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그냥 가만 앉아서 얼어죽었다는 경찰의 발표는 납득하기 힘들다.
한자리에 모여서 죽었다면
독극물 따위를 잘못 줏어먹고 중독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산에서 독극물이 있는 짐승의 미끼 따위를 먹었다든가
예컨데 꿩을 잡기 위해 심어둔 사이나(청산가리)가 든 찔레열매나 망개나무 열매 따위를
줏어먹고 중독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 해도 시체가 왜 발견되지 않았는지는 의문이다.

꿩을 잡기 위해 찔레열매 따위에 청산가리를 심어놓았던 농부아저씨가
청산가리를 놓았다는 사실이 밝혀질까봐 시체를 파묻어 버렸을지도 ...

별 생각이 다드는군.
나는 완벽한 미스터리는 없다고 본다.

하여간 내가 알기로 산에서 13살 먹은 소년이 죽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꿩을 잡기 위해 청산가리를 넣은 찔레열매를 먹는 것이 유일하다.

만 13살이면 내 중학교 2학년인데 다 큰 애가 왜 죽어?
총알이 발견되어서 미스테리를 부채질 하는군.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 Re..진짜 성질 같으면 그러면 좋겠네요. skynomad 2002-10-18 12804
132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497
131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685
130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449
129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426
128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255
127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885
12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385
125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02
124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497
123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03
122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06
121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627
120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340
119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9867
118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238
117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094
116 제안 하나 (한겨레신문에 전단지 끼워 돌립시다) 아다리 2002-10-13 12160
115 Re..오늘 토론회 어땠나요? 까웅아빠 2002-10-13 12478
114 개혁정당 모임을 다녀와서 아다리 2002-10-12 1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