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41 vote 0 2020.04.30 (16:01:44)

  

    나는 신을 믿는다.
    수염 난 할아버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어폐가 있지만 달리 적절한 표현을 찾지 못했다.
    아스퍼거인의 어떤 예민함인지는 모르겠다. 


    내가 막다른 길을 만나거나 오를 수 없는 벽 앞에서 좌절할 때마다
    신은 내게 어렴풋한 길을 보여주었고 


    나는 신의 안내에 의지하여 여기까지 왔다.
    그리고 또다시 벽 앞에서 신의 뜻을 묻고 있다. 


    신의 다음 계획은 무엇일까?
    어쩌면 내게 주어진 소임을 다 했는지도 모른다. 


    김동렬 너는 여기까지.
    다음 페이지에 대한 구상이 떠오르지 않는다. 


    나는 할 만큼 했고 대한민국도 이 정도면 체면을 세웠고
    인류도 그럭저럭 제 발걸음으로 굴러갈 것이다. 


    다만 진리에 대한 열정 하나만은 아쉬움이 있다.
    왜 열병처럼 전염되지 않을까? 


    그들에게 진리란 시시한 것인가? 

    길바닥에 굴러다니는 돌 보듯 한다는 말인가?


    진리를 알았을 때의 감격은 도무지 없는 것인가? 

    아닌 것을 쳐내는 유쾌함을 맛보지 못한다는 말인가?

    노자도 쳐내고, 장자도 쳐내고, 마르크스도 쳐내고, 다윈도 쳐내고, 프로이드도 쳐내고, 데모크리토스도 쳐내고, 플라톤도 쳐내고, 헤겔도 쳐내고, 니체도 쳐내고, 칸트도 쳐내고, 마구마구 쳐내고


    아닌 것들의 모가지를 뎅겅뎅겅 잘라주는 기쁨을 누리고 싶지 않다는 말인가?
    오직 쳐낼 수 없는 사람 하나가 있다면 공자다. 


    공자는 특별히 말한 것이 없으니 쳐낼 것도 없다.
    그는 단지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을 뿐이다. 


    그것은 인간이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인간의 운명을 결정하는 것은 호르몬이고, 호르몬을 결정하는 것은 만남이고


    만남에 필요한 것은 언어이고, 언어를 획득하게 하는 것은 배움이다.
    논어의 첫머리는 배움과 만남의 기쁨에 대한 이야기다. 


    배우면 언어를 얻고 그 바닥의 언어를 익히면 만나야 할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만날 사람을 만났을 때 기쁨을 얻고 거기서 호르몬이 바뀐다. 


    호르몬이 사람을 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밀어붙이니 그 사람의 운명이 바뀐다.
    답은 최종적으로 뇌과학에서 찾을 수 있다. 


    바른 배움, 바른 언어, 바른 만남, 바른 호르몬, 바른 운명이 있을 뿐이다.
    그 운명이 당신의 인생을 결정한다. 


    비뚤어진 길을 가는 사람은 

    만나야 할 것을 만난 적이 없는 사람이며


    진정한 만남의 기쁨을 느낀 적이 없는 사람이거나

    혹은 만나도 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사이코패스일 터이다.


    주인이 될 것인가, 노예로 만족할 것인가?
    집단의 중심으로 쳐들어가서 의사결정권자가 될 것인가


    아니면 집단의 한 구석탱이에서 작은 역할의 획득에 만족할 것인가?
    앞에서 길을 열고 무리를 이끄는 자가 될 것인가 


    아니면 뒤에서 팔짱 끼고 비웃으며 시험하고 조롱하는 자로 남을 것인가?
    보통은 뒤에서 킥킥대며 조롱하는 자가 인기를 얻는다. 


    어차피 진정한 자는 만에 하나도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은 70억의 경쟁무대이고 


    조금 높은 그룹으로 올라서면 만에 하나가 70만 명이나 우글거린다.
    학계든 스포츠계든 예술계든 만의 하나가 70만 대군을 이끌고 쳐들어온다. 


    뒤에서 이죽거리는 촌놈 짓은 예천이나 문경 같은 촌구석에서 먹히는 거다.
    진리 앞에서 전율하지 않는다는 말인가? 


    뭐 그런 사람도 더러는 있을 것이다.
    소리가 나지 않는 북은 칠 수가 없고 


    반응하지 않는 존재는 건드릴 수 없으니 더욱 만날 수 없다. 

    나는 더 오르고 싶은 욕망이 없다. 


    애초에 그런 것은 없었다.
    대인관계가 서툴러서 사람이 무서웠기 때문이다. 


    다만 하나의 작은 불씨를 던져서 세상이 불타오르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신은 내게 불씨 하나를 주었고 나는 작은 등불 하나를 켜고자 했다. 


