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이성광이성광
read 4085 vote 0 2012.12.21 (21:53:59)

아리고 먹먹하던 하루가 가고 또 하루가 가고 있소. 그리고 반전은 시작되었소.


초딩 분노의 미들킥

초딩의 분노.png


자유 공간

선거패배의 주범이 잡혔소. 

대형 주류 대중 매체요(방송3사, 조중동 등). 이들의 세뇌에 가까운 사기와 공갈이오.

증거는 대외국민의 투표결과요. 문재인 56.7%, 박근혜 42.8%. 이 결과가 대형매체 세뇌가 통하지 않는 공간의 유권자들이 판단한 결과이기 때문.


비록 선거 전 조사이나 이상우님이 제시해 준 자료를 보면,

직업별에서는 화이트칼라, 블루칼라, 학생이, 

월소득에서는 월 201만원 이상 전부에서,

학력별에서는 대재이상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지지가 앞서고 있다. 이들 역시 재외국민과 마찬가지로 대형 매체의 세뇌로 부터 자유로운 공간이 있는 사람들이오.


-이상우님 제시 자료-

동아일보와 '리서치앤리서치'가 지난 11일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 오차범위 3.1%P)에서 박 후보는 45.3%를 얻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41.4%)를 3.9%포인트 차로 앞섰다. 특히, 이 조사에서 두 후보는 소득별, 학력별, 직업별 지지율에서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직업별 지지율

  *농림 임업 어민: 朴 55.2-文 37.1%

  *자영업: 朴 50.2-文 37.1%

  *화이트칼라: 朴 32.7-文 53.5%
  *블루칼라: 朴 43.1-文 48.1%

  *블루칼라: 朴 43.1-文 48.1%

  *가정주부: 朴 55.6-文 32.3%

  *학생: 朴 27.9%-文 57.7%

  *무직: 朴 60.4-文 19.3%

  

월(月) 소득별 지지율 

  *200만 원 이하: 朴 56.1-文 27.6%

  *201만~300만 원: 朴 40.1%-文 47.6%

  *301만~400만 원: 朴 43.5-文 47.3%

  *401~500만 원: 朴 39.4-文 50.6%

  *501만 원 이상: 朴 40.8-文 46.4%

  

학력별 지지율

  *중졸 이하: 朴 63.9-文 23.5%

  *고졸 이하: 朴 52.8-文 33.1%

  *대재(大在) 이상: 朴 37.4-文 49.6%

  


활빈당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든 몰표는 저소득, 저학력, 무직/가정주부/자영업자/ 농림 임업 어민들이오. 박근혜와 새누리는 활빈당 해야 하오.



투표 추세

16대, 17대와 비교할 수 있소. 박근혜는 이명박처럼 전횡하기 쉽지 않소. 문재인과 국민연대는 14,692,632표로 48.02% 지지를 확인했고, 서울을 수성했소.  비록 집권에 실패했으나, 졌다고 주저 앉을 정도는 아니오. 댓가는 치뤄야겠으나, 반전할 수 있소.


뉴스타파의 방송만들기

SNS에서는 노종면 방송, 김어준 방송 만들기를 시작했소. 진보 스타일의 반전을 시작했소. 시스템을 바꾸는 방식이오. 이명박근혜의 대형 매체가 대한민국의 에너지를 왜곡했으나, 반작용이 있을 것이오. 반작용 에너지 갈 길이 잡혔소.


반전이오.


[레벨:3]일벌

2012.12.21 (22:10:08)

가장 와닿는 말씀이오.

선거기간 내도록 분통 터지게 만들었던 언론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pinkwalking

2012.12.21 (22:14:28)

울컥,에 욱!까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9]난너부리

2012.12.21 (22:36:45)

그런 움직임은 1300만 지지자 결집에는 도움이 되나, 바보 꼬시기에는 부족하네요

이번에 결론은 나왔습니다 한국에는 바보가 더 많다고요. 그리고 우리가 한국의 수준이 높이 본 잘못을 저질렀다고요.

결론은 두려움에 덜덜 떠는 바보들을 꼬시지 못하면 아무 소용없는 것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Beholder

2012.12.21 (22:41:00)

괴벨스의 방법을 좀 빌린다고 해도 우리쪽이 훨씬 세련되게 할 수 있지 않을까요?

결코 안 되는 방식인 걸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Beholder

2012.12.21 (22:39:39)

같은 생각입니다. 방송 만들기 저도 주목하고 있었습니다. 방향은 맞는 듯한데 에너지가 충분한지 모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wisemo

2012.12.21 (23:49:34)

강적을 만나도 포용을 못하는 저들이 문제인 것이지요.

'여기 사람이 먼저 있잖아요' 외쳐도 불포탄 날린다 이말이죠... 

조중동 방송3사에 중독되어서리...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배태현배태현

2012.12.22 (00:03:37)

공감가는 글입니다.헌데 저는 중졸에 전문직 30대중반..ㅎㅎ..인터넷이 아니었다면 아마 저도 박정희추종자 경상도민이었을겁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391 5.18+천안함발표(5, 20)+노무현 대통령 서거일(5, 23)=? 2 오세 2010-05-18 4082
4390 mbc다큐 링크 - 육식의 반란 4 락에이지 2013-05-21 4079
4389 영어 이야기(셋) 5 지여 2011-04-03 4076
4388 김어준의 극악(?)한 꼼수 1 일반이론 2011-11-12 4073
4387 책주문-내가사는이유 1 서프눈팅 2007-08-27 4073
4386 이거 어뜨케 알았소? image 1 개밥반그릇 2007-09-04 4069
4385 자기소개 하지 말라는 말, 오늘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3 귤알갱이 2013-07-21 4067
4384 영어전치사를 관계로 바라본다. 8 창준이 2013-05-11 4067
4383 <홍차의 거의 모든 것> image 10 아란도 2014-03-02 4061
4382 집단적 기억, 트라우마 image 2 김동렬 2009-11-05 4061
4381 주말영화 "쿵푸팬더 3" image 2 아나키 2016-02-06 4059
4380 하루 앞두고 29 pinkwalking 2012-12-18 4059
4379 80년 만에 얼어붙은 베니스 운하 image 15 김동렬 2012-02-08 4057
4378 이명박 독도 넘겨줬네 6 김동렬 2009-07-02 4055
4377 조중동 개그 (뒷북조심) 4 르페 2009-06-13 4051
4376 노인분들 투표율이 높은이유 6 락에이지 2014-06-01 4049
4375 오랜 시간 동렬님 글을 읽어온 눈팅입니다. insomnia 2007-08-29 4049
4374 기호 10번 선거 포스터..느낌이 좋아서... image 1 아란도 2011-10-21 4048
4373 학교 가는 길 image 9 김동렬 2013-03-20 4043
4372 내가사는이유 품절? 1 모다 2007-09-09 4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