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921 vote 0 2010.02.05 (10:35:53)


김은비사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놀라운 일은.. 많은 사람들이 그 기사에 리플을 달아서.. ‘속았다’거나 혹은 ‘감옥에 보내야 한다’거나 하면서.. 화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다. 초딩처럼 말이다. 왜 화를 낼까? 누가 때리기라도 했나?

 

걱정했으니까.. 화를 낼 권리가 있다고 여기는 모양이다. 이해한다. 그럴 법도 하다. 그런데 말이다. 만약 그 사건이 우리나라가 아니라 중국의 어느 지방에서 일어났다고 해도 그렇게 화 낼까?

 

미국에서 일어났다고 해도 그렇게 화를 낼까? 미국에서라면 토크쇼에 나가서 큰 돈을 벌게 되지 않았을까? 하긴 미국에는 오로지 토크쇼에 나갈 목적으로 자작극을 벌인 인간도 있으니.

 

김은비 사건은 우리에게 즐거움을 준다. 아이디어를 준다. 영화가 현실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한다. 이건 좋은 거다. 왜냐하면 지구의 유전인자가 다양하고 건강하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놀랍게도 지구인들이 여전히 획일화 되지 않았다. 왜소해지지 않았다. 아주 바보가 되진 않았다. 그들에게는 아직도 기발한 생명력이 숨어 있었다. 깜찍한 사건이 아닌가. 충분히 즐거워 할만 하다.

 

왜냐하면 그 사건은 지구에서 일어난 사건이기 때문이다. 신(神)의 관점에서는 그렇다. 왜 인간의 관점에서 보지? 왜 그 사건이 내 이웃의 일이라고 여기지? 왜 자신이 관련되어 있다고 여기지?

 

왜 자신이 당사자라고 여기지? 왜 화를 내지? 웃기지 않나? 한심하지 않나? 너무 수준 떨어지지 않나. 이보게! 그 사건은 저 까맣게 멀리 있는 은하계 한 귀퉁이 지구별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알겠어?

 

우리가 얻은 것은 아이디어 뿐. 잃은 것은 아무 것도 없다네. 제발 역할게임에 빠져들지 말게. 자신에게도 역할이 주어져 있다고 착각하지 말게. 뭔가 한 마디 해야 한다고 믿고 오바한다면 이상하다구.

 

어쨌든 그 별의 인간들은 소란스럽다. 내려다보면 참새들이 마구 쫑알대는 것 같다. 그들은 그렇게 사는 거다. 화내고 얼굴 붉히고 짜증내고. 뭔가 필사적이다. 안쓰럽기도 하다. 그래도 내버려 둬.


같은 내용의 영화를 봤다면 그렇게 화내지 않았을 거다. 당신은 영화를 본 거다. 왜 화를 내지? 대한민국의 모순된 학벌지상주의와 맞싸우며 온 몸으로 저항한 깜찍한 영웅 스토리. 짜잔.. 개봉박두. 

 

http://gujoron.com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0.02.05 (10:41:57)

가정주부들이 은행에서 일을 시작했다고 호들갑떠는
텍사스의 팬케잌점에서 커피먹는 아저씨와,

오바마가 옆테이블에 있어도, 자신의 주문은 프라푸치노에 무가당 시럽은 지켜져야한다고
주장하는 여성. 그렇게 안하면 자신의 전산처리에 차질이 온다는 사람과의...

간격...

[레벨:7]꼬레아

2010.02.05 (11:53:10)


경주 가출소녀 사건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김은비라는 이름은 이제야 알았소이다
개명바기때문에 뉴스에 별 관심이 없으니...거의 안 보고
인터넷 포탈의 헤드라인도 개명바기의 작품이라 생각하니 관심없고
어쨌든 변명이고

노짱 서거후 세상뉴스에 멍 때리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후~~~.....................................................................................

