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242 vote 0 2010.03.04 (00:05:37)


님은 이미 구조론 안에 있다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이 구조로 되어 있다. 아니 완전히 전부가 구조로 되어 있다. 구조가 없는 것은 없다. 만약 그런 것이 있다면 유령이나 허깨비와 같이 꾸며낸 가짜다.

 

구조는 갖춤이다. 갖춤이 없는 것은 없다. 갖추어지지 않고서는 존재 자체가 성립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다만 살펴야 할 바는 살아있는 완전한 갖춤과 죽어가는 불완전한 갖춤의 차이 뿐이다.

 

구조를 알지 않으면 안 된다. 안다는 것은 곧 구조를 아는 것이기 때문이다. 구조를 모른다면 집은 아는데 주소를 모르는 격이다. 파트너는 있는데 정작 상대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모르는 격이다.

 

구조를 모르면 ‘왜 구조를 알아야 하지?’ 하고 질문할 자격도 없다. 무언가 말한다는 것은 곧 구조를 진술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모든 질문은 구조를 물음이며, 모든 답변 또한 구조를 답합이다.

 

인간의 언어가 구조다. 구조를 모른다면 언어를 모르는 셈이다. 손짓발짓으로도 의사소통은 가능하지만 말이 아니라 헛소리가 되기 쉽다. 언어도 모르는 주제에 말을 걸어올 자격이나 있겠는가?

 

인간의 언어는 한국어 아니면 중국어지만 존재의 언어는 구조다. 인간은 언어로 의사소통을 하지만 존재는 구조의 완전성으로 소통한다. 인간의 언어는 그 구조에 사람의 목소리를 입힌 것이다.

 

구조를 몰라도 살아갈 수 있다. 그러나 불완전하다. 나침반 없는 항해와 같고, 자물쇠 없는 문단속과 같고, 아이디 없는 접속과 같다. 독립적으로 기능하지 못하고 다른 것에 빌붙어 종속된다.

 

구조론은 완전성을 주장한다. 갖출 구조를 갖출 때 완전해진다. 완전할 때 통한다. 통할 때 증폭한다. 진보하고 발전한다. 창의하고 혁신한다. 생명성을 얻는다. 나아가 자기 자신을 완성한다.

 

왜 구조론이 아니면 안 되는가? 님은 이미 구조론 안으로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방아쇠는 진작에 격발되었다. 님이 알든 모르든 상관없이 구조론이라는 큰 나무의 한 가지로 님은 태어난 것이다.

 

 

 

 

http://gujoron.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388 의사결정이 존재다. 김동렬 2020-10-29 1332
5387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1335
5386 방향성의 판단 5 김동렬 2020-02-23 1335
5385 원자론과 진화론 1 김동렬 2020-11-25 1336
5384 창발주의 등판 1 김동렬 2020-08-18 1342
5383 공리주의와 구조론 김동렬 2021-02-03 1342
5382 진리의 기쁨 5 김동렬 2021-09-17 1342
5381 구조론은 열린사상이다. 김동렬 2021-01-10 1343
5380 독재라는 질병에 대하여 김동렬 2021-04-17 1344
5379 비겁한 지식인들 1 김동렬 2020-08-17 1345
5378 이성과 감성 2 김동렬 2021-06-26 1345
5377 존재의 근원 image 6 김동렬 2020-04-26 1346
5376 구조론은 엘리트주의다 1 김동렬 2020-08-23 1346
5375 근현대사의 진실 3 김동렬 2021-05-12 1346
5374 대칭에서 비대칭으로 도약하라 김동렬 2020-09-17 1347
5373 근본모형을 일으켜라 김동렬 2021-02-27 1352
5372 방향전환 1 김동렬 2020-03-26 1353
5371 변화 질서 전략 김동렬 2020-12-01 1353
5370 먼저 말 걸면 지는 거다. 김동렬 2021-03-01 1356
5369 차원의 전개 1 김동렬 2020-03-27 1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