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978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16 창발주의 등판 1 김동렬 2020-08-18 1008
5015 보편성과 특수성, 일반성과 다양성 김동렬 2020-12-31 1008
5014 사건을 보고 사물을 안다 1 김동렬 2019-11-20 1010
5013 구조론의 기본 전제와 기본 자세 image 1 김동렬 2020-07-24 1011
5012 예정설과 맞대응설 3 김동렬 2020-02-03 1014
5011 머피의 진실 김동렬 2021-01-18 1014
5010 존재론과 인식론 다시 쓰기 image 1 김동렬 2020-03-28 1018
5009 회의주의와 구조론 1 김동렬 2020-06-18 1021
5008 원자와 양자 3 김동렬 2019-10-24 1024
5007 유물론 유심론 구조론 1 김동렬 2020-05-12 1025
5006 생각은 도구를 쓴다. 1 김동렬 2019-11-26 1027
5005 성선택설은 가짜다 2 김동렬 2020-03-20 1031
5004 목적이냐, 상호작용이냐? 2 김동렬 2020-01-06 1033
5003 왜 노무현주의가 뜨는가? 김동렬 2020-10-24 1033
5002 사건과 게임 김동렬 2020-11-30 1034
5001 계의 마이너스 통제원리 1 김동렬 2020-03-17 1035
5000 방향성 1 김동렬 2020-03-25 1035
4999 존재론의 태도 1 김동렬 2020-03-15 1036
4998 메커니즘을 이해하라 8 김동렬 2020-09-03 1045
4997 자기홀극은 없다 2 김동렬 2019-12-11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