이것도 변명 ?
구조론을 아직 잘 몰라서 그런가 ?
어쨌든 후~~~~~~~~~~~~~~~

대한민국의 모순된 학벌지상주의와 맞싸우며 온 몸으로 저항한 깜찍한 영웅 스토리 ! 

갑자기 신정아가 생각나는 군요
신정아처럼 장미희처럼 살지 말기를

89년생 이모양 !
아직까진 깜찍한 너를 사랑해~

선영아 사랑해 !

[레벨:1]Frontkniebeuge

2010.02.05 (12:05:20)

남조선에서 이 좁디 좁은 돌산 구석탱이 남조선에서 제발 서로 신경 좀 끄고 살자
팔 좀 넓게 벌리고 살자
그나마 좁아 터져 돌산으로 가로 막히고 아파트로 가로막혀 숨이 터질것 같은 이 남조선에서
제발 서로 간에 양팔 간격으로 벌리고 살자
신경 좀 쓰지 좀 말자
그게 남조선의 돌산 자연 천성을 그나마도 그나마도 조금이라도 희석시킬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개인주의가 남조선의 유일한 답이다.
제발 서로 서로 제발 제발 신경 좀 쓰지 말고 살자
돌산으로 가로막히고 아파트로 가로 막히고..답답하지도 않나
저 찌질대는 티비 드라마까지 전부 돌산일 뿐이다.
개인주의..
남조선의 유일한 탈출구다.
제발 서로 제발 한탱이도 서로 신경쓰지 말고 살자.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2.05 (13:39:30)

하늘 저 위로,
우주 한 켠에 창을 내셨구랴.
그 창 밖 풍경 이야기 읽으니,
그 창가에 있는 듯 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0.02.06 (09:21:18)

- 여학생 실종시 많이 걱정... 납치일 가능성이 90% 넘겠구나... 그래도 제발 무사하길 바랬음.
- 살아있다는 소식에 그래도 천만 다행이라고 생각함, 그러나 속인 사실에 허탈했음.
- 황당하기도 하고... 그러면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소녀(사람들에게 걱정끼치고,  여학생을 찾기 위한 시간과 노력들)

----->
동렬님 글 읽고 난뒤...

-누가 걱정하라고 했나? 역할놀이 이제 그만.
- 학벌을 부딪혔던 성인여성의 암담했던 순간들, 그리고 그것을 깨기위한  몸부림
- 인신론을 뒤짚는 존재론적 반전...
 
[레벨:15]LPET

2010.02.06 (14:45:57)

본좌는 이 뉴스 보고 0.1초만에 대박 쾌감을 느꼈소.
아니나다를까, 댓글들은 지루한 도덕군자들의 아햏햏한 에헴소리로 도배되더구만요..
늘 예상에서 벗어나진 않지만, 어떤 정신구조에서 저런 뻔한 반응을 쏟아내는걸까.. 하는 관심이 생겼소.

모두들 기초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안달이난것 같소.
인간이 기본적으로 보수-귀납적이라는 사실은 지난 대구지하철 화재사건에서도 입증되긴 했지만서도..

대중은 진위, 선악, 미추, 주종, 성속의 차원 중에서 진위판단으로 줄을 세우고 있소.
진위 다음에 선악의 기준을 들이대오. 이 두가지가 대중의 유일한 판단 잣대라는게 문제.

은비사건은 진위보다 상위의 선악에서 보면 아무 문제도 아닌 것이며,
미추로 보면 예쁜 구석까지도 있고,
주종으로 보면 이 답답한 세상에서 나름대로 주도권을 휘둘렀음을 알게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10.02.07 (00:36:13)

ㅋㅋㅋ

이제서야 봤소. 왠지 스티븐 킹의 소설 속에 나오는 내용 같아 쾌감이 느껴졌소.
'자작극' 이네, '이중생활' 이네 하는 소리는 기자들이 섹시한 헤드라인을 뽑기 위해 만든말이고,
본질은 기성세대들이 만들어놓은 가치관을 여학생이 와르르 무너뜨린게요.
"너희는 이렇게 살아야 돼!" 라고 말하고, 그 말에 묶여 하루를 살고있는 기성세대한테, 카운터 펀치를 날린게요.

