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327 vote 0 2003.08.02 (15:55:51)

공편짱의 휴가로 대문글이 오르지 않으니 저의 도배가 될듯하오. 대통령도 일주일씩 휴가를 챙겨먹는 시절이니 어쩌것소. 조용한 주말에 빈 사무실 지키며 글이나 쎄워둘터이니 산으로 바다로 즐겁게들 다녀오시기 바라오.

『급하다고 바늘 허리에 실 매어 쓰고, 연료통에 오줌 넣어 시동걸겠소? 정치개혁, 소걸음으로 가도 충분하오.』

『도로민주당현상에 대해 어케 생각하느냐?』 이런 취지에서 진단을 요청하는 독자들의 주문이 있는가 보오. 유감이오만 특별히 할 말은 없소. 바랠걸 바래야지 민주당 그 인간들에게 뭘 기대하겠소?

민주당이 스스로 개혁을 할 수 있는 집단이라면 도무지 정치개혁이 무에 필요하겠으며, 한나라당은 왜 스스로 개혁을 못하고 있겠으며, 역사교과서에 허다한 정변과 쿠데타와 혁명은 왜 있는 것이겠소. 민주당이 못나서 못하는 것이 아니라 원래 안되게 되어 있는 것이오.

그러므로 역사는 부단한 투쟁 뿐이라오.

정치라는 생물은 정의(正義)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그 생물의 내재한 작동원리 곧 생리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오. 왜? 생물이기 때문이오. 그들에게는 나라를 살리기 앞서 그들이 먹고있는 정치판 그 자체를 살리려고 하는 속성이 있소.

그러므로 우리는 그들 전체를 향해 각을 세워야 하오. 부단한 투쟁을 통하여 끊임없이 외부에서의 자극을 전해야만 하는 것이오. 민주당이고 한나라당이고 개혁당이고 예외가 될 수 없소. 심지어 우리 자신에 이르기까지도.

『신주류는 왜 탈당을 안하느냐?』 이 점이 주요한 관심사인 듯 하오. 탈당은 아직 이르오. 사즉생이라오. 99프로 죽게 된 상황이 아니면 몽준은 협상에 응하지 않소. 보이지 않소? 정균환몽준, 김근태몽준, 박상천몽준, 저 떼몽들이 어디 보통 몽달이겠소?

마케터님 말마따나 밤섬에 김민새가 날고 인천앞바다에 안동선이 뜨려면 아직 멀었소. 국민들 애간장을 더 태워야 하오. 하여간 아직은 타이밍이 아니오. 99퍼센트 죽지 않으면 절대 살아날 수 없는 몽달이 들이라는 점을 알아야 하오.

『그렇다면 내년 선거는 어떻게 되느냐?』 도로민주당과 개혁당+이부영들의 개혁신당+시민단체 주도의 개혁그룹이 연합공천을 하든지 합당을 하든지 어떻게든 되겠지만 아직은 각자가 감추고 있는 패가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소.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로는 각개약진하다가 선거 한달 앞두고 그랜드 컨소시엄으로 가는 것이 옳다고 보오. 어떻게 되든 한나라당의 승리가능성은 희박하니 안심해도 좋소.

하여간 이런 문제는 원래 잘 안풀리는 법이오. 갈등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한꺼번에 폭발하듯 해결되어 버리오. 그러므로 조급해할 이유는 없소.

『목마른 자가 물을 찾는 법, 국민들이 개혁의 생명수를 갈구할 때 까지 더 애를 태워야 하오』

다만 한가지. 당정분리의 미명아래 노무현은 정치를 안하고 있소. 이는 무책임한 짓이오. 정치를 이대로 방치해서 아니되오. 노무현은 탈당을 하든지 신당을 하든지 뭔가를 해야하오. 개인적으로는 노무현이 민주당을 탈당하기 바라오. 그것이 정의라고 믿고 있소.

문제는 타이밍이오. 노무현이 탈당한다면 최고의 타이밍은?

한가지 분명한 것은 청와대의 정치개입은 1회에 그쳐야 한다는 점이요. 두 번은 써먹을 수 없는 카드이오. 그러므로 갈등이 최고도로 고조될 때 까지 노무현은 국민들의 애간장을 태울 듯 하오. 작년 가을에 그랬듯이 청와대의 정치개입은 1프로의 가능성도 없다고 능갈치다가 느닷없이 칼을 빼어들 것이오. 나는 적어도 그렇게 믿고 있소. 희망사항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정동영의 그릇 무엇이 문제인가?
언제가 타이밍인가? 알 수 없소! 타이밍은 한순간에 왔다가 귀신처럼 달아나버리오. 어리버리 정동영이 그 찬스를 낚아챌지 그러지 못할지 나로서는 알 수가 없소. 하여간 정동영은 새가슴이오. 큰정치 기대하기는 글러먹었소. 분발을 촉구하오.

파도와 싸울 생각은 하지 않고 선원들과 씨름하고 있는 사람이 정동영이오.

조급할 이유는 없소. 기회는 반드시 오오. 문제는 정작 그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잡아챌 정도의 주변이 되는가이오. 어쨌든 그러한 환경의 조성은 지금 착수해야 하오.

덧글..출주마들의 3코너 예상전개 순서는 정동영, 고건, 추미애, 강금실, 김근태, 유시민 들이 되겠소. 특기사항이 있다면 과거 이른바 킹메이커를 자임하던 자들이 다 죽었다는 점이오. 왜? 네티즌이 최고의 킹메이커이거든.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880 노무현 죽어야 산다 image 김동렬 2003-08-28 16429
4879 광화문 1만 인파의 외침이 조중동의 귀에도 들렸을까? 김동렬 2002-12-01 16420
4878 추미애 너 까지도? image 김동렬 2004-03-06 16414
4877 유시민의 도발에 사래들려 재채기한 군상들 image 김동렬 2003-05-02 16411
4876 아이큐 테스트 image 2 김동렬 2012-11-29 16409
4875 조흥은행 노조 파업 타결의 이면 image 김동렬 2003-06-22 16409
4874 구조론의 완전성 김동렬 2010-04-02 16404
4873 김민새의 공작이라는 증거 김동렬 2002-12-19 16402
4872 전체가 먼저 부분은 나중이다. image 9 김동렬 2011-12-20 16396
4871 명품 서울 삼만불 경기도 김동렬 2006-04-03 16393
4870 후보 선택권을 유권자가 가지는 방식으로 조사해야 한다 SkyNomad 2002-11-18 16385
4869 그림설명 image 김동렬 2010-07-03 16383
4868 33살 케빈 카터의 죽음 image 김동렬 2006-01-17 16364
4867 엘 고어 감독의 불편한 진실 image 11 김동렬 2010-02-17 16353
4866 이회창이 TV토론에서 헤메는 이유 skynomad 2002-11-08 16351
4865 Re.. 확실한 패전처리입니다. 김동렬 2002-12-09 16345
» 도로민주당 뭐가 문제인가? image 김동렬 2003-08-02 16327
4863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327
4862 우리당 일각의 내각제설에 대하여 2005-08-31 16321
4861 안희정의 경우는 이렇게 생각하세요. 김동렬 2003-03-26 16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