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3979 vote 0 2002.11.11 (23:56:53)

오늘 제가 오랜만에서 집에서 맥주 한 잔 했습니다.
가만히 뉴스를 보고 있자니, 미칠 것 같더군요.
홧병이란 병이 있더라구요.

정몽준...
주둥이를 찢어 버리고 싶네요.
저 얼굴 보며, 신선 어쩌구 하는 넘둘도 같이 찢죠.

김근태...
그 속에 너무 빤히 보여서,
화가 나지도 않고, 웃기는 단계도 지나고, 이제는 차라리 슬픕니다.

아 참, 재수탱이 또 있네요..
TV 토론 끼워달라고 지랄하는 민노당,
아들 풀어준 김대중,
(이 양반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회창과 커넥션은 없었는지... 제정신이라면 우째 이런 일을... 허허..)


만약 지금 사방이 온통 적으로 둘러쌓인 이 순간에
이인제가 있다면, 전 별로 걱정 안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전 이인제 꽤 좋아합니다. 이인제는 '악'이 있어요.
도덕적인 면에서도 그렇게 많이 부족하진 않다고 봅니다. )
이인제는 명분같은 거 생각안하고,
멋들어지게 정치 뒷공작을 해낼 겁니다.

노무현...
길이 아니면 가지 않는 사람이기에,
'바르면서도' 동시에 '유능하게' 이 난관을 헤쳐나가기란 쉽지 않을 겁니다.

이 양반은 정몽준의 저 구역질 나는 꼼수를 벗어날 수 있을까요?
이 만추의 밤, 정도령의 아가리를 하염없이 찢고 싶어지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32 새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4 김동렬 2010-05-19 13979
4431 인생의 BCD image 4 김동렬 2011-07-24 13977
4430 이회창 리로디드 대 최병렬 레볼루션 image 김동렬 2003-10-30 13973
4429 존재냐 소유냐 김동렬 2006-07-06 13967
4428 유시민과 멧돼지가 골프를 치면 김동렬 2007-09-05 13963
4427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963
4426 언어의 구조 image 2 김동렬 2011-01-17 13956
4425 한나라당의 무뇌를 재검표해야 김동렬 2003-01-27 13956
4424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3955
4423 식은 감자 추미애 image 김동렬 2003-11-13 13953
4422 김은비 사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9 김동렬 2010-02-05 13952
4421 월드컵 심리 그리고 3 김동렬 2010-06-14 13946
4420 배짱이가 30마리도 안된단 말이오? 파브르 2002-12-04 13940
4419 영천에도 희망이 있나? 김동렬 2005-04-18 13939
4418 정확하지만 제대로 읽을 줄을 알아야 합니다. skynomad 2002-10-18 13939
4417 나가 죽어라, 열우당. 스피릿 2004-12-13 13937
4416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3937
4415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후보는 누구? 황인채 2002-12-16 13935
4414 스와핑도 죄가 됩니까? image 김동렬 2003-10-16 13933
4413 Re..맞습니다 자유인 2002-11-05 13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