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read 10517 vote 0 2002.09.27 (17:31:10)

[이 글은 국민정당의 추진에 반대의견을 가진 어떤 분을 위한 변명으로 씌어졌습니다]

15년전 6월항쟁으로 씨앗이 뿌려졌습니다. 그로부터 15년이 흘렀습니다. 그때 20살이었던 대학생 청년은 이제 35살 한창 나이가 되었습니다. 그때 35살이었던 넥타이부대는 지금 50살입니다. 명실공히 연부역강한 이 사회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떨치고 일어설 때입니다. 우리가 주인이라고 외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럴 나이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성숙했던 것입니다.

15년전 최루탄과 화염병 속에서 심어진 그 씨앗이 이제야 싹을 틔우고 있습니다. 그 씨앗이 유시민의 국민정당으로 싹을 틔우고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실패할 확률은 높습니다.

그러나 설사 싹이 잘린다 해도 뿌리는 살아있습니다. 15년전의 과거를 누구도 역사에서 지울 수는 없습니다. 역사가 죽지 않는 한 우리는 결코 죽지 않습니다.

숨막히던 최루탄 연기 속에서 명동거리를 내달리던 그 시절을 기억하십니까? 누구도 역사를 속일 수는 없습니다. 한 두 번의 실패야 각오해야 합니다. 그러나 시행착오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오류를 시정하고 조금씩 방향을 잡아나갈 것입니다.

실패를 두려워하면 한 걸음도 전진하지 못합니다. 죽이되든 밥이되든 우선은 출항을 시켜야 합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야합니다.

.....

님은 저희보다 한 세대 윗분이십니다. 이제부터 집을 짓자고 해서는, 언제 그 집에 대들보를 올리고, 어느 세월에 그 집에 인테리어를 하고, 입주를 하고 아들낳고 딸낳고 살게 될지 감이 잡히지 않을 것입니다.

님은 이 사회를 위해 님의 닦은 지혜를 당장이라도 사용해야할 사람입니다. 그렇지만 저희는 아직도 젊습니다. 이제 초석을 놓고 번듯한 집을 지어서 다음 세대에게 물려줄 참입니다.

오늘 우리의 노력이 월드컵의 붉은악마 세대 쯤 가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래도 그 길을 갈 생각입니다. 둘러봐도 다른 길은 보이지 않으니까요. 어차피 역사의 필연에 의해 그렇게 되게 되어있기 때문이지요.

어쩌면 우리는 주인공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훗날 올 누군가를 위해 먼저 와서 번듯한 집 한채 지어놓고 물러나는 것이 역사가 맡긴 소임의 전부인지도 모릅니다. 어쨌거나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할 뿐입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그것은 국민정당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 저도 궁금. 민용이 2002-10-03 14162
62 꿈 속에서도 당신이 원하는 것 image 김동렬 2002-10-02 11717
61 2라운드 곧 시작합니다. 관객은 입장하세요. 김동렬 2002-10-02 9287
60 인터넷의 가능성들 김동렬 2002-10-02 10109
59 Re..인터넷의 가능성들 아다리 2002-10-02 11896
58 Re..다음이 진보주의적? 김동렬 2002-10-02 10598
57 꼬리 내리는 정몽준 김동렬 2002-10-01 10706
56 시화호에서 발견된 수리부엉이 image 김동렬 2002-10-01 12311
55 금정 농구경기장을 다녀와서(좀 더 적었습니다) 아다리 2002-09-30 10497
54 Re..얼굴이 안보입니다 아다리 2002-09-30 11567
53 개구리소년의 총알 맞은 두개골 image 김동렬 2002-09-30 29205
52 "우유 많이 마시면 살 빠져요" 김동렬 2002-09-30 17058
51 개구리소년은 총살되었나? 김동렬 2002-09-30 23946
50 대륙국가로 웅비하지 못하면 김동렬 2002-09-29 11514
49 북한 바람을 일으킵시다 아다리 2002-09-28 11839
48 Re..돌이킬 수 없는 강을 가볍게 건나가는 회창 김동렬 2002-09-29 14748
47 Re..돌이킬 수 없는 강을 가볍게 건나가는 회창 아다리 2002-09-30 10863
46 Star Wars ( for 노무현) 카카 2002-09-28 10786
45 개구리소년 얼어죽은 것이 확실한 듯 김동렬 2002-09-28 17840
44 귀족과 서민 image 김동렬 2002-09-28 12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