네티즌들이 화를 내는 것은, 당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그것은 그녀에게 당한게 아니라,
누군가로부터, 자신에게, 또 다른 누군가에게 뭔가를 계속 강요 당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오.
자신한테 화는 나는데 풀 곳이 없으니 김양 탓하는 거지...

하튼, 이야기가 더 확장되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라는 아쉬움이 남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10.02.07 (11:29:22)

기존의 질서!
그 엉성하고 알량한 골조 무너뜨리기.

잠시나마 그 질서의 주도권을 김양이 잡았던 게요.
우쨋든 김양이 덤벙에 화두처럼 돌 하나 던졌으니,
복제에 복제의 파랑이 마구 그려질 듯 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2.07 (13:08:10)

양모님 말씀이 맞소.
자기네들은 군말없이 줄빳다 피떡되게 맞았는데
새로 들어온 이등병이 꾀병을 부려 매를 안맞았다가 들켰다고 하니
공연히 심통이 나서 화를 내는 것.
우리도 그때 그시절 매 맞고 컸으니 니들도 맞아라는 심리.
모든 화를 내는 행동은 기본 자기 자신에게 화를 내는 것.
우리가 쥐박에게 화를 내도
기본 쥐 하나도 박멸 못하는 자기 자신에게 먼저 화를 내는 것.
모든게 그렇소.
쥐박에게는 화를 낼 만 한것.
자신을 혁신하여 쥐를 이기기 위해서.
근데 김은비에게 화를 내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삶을 즐기려는 태도 자체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오.
기본적으로 삶은 고난의 행군이라고 여기는 때문이오.
즐길 건수만 찾으면 웃고 즐기자는 태도는 나의 입장이오.
그리고 이 사건은 충분히 웃을만한 에피소드가 되오.
아이디어를 주고 영감을 주고 쾌감을 주오.
기본적으로 걱정할 건수만 있으면 걱정하자는 주의자들이 화를 내는 것이오.
그들은 인생 자체가 걱정이고 한숨이고 재난이오.
건수잡았다는듯이 걱정하고 한숨쉬고 화를 내고 인생을 그렇게 사는가보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369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47
4368 섹스는 관계의 시작이다 image 5 김동렬 2017-05-12 13944
4367 유시민과 멧돼지가 골프를 치면 김동렬 2007-09-05 13944
4366 이회창 리로디드 대 최병렬 레볼루션 image 김동렬 2003-10-30 13942
4365 인생의 BCD image 4 김동렬 2011-07-24 13941
4364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933
4363 언어의 구조 image 2 김동렬 2011-01-17 13932
4362 한나라당의 무뇌를 재검표해야 김동렬 2003-01-27 13931
4361 월드컵 심리 그리고 3 김동렬 2010-06-14 13925
4360 식은 감자 추미애 image 김동렬 2003-11-13 13923
4359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3923
» 김은비 사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9 김동렬 2010-02-05 13921
4357 영천에도 희망이 있나? 김동렬 2005-04-18 13916
4356 박정희 죽음에 박근혜는 책임없나? 김동렬 2005-10-25 13915
4355 배짱이가 30마리도 안된단 말이오? 파브르 2002-12-04 13915
4354 정확하지만 제대로 읽을 줄을 알아야 합니다. skynomad 2002-10-18 13913
4353 나가 죽어라, 열우당. 스피릿 2004-12-13 13911
4352 스와핑도 죄가 됩니까? image 김동렬 2003-10-16 13911
4351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후보는 누구? 황인채 2002-12-16 13911
4350 일단은 완성 이단은 계속 김동렬 2008-10-23 13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