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한 사람이

자신을 깨닫고 .

자신의 삶을 깨닫고.

자신과 주변과의 관계를 깨닫고.

자신이 속한 세상을 깨닫고.

자신의 완전성을 깨달아서 삶을 완성하였다.

 

한 사람이

낡은 육신을 이제 벗어 버렸다.

그는 육신이 낡아져서 더는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지만

꽃은 시들어서만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나는 왠지 아직도 당신을 생각하면 푸르게 젊은 靑春이 떠오른다.

당신은 내 기억속에서 한번도 늙지 않았다.

그래서 당신은 나에게 아직 젊어서 뚝 떨어져간 꽃잎파리들 처럼 그렇게 깊은 아쉬움을 토해내게 한다.

 

한 사람이

자신의 운명을 수용하게 되기까지는 얼마나 많은 고뇌가 뒤따를 것인가?

고뇌없이 운명을 포용하는 사람을 본적이 없다.

 

주어진 시대적 소명을 그리도 철저하게 하고간 사람들이 얼마나 될 것인가.?

언제나 젊은 소나무처럼 시대정신을 그리도 아름답게 반영한 사람들이 얼마나 될 것인가.?

 

한 사람이 가고 또 한 사람이 가고....

이렇게 무심한 여름은 방울방울 폭풍치는 울림을 남기고 지나가고 있나보다.

 

또 한 사람이 마음에 살아서 영원히 살게 되었다.

또 한 사람이 역사에 영원히 기록됨을 남기고 꽃처럼 별처럼 맑은 이슬처럼 그렇게 빛속을 지나갔다.

 

아.......!

모질은 2009년이여.......!

이리도 운명이라는 단어를 절감하던 때는 없었다.

 

당신께서는 마지막 한 숨을 내쉬면서 무슨 생각이 드셨을지 ....

작금의 상황속에서 어찌 이리 가셔야 했는지...

 

당신께서 살아온 삶의 여정은 너무나 아름다운 울림으로 길이길이 남을 것입니다.

 

당신의 평화로운 영면을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51 2가 1을 이긴다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12-12-10 4249
4450 이명박정권 사형집행을 감행할까? 2 노매드 2010-03-18 4240
4449 커피 image 24 곱슬이 2010-12-06 4233
4448 눈은 뜨고, 정신은 차리고, 개념은 잡고. 3 김동렬 2009-06-01 4232
4447 갤럭시노트가 최후의 도구 6 김동렬 2011-09-04 4229
4446 석희태지 유감 1 담 |/_ 2013-05-15 4225
4445 도로 하수구 1 무위 2009-06-07 4223
4444 '소통하는 축구' 16강의 문으로 통하다 image 이상우 2010-06-14 4220
4443 그림 가격에 대한 글을 읽고 image 2 까먹음 2013-01-05 4218
4442 유시민 경기도지사 수락영상 10 Rou 2010-05-13 4218
4441 참된 스트레스 1 동동 2009-12-27 4216
4440 영어 잘 하는 방법 8 노매드 2010-05-06 4213
4439 안녕하세요 회원가입 인사드립니다. 1 바람돌이 2007-07-24 4211
» 꽃은 시들어서만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아란도 2009-08-20 4207
4437 컷오프 통과 예상자 6 수정부 2007-09-05 4205
4436 9월 4일 화요일 예약주문 하신 분께 김동렬 2007-09-05 4203
4435 안녕하십니까... 1 나를버리다 2007-07-11 4201
4434 중국 학생들 한국 유학 보내기 image 2 최호석 2010-11-02 4200
4433 저도 집 단장 축하드립니다.^^ image 7 아란도 2010-02-01 4198
4432 이상과 날개 불휘 2007-08-26 4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