    그것은 내가 죽고 난 다음에 이루어져도 상관없는 일이다.
    진리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여기까지 왔다. 


    평판공격을 가하려는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용기 있게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자가 되어야 한다. 


    이미 인류의 높은 의사결정그룹에 들었거든

    주변에서 시시덕거리는 낮은 자의 시선을 의식할 이유가 없다.


    여러분은 진정한 구조론의 제자인가, 지나가는 뜨내기 눈팅인가?
    여러분이 여기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자부심뿐이다. 


    언젠가는 모두가 알게될 진리를 남보다 조금 먼저 알았다는 것뿐이다.
    수학자는 타협하지 않는다. 


    수학에 중도는 없고 물타기는 허용되지 않는다.
    정답은 하나이고 나머지는 모두 오답이다. 


    진리의 길을 가는 자가 될 것인가, 대중에 아부하는 거렁뱅이가 될 것인가?
    당신이 길에서 우연히 진짜를 만날 확률은 만분의 일이다. 


    그러므로 마음껏 조소하고 비웃고 야유해도 좋다.
    그러나 세상에는 만의 하나가 70만 명이나 있다. 


    그 세계로 뛰어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없다는 말인가?
    노자나 장자 따위에게 쫄아서 함부로 감탄사를 바치고


    라즈니쉬 따위 머저리에게 속아서 책을 백 권이나 사서 쟁여놓고
    환빠짓에 창조과학회에 달착륙음모론이나 믿고 


    그런 너절함이 창피하지 않다는 말인가? 

    태연하게 교회에 다니고 절에 가서 절하는 사람도 있다.

    70만의 만분의 일이 날고 뛰는 그 세계를 방문할 일이다. 

    진리는 가까운 곳에 있고 1+1=2가 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 세계를 방문할 수 있다. 

    다만 배움이 있어 언어를 얻고 만남을 이루고 호르몬이 나와줘야 한다.


    호르몬이 나오지 않으니 좋은 것을 배워도 기쁨이 없다.
    너절한 잔꾀나 꼼수나 요령이나 실용이나 경험이나 


    이런 짓에 함부로 감탄사를 던진다. 

    천하인의 길을 가지 않고 뒷골목을 숨어다니는 


    그 모습이 부끄럽지 않다는 말인가?
    진리 앞에서 전율하게 하는 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무미한 사람과의 대화는 의미가 없다. 

    전율하라. 그리고 운명을 바꿔라. 


    그다음은 신이 길을 안내할 것이다.

    당신이 예민한 감각의 소유자라면 신의 표지를 찾았을 것이다. 




[레벨:2]hojai

2020.04.30 (17:00:11)

감사합니다.

"만남에 필요한 것은 언어이고, 언어를 획득하게 하는 것은 배움이다."

요즘 더욱 절절하게 느끼는 대목입니다.

[레벨:6]산초

2020.04.30 (20:24:45)

등불은 어둠과 공존하지 않지요... 더 밝아집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26 경상도 홍준표, 우병우의 전라도 사냥 1 김동렬 2020-06-07 1582
4825 두려운 이유 2 김동렬 2020-06-05 1960
4824 두려움을 극복하라 2 김동렬 2020-06-04 2174
4823 수학은 완전한가? 우주는 완전한가? 김동렬 2020-06-03 1383
4822 아리랑에 대한 고찰 김동렬 2020-06-03 1458
4821 아킬레스와 거북이 3 김동렬 2020-06-02 1342
4820 폭도인가, 시민인가? 2 김동렬 2020-06-02 1752
4819 김종인을 처절하게 밟아버려야 한다. 1 김동렬 2020-06-02 1640
4818 교육의 전략 1 김동렬 2020-06-01 1210
4817 공짜먹는게 교육이다 2 김동렬 2020-05-31 1614
4816 과잉 대표된 정의연 1 김동렬 2020-05-31 1342
4815 이용수는 왜 윤미향을 치는가? 2 김동렬 2020-05-28 2521
4814 교육이 가장 중요하다. 1 김동렬 2020-05-27 1685
4813 찌질이 찐따 정의당 4 김동렬 2020-05-27 1732
4812 일본과 경상도의 멸망공식 1 김동렬 2020-05-26 2112
4811 표창원의 적전도주 1 김동렬 2020-05-25 1999
4810 역사의 강자와 약자 3 김동렬 2020-05-24 1791
4809 윤미향과 이용수 1 김동렬 2020-05-24 2152
4808 처음 방문하시는 분께 1 김동렬 2020-05-24 1332
4807 정의당과 심상정의 오판 3 김동렬 2020-05-22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