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254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378 이성과 감성 2 김동렬 2021-06-26 1328
5377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1329
5376 공리주의와 구조론 김동렬 2021-02-03 1332
5375 대칭에서 비대칭으로 도약하라 김동렬 2020-09-17 1333
5374 창발주의 등판 1 김동렬 2020-08-18 1335
5373 구조론은 열린사상이다. 김동렬 2021-01-10 1336
5372 존재의 근원 image 6 김동렬 2020-04-26 1337
5371 비겁한 지식인들 1 김동렬 2020-08-17 1339
5370 구조론은 엘리트주의다 1 김동렬 2020-08-23 1340
5369 먼저 말 걸면 지는 거다. 김동렬 2021-03-01 1342
5368 근본모형을 일으켜라 김동렬 2021-02-27 1343
5367 방향전환 1 김동렬 2020-03-26 1346
5366 변화 질서 전략 김동렬 2020-12-01 1348
5365 진화와 진보의 전략 김동렬 2021-07-12 1350
5364 차원의 해석 image 1 김동렬 2020-04-02 1354
5363 권력의 자유주의와 보상의 사회주의 1 김동렬 2020-08-09 1356
5362 차원의 전개 1 김동렬 2020-03-27 1358
5361 열역학 1, 2법칙 2 김동렬 2019-06-25 1359
5360 제법무아 제행무상 파사현정 인연구조 김동렬 2021-02-17 1364
5359 스승은 없다 1 김동렬 2021-09-16 1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