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643 vote 0 2020.04.25 (08:27:12)

      
    차원 5의 의미


    우주 안의 모든 것은 차원 5로 존재한다. 그럼 3차원 입체는 뭐냐? 거기에는 관측자가 있다. 관측자와 0차원을 포함하면 5다. 어떤 입자에 외력이 작용하면 당연히 깨진다. 깨지면 존재가 아니다. 여기서 입자는 체다. 체는 4다. 외력 1을 더하면 5다. 깨지지 않으면? 그 경우 외력을 내부에서 처리하여 외부로 배출한다.


    외력의 작용에 따른 모순을 내부에서 처리하는 것이다. 이때 외력은 들어왔다 나갔으므로 논외가 되고 체의 4에 그 외력을 처리하는 내부 구심점 1을 더하여 5다. 즉 자연은 어떤 경우에도 5일 수밖에 없으며 깨진 5와 멀쩡한 5가 있을 뿐이다. 가솔린의 폭발이나 물체의 파괴는 본래 5에서 1이 밖으로 빠져나간 것이다. 


    물체의 모서리를 때리면 떨어져 나간다. 여기서 모서리는 4 + 외력은 1 = 5가 된다. 즉 가만히 있는 물체는 내부에 무게중심을 가져서 5가 되며 그렇지 않은 물체는 깨지면서 그 운동을 포함하여 5가 되며 언제든지 5다. 깨진 것은 논외로 치고 구조가 안정된 5는 입체 내부에 외력을 극복하는 구심점이 하나 더 있다. 


    예컨대 가족 5명과 지나가는 행인 5명은 다른 거다. 가족 5명은 서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계를 이루고 가족이 아닌 경우는 계를 이루지 못했으므로 체다. 외력이 작용하면 가족은 뭉쳐 하나로 대항하겠지만 지나가는 행인들은 흩어져 버린다. 에너지는 뭉친 에너지와 흩어진 에너지가 있고 특별히 뭉친 에너지는 계다.


    플라즈마가 3천도 이하로 식으면 일정한 압력에서 뭉치기 시작한다. 그 이상의 온도와 다른 압력이면 흩어져 버린다. 흩어지면 논외가 되고 뭉치면 비로소 사건이 시작된다. 흩어진다는 것은 의사결정이 밖에서 일어난다는 것이다. 거기에는 내부질서가 없으므로 계의 통제가능성이 없다. 그러므로 논외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흩어진 가스도 실린더에 가두면 통제가 된다. 여기서 실린더가 추가되므로 역시 5다. 자연은 언제나 5이며 그 5가 어떤 대상 내부질서로 있으면 통제가능하고 반대로 체4+운동1로 5가 되면 돌아다니므로 통제되지 않아 사건을 조직하지 못한다. 이 경우는 어떤 용기에 가두어 5를 끌어내는 방법으로 통제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199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4351
5198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5959
5197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5829
5196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3510
5195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3364
5194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2664
5193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6453
5192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2922
5191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2546
5190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39881
5189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39710
5188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38795
5187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38500
5186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38420
5185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37654
5184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6672
5183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6649
5182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5302
5181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5204
5180 라이프 오브 파이 image 8 김동렬 2013-02-04 32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