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0285 vote 0 2002.10.16 (16:09:40)

밥빌어먹기 딱 좋은 철학과 학생입니다.

법대 수업을 하나 청강했는데, 그 교수님이 이회창 선배인 것 같더라구요.
수업 중간중간에 고등학교 대학교 모두 이회창과 동문인 그 교수님이
마치 이회창이 이미 당선이나 된 것 처럼 말씀하시더라구요.

"이회창이 법조인 출신이어서, 이러이러한 것은 잘할 것이다, 그런데 정몽준은 아니다.."
라는 식으로요..

김동렬님!
묻고 싶습니다.

노무현 바람은 6월에 이미 멈춘 것 이었습니까?
저에게는 지금 이 상황에서 아무런 희망도 보이지 않습니다.
노하우 회원들의 희망섞인 말들도 모두 자기 위로로 밖에 들리지 않는군요.

"그랬으면 좋겠는 상황"이 아닌, 객관적인 전망을 알고 싶습니다.
솔직히 아래에 써놓으신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것이 태풍전의 고요란 말도 이해가 잘 안됩니다.
그냥 이대로 굳히기 일것 같은데...

노짱에게 반드시 기회가 돌아온다는 것을 굳게 믿었는데,
어쩌면 제가 노무현 지지자이기 때문에,
한화갑이 몇 십년간 김대중의 당선을 믿었던 것과 같은 것은 아니었는지...
이젠 상황을 보는 제 자신의 눈도 믿을 수가 없습니다.

비관주의에 빠져들어서는 안되지만,
객관적으로 보면서, 최악의 상황도 준비해야 된다고 봅니다.
어설픈 희망을 지녔다간, 12월 19일이 너무 괴로울 것 같군요...

(개인적으로 정도령은 이해충 못지 않은 폭탄이라고 봅니다.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4 성 정체성이 조작될 수 있는가? 김동렬 2002-10-26 15788
203 인사 하늘끝 2002-10-26 12269
202 왜 정몽준이 우리의 적인가? 김동렬 2002-10-25 12910
201 동렬박사님, 단일화는 안되는 건가요? 뽕뽕이 2002-10-25 11801
200 Re..단일화는 아직 거론하기 이릅니다. 김동렬 2002-10-25 12204
199 사막을 건너온 지도자 노무현 김동렬 2002-10-25 12275
198 鄭 후보가 밝혀야 할 것들(한국일보10.24) -퍼옴 무당벌레 2002-10-25 14015
197 노후보의 점을 보다 무림거사 2002-10-25 12676
196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 희박" 김동렬 2002-10-24 13491
195 Re.. 쭝앙스럽도다 무림거사 2002-10-24 13189
194 똥줄 타는 이회창 후보.. ^^ 시민K 2002-10-24 13104
193 북한 핵문제에 대한 생각 김동렬 2002-10-24 14006
192 정형근이에다가... 지만원이까지... 하하하! 2002-10-24 12065
191 병역비리대책회의 사실로 확인 image 김동렬 2002-10-23 15312
190 몇 가지 단상... ^^ 스피릿 2002-10-23 13698
189 동렬박사에게 감사한다. 조미숙 2002-10-23 14726
188 Re.. 그렇죠..이회창을 5년동안 보고 살수는 없죠..-.- 하지만.. 음냐음냐 2002-10-25 13282
187 정몽준 베이스캠프 철수하려나? image 김동렬 2002-10-23 14653
186 몽준을 조질 것인가? 김동렬 2002-10-23 16616
185 역시 손문상 화백~! 압권입니다. image 캬캬 2002-10-23 12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