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작성자 철가방 작성일 2002-12-01 17:38 IP주소 211.32.153.6 조회수 5


부산 사시는 분들은 경성대앞이 얼마나 복잡한지 아실겁니다.

차량 두대는 경성대 쪽에서 부경대를 바라보며 서있고(한대는 연설차, 한대

는 영상차량), 경성대쪽에 200여명 반대쪽에 500여명 모여 있군요.

남녀 비율은 8:2, 나이는 평균 50여세 내 나이가 44인데 주위를 아무리 둘

러봐도 나보다 어린 사람이 보이질 않는군요, 지나가는 관심없는 학생들을

빼고는...

여기 지역구가 남구인데 김무성 의원 지역구입니다. 아마 김무성 오늘 엄

청 깨질겁니다. 왜냐구요? 아래를 잘 읽어보세요!

경성대 대로변에서 제일 가까운 경성대 건물이 70미터 떨어져 있는데(경성

대 쪽은 언덕입니다. 이 건물이 어떤 건물인지 아십니까? 경성대생들은

다 알겠죠.

바로 애국 경성 총학생회 건물입니다. 건물 옥상에는 스피커가 두 대 달려

있는데, 지금 무슨 방송이 흐르게요???
.
.
.
..
.
.
.
누구라고 말하지는 않겠어!! 가 3:50부터 지금까지 계속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저 배꼽빠져 죽는 줄 알았습니다. 더 가관인것은 한나라당 어느 누구도 그

노래가 무슨 노래인줄 모른다는 것입니다.

유세 차량은 경성대를 등지고 있기때문에 경성대 쪽의 소리를 들을 수 없지

만, 반대쪽에 차량을 보고있는 수백명의 동원청중(옆에서 들으니 대부분 남

구쪽 사람들)들에게는 잘 들리고 있습니다.

부산분들! 지금 일요일 오후 이 시간때 경성대 앞의 교통상황 짐작하시죠,

차량 매연,소음 장난이 아닙니다.

김무성 의원의 찬조연설

부산 시민 여러분 이 나라를 구할 사람이 누굽니까?

청중 ; 이! 회! 창!(내 주위의 100명 중 단 3명이 대답합디다)

계속해서 말도 안되는 자극적인 얘기를 합니다.

하도 호응 박자가 맞지를 않으니 김무성 연설하다. 박자 마추잡니다.

김무성 선창에 청중들 이회창! 이회창! 조금 자리를 잡는듯 합니다.

우리의 동력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만요.

그렇게 어느정도 나가다가 청중들 입안에 이회창만 있는지...

김무성 왈 :

부산 시민 여러분 지난 5년간 나라를 이렇게 쓰레기장으로 만든 사람이 누

굽니까?

청중 ; 이! 회! 창!

두번째 배꼽빠지는 줄 알았습니다.

대답을 해놓고 아주머니들 서로들 얼굴을 보면서 방금 저 사람 머라 켓는

데...

나도 모리겠다. 그냥 구호 부를때 이회창, 이회창만 하라켓는데...

16:20분 경 청중들이 경성대 쪽을 가르키며 웅성웅성 합니다. 그쪽을 보

니 연설차량 뒤 60미터 지점에 경성대 학생들이 가로 세로 1x1.5 미터의

피켓 9개를 멀리있는 청중들이 잘 볼수 있도록

일렬로 세운체 들고 내려옵니다.

반 대 이 회 창 심 판 12 19 - 큰 피켓 9개

그 아래쪽에는

민족의 통일과 민중의 나은 삶을 위해

이회창에게 단 한표도 주지 맙시다(애국경성) - 현수막

점점 유세차량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지나가는 대학생들 와! 하며 함성을 지르고 있고, 아줌씨들 저거바라,저거

바라 우짜노!!!

남부경찰서가 3분 거리에 있습니다. 1개 소대 전경들 즉각 출동, 지금은 유

세차량 뒤쪽 30미터 지점에 멈추어 서있습니다.

김무성 다음 공천 받겠습니까!!

이회창 차량이 오고있는 모양입니다. 교통 통제 들어가고 있습니다. 지나

가는 운전자 짜증이 나는지 창문열고 한마디 합니다.

야! 이쌔끼들아, 여가 너거 안빵이가!!

더이상 볼것도 없을 것 같아 들어와서 보고서 씁니다.

ps ; 나는 우리 노짱,명짱 연설회만 즐거운지 알았는데, 이회창 연설회는

정말 배꼽뺍니다. 기회있으면 한번들 가보세요. 정말 눈물납니다.

이상 경성대 앞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62 우리당 일각의 내각제설에 대하여 2005-08-31 16405
5061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395
5060 안희정의 경우는 이렇게 생각하세요. 김동렬 2003-03-26 16389
5059 Re..이현세가 아니라 이제부텀 '이헌세' 임(냉무) 손&발 2002-12-06 16360
5058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만 김동렬 2005-12-19 16352
5057 서프라이즈 출판기념회 사진 image 김동렬 2003-01-20 16337
5056 Re..태풍 루사에 저항하고 있는 거인의 손 image 김동렬 2002-09-14 16330
5055 정몽준 폭탄’이 터졌지만 승리는 우리 것이다 김동렬 2002-12-19 16328
5054 후보단일화와 지식인의 밥그릇지키기 image 김동렬 2002-11-19 16326
5053 진중권의 거듭되는 거짓말 김동렬 2003-05-23 16313
5052 왕권과 신권에 대한 이해와 오해 김동렬 2002-12-29 16309
5051 농담도 못해요? 김동렬 2002-11-14 16305
5050 범대위와 앙마 누가 옳은가? 김동렬 2003-01-05 16302
» 경성대앞 이회창 연설회!(펌 최고 인기글) 김동렬 2002-12-01 16284
5048 태양 image 김동렬 2003-05-31 16281
5047 정동영 대박이다 image 김동렬 2004-01-12 16273
5046 Re..진짜 골 때림 14 2002-12-09 16234
5045 서프라이즈 잔치는 끝났다 김동렬 2003-04-16 16205
5044 까마귀 날자 몽 돌아왔다. image 김동렬 2003-06-27 16195
5043 -인터넷시대의 카이사르 노무현- 김동렬 2002-12-18 16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