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3966 vote 1 2007.11.05 (17:56:08)

구조를 파악하는 방법


세상의 모든 존재는 주어+동사다. 주어에 주목하면 동사(형용사)로 표현되고 동어반복의 오류에 빠진다. 반면 동사에 주목하면 관계가 보인다. 관계는 메커니즘이고 이는 명사로 표현된다.


바람이 불다. ‘불다’를 명사로 바꾸면 ‘불음’이 된다. 불음이 바람이다. 바람과 불다는 명사냐 동사냐일 뿐 본질에서 같다. 바람에 주목하면 불다에 도달하고 끝난다. 불음에 주목하면 밀도차 곧 기압의 존재를 발견할 수 있다. 


입으로 바람을 불어본다. 입속이 입 바깥보다 공기의 밀도가 높다. 기압의 차이에 의해서 공기가 특정 방향으로 이동한다는 동역학적 메커니즘이 발견된다. ‘~이면 ~이다’를 충족하는 방정식의 확립이다.


비로소 답을 찾았다. 가만이 관찰해 보면 세상의 모든 법칙이 결국 이와 같은 한 가지 패턴으로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것으로 세상의 모든 문제를 풀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발췌)

***.. 제가 얻어낸 모든 지혜는 이 하나의 방법에서 나온 것이오. 나는 이것을 초등학교 4학년때 고안해서 이후로 무수히 써먹고 있소. 이 내용은 아래 구조론의 착상에 추가한 부분이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379 정말 시너지 효과가 날까요? 탱글이 2002-11-18 13951
4378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48
4377 인생의 BCD image 4 김동렬 2011-07-24 13945
4376 유시민과 멧돼지가 골프를 치면 김동렬 2007-09-05 13944
4375 이회창 리로디드 대 최병렬 레볼루션 image 김동렬 2003-10-30 13942
4374 언어의 구조 image 2 김동렬 2011-01-17 13936
4373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936
4372 한나라당의 무뇌를 재검표해야 김동렬 2003-01-27 13931
4371 월드컵 심리 그리고 3 김동렬 2010-06-14 13926
4370 식은 감자 추미애 image 김동렬 2003-11-13 13926
4369 김은비 사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9 김동렬 2010-02-05 13925
4368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3924
4367 영천에도 희망이 있나? 김동렬 2005-04-18 13919
4366 배짱이가 30마리도 안된단 말이오? 파브르 2002-12-04 13918
4365 정확하지만 제대로 읽을 줄을 알아야 합니다. skynomad 2002-10-18 13917
4364 박정희 죽음에 박근혜는 책임없나? 김동렬 2005-10-25 13915
4363 나가 죽어라, 열우당. 스피릿 2004-12-13 13913
4362 일단은 완성 이단은 계속 김동렬 2008-10-23 13912
4361 스와핑도 죄가 됩니까? image 김동렬 2003-10-16 13912
4360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후보는 누구? 황인채 2002-12-16 13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