857
4921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는 말은..길은정이 편승엽에게 김동렬 2002-09-08 16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