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유시민 글)

---노무현 후보에게 다시 한 번 믿음을!---

설마 설마 했던 ‘정몽준 지뢰’가 드디어 터지고 말았습니다. 결론부터 말합니다. 시점이 너무 늦어 대응할 여유가 적다는 것이 문제일 뿐 두려움이나 좌절감을 느낄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노후보의 득표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은 단견에 불과합니다. 이 상황은 노무현 후보의 위기관리 능력을 또 한 번 시험대에 올려놓았고, 노후보의 대응에 따라 표심의 향방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12시 19분 현재 민주당 측의 평창동 정몽준 방문은 문전박대로 끝났습니다. 그럴 줄 알았습니다. 노후보는 당사 밖 모처에 머물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정몽준 대표가 즉흥적으로 일을 벌인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미 오래 전에 이런 시나리오를 검토했고 명동유세 노후보 발언에서 그 빌미를 찾았다고 보는 게 합리적인 해석입니다. 정신병자가 아닌 한 선거운동 종료 시한을 불과 한 시간 앞둔 시점에서 즉흥적으로 이런 일을 저지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노후보를 믿고 국민을 믿어야 합니다. 노후보는 국민경선 때부터 언제나 배수진을 치고 싸웠습니다. 사즉생의 자세로 숱한 위기를 타개하고 고비를 넘어 오늘 이 자리에 온 사람입니다. 그는 탁월한 위기 관리 능력을 가진 뛰어난 지도자입니다. 나는 이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우리 국민은 여러 차례 마음이 흔들렸지만 끝내는 노무현의 진실을 발견했습니다. 이번에도 그럴 것입니다.

이제 남은 것은 노후보의 입장 발표 뿐입니다. 노후보가 선택할 길은 자명합니다. 평소 우리가 보았던 노무현의 모습, 바로 그대로 하면 됩니다. 노후보는 단일화 이후 보름 가까이 정몽준 대표의 부당하고 불합리한 권력분점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밀약과 거래의 구태정치를 통해 대통령이 되는 것보다는 원칙을 지키다 실패한 대통령후보가 되는 게 역사와 정치발전에 기여하는 길이라는 것이 노후보의 최종 결단이었습니다. 정몽준이 공동유세에 나선 것은 노후보의 흔들리지 않는 결심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노후보가 이번에도 이 원칙을 견지하리라고 봅니다.

저는 노후보가 국민 앞에서, 담담한 어조로, 단일화 이후 정몽준이 어떤 요구를 했는지, 자신이 어째서 그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는지를 밝히리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일을 국민 앞에 밝히고, 정몽준의 지지 철회에 대한 평가를 국민에게 맡긴다는 입장을 밝힐 것입니다.

우리는 노후보를 믿어왔던 것처럼 국민을 믿어야 합니다. 노후보의 육성을 기다립시다.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지자를 결집하고, 위기상황의 도래 가능성을 훤히 알면서도 대통령이 되는 것보다는 새 정치의 원칙을 견지한 노후보의 당당한 자세를 주변에 알립시다. 개혁당이 언제 노무현의 당선 가능성을 보고 그를 지지했습니까. 노무현이 바로 이런 자세로 정치를 하는 지도자이기 때문에 국민지지율이 바닥에 있던 시점에서 거의 만장일치로 그를 지지했던 것이 아닙니까. 저는 오늘 이 사태를 보면서 노무현을 지지하기로 했던 우리의 결을 더욱 자랑스럽게 느낍니다.

유권자들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는 아직 아무도 모릅니다. 저는 오늘 이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는 노후보가 적어도 250만 표 차이로 이길 것이라 예상하고 당직자들과 내기까지 했습니다. 이제 수정하겠습니다. 더 큰 표 차이로 이길지도 모르고 박빙의 승리를 거둘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든 패배는 없다는 것이 이 시각 현재 저의 판단입니다.

정몽준 지지자의 55% 정도는 단일화가 이루어진 그 순간 바로 노무현 지지로 넘어왔습니다. 25% 정도는 이회창 지지로 돌아섰고 20% 정도가 유보층으로 빠졌습니다. 표가 노무현에서 이회창으로 건너갈 가능성은 매우 희박합니다. 이 사태의 영향으로 원래 정몽준 지지에서 부동층으로 돌았던 표가 전부 이회창에게로 가지 않는 한 이 사태는 승패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며 그럴 가능성 역시 별로 높지 않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노무현의 승리를 예상하고 권영길에게 표를 주려고 했던 사람들이 대거 노무현으로 돌아설 것입니다. 이 사태로 인해 권후보 득표율은 여론조사 지지도의 절반으로 빠지게 될 것입니다.

승패는 노무현을 좋아하는 사람들 손에 달렸습니다. 결집력을 높이고, 한 사람도 빠짐없이 투표장에 나가고, 다른 사람의 투표 참가를 독려하고, 정몽준의 지지철회 때문에 흔들리는 주변 사람들을 붙들어 세우고, 그렇게 해서 투표율을 80% 이상으로 올리면, 노후보는 질래야 질 수가 없습니다. 12월 19일, 운명의 날이 이미 왔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전화기를 잡읍시다. 노력하는 그만큼 표는 모입니다. 노무현은 위기를 타개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지닌 지도자임을 믿읍시다. 우리 국민들이 그런 지도자를 알아볼 능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믿읍시다. 오늘 밤 기사회생했다고 환호성을 올리고 있는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는 천상에 올랐다가 땅바닥에 떨어지는 지옥체험을 다시 한 번 하게 될 것입니다.

노무현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여러분 모두를 사랑합니다.
흔들리지 않는 믿음으로 나아갑시다.
지금 노무현에게는 우리들이 보내는 한없는 신뢰와 사랑이 필요합니다.


2002년 12월 19일 0시 50분

개혁당 대표 유시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62 우리당 일각의 내각제설에 대하여 2005-08-31 16405
5061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395
5060 안희정의 경우는 이렇게 생각하세요. 김동렬 2003-03-26 16389
5059 Re..이현세가 아니라 이제부텀 '이헌세' 임(냉무) 손&발 2002-12-06 16360
5058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만 김동렬 2005-12-19 16352
5057 서프라이즈 출판기념회 사진 image 김동렬 2003-01-20 16337
5056 Re..태풍 루사에 저항하고 있는 거인의 손 image 김동렬 2002-09-14 16330
» 정몽준 폭탄’이 터졌지만 승리는 우리 것이다 김동렬 2002-12-19 16328
5054 후보단일화와 지식인의 밥그릇지키기 image 김동렬 2002-11-19 16326
5053 진중권의 거듭되는 거짓말 김동렬 2003-05-23 16313
5052 왕권과 신권에 대한 이해와 오해 김동렬 2002-12-29 16309
5051 농담도 못해요? 김동렬 2002-11-14 16305
5050 범대위와 앙마 누가 옳은가? 김동렬 2003-01-05 16302
5049 경성대앞 이회창 연설회!(펌 최고 인기글) 김동렬 2002-12-01 16285
5048 태양 image 김동렬 2003-05-31 16281
5047 정동영 대박이다 image 김동렬 2004-01-12 16274
5046 Re..진짜 골 때림 14 2002-12-09 16234
5045 서프라이즈 잔치는 끝났다 김동렬 2003-04-16 16205
5044 까마귀 날자 몽 돌아왔다. image 김동렬 2003-06-27 16195
5043 -인터넷시대의 카이사르 노무현- 김동렬 2002-12-18 16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