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까먹음
read 4215 vote 0 2013.01.05 (00:32:23)

 

가격은 시장에 의해 형성된다

특정 제품에 대한 가격을 정하는 세력이 있다

 

몰랐어요

내 스타일로 살고자 하면서도

만 원짜리 내 운동화보다

나이키가 열 배도 넘게 비싼 이유를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질 입자 운동,,,

구조론은

책으로 읽어도 여전히 오리무중이지만

 

세상을 보고 생각하는

방법은 아직도 모르겠지만

 

하나는 알았어요

상호관계라는 것

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걸요

고맙습니다

 

 

짤방은 제가 좋아하는 배우예요

미스코리아 출신이죠

 

 1.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3.01.05 (00:46:50)

구조론이 왜 어렵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구체적인 질문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은 남녀관계로 비유하면

맞선이든, 중매든, 길거리헌팅이든, 원나잇스탠드든

 

MT든, 미팅이든, 정모든 어떻게든 어떤 명목으로 둘이 한 공간에 들어서는 것입니다.

사실은 이게 가장 어렵지요. 모르는 사람과 같은 공간에 머무른다는 거.

 

입자는 그 공간에서 바람잡이 빠지고 들러리 빠지고

서로에 대한 진지한 태도로 일대일로 만나는 거

 

힘은 그 상황에서 대화든 뭐든 서로를 알아가는거

운동은 그 관계를 시간적으로 진행하는 거, 양은 최종결과입니다.

 

양은 결과니까 저절로 알게 되므로 일단 논외.

입자-힘-운동은 세트 단위로 움직이니까 논할거 없고

 

질이 가장 중요한데 어떻게든 관계가 엮여 계기가 주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은 서로가 상대의 의도와 상태를 모르고 있지요.

 

아담과 이브라면 선택의 여지가 없이 결정됩니다.

전쟁이나 무인도표류나 조난과 같은 어떤 특수상황도 그렇구요.

 

일상적인 상황에서도 어떤 순간 안에서 제한된 관계로는 특수한 장면이 연출됩니다.

지하철이든 길거리든 우연히 모르는 사람과 마주쳐도

 

온전히 그 사람을 믿어야 할 상황이 있습니다.

그런 상황을 김기덕 감독 같은 사람이 찍어주는 거고.

 

그러니까 우리가 질의 상황에 대해서 준비되어 있지 않고 익숙하지 않다는거

왜냐하면 조선시대니까, 중매결혼 밖에 없으니까.

 

근데 갑자기 자유연애, 자유결혼 이렇게 되면 생난리가 난다는 거.

뭐 그런 거죠. 근데 서태지의 등장, 싸이의 등장

 

인터넷의 등장, 노무현의 등장 이런건 중매결혼 밖에 없던 시대에

갑자기 자유연애가 던져진 것과 같죠.

 

MT든, 미팅이든, 정모든 많이 경험한 사람은

김어준처럼 잘 대응한다는 거.

 

사회가 끊임없이 중매결혼>연애결혼으로 바뀝니다.

독재정권에서 민주화로 가는 것도 그렇고. 그것이 질의 형성.

 

이건 하나의 예고. 너무나 쉽죠. 기승전결은 알거 아닙니까?

기승전결 네 단계를 조금 더 구체화 해서 다섯 단계로 한 겁니다.

 

제가 기대하는 것은 그림값이 비싸다고 혀를 내두를 것이 아니라

'야 이거 노다지 금맥이잖아' 하고 탄성을 지르는 겁니다.

 

17억이 비싸다고 배아파 하는 것이 아니라

'점 한개 찍어서 17억 벌면 백개 찍어서 170억 벌자'고 덤벼야 한다는 거죠.

 

뭐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구조론을 몰라서 그렇지 알고 보면 쉬워요.

 

 

[레벨:10]하나로

2013.01.05 (19:59:24)

쉽다고 하시는 구조론을 실생활에 실시간으로 적용하려면 많은 훈련과 매순간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한순간 방심하면 그냥 끽다거 차를 마셔버리거든요.

 

  원래 알면 쉬운데 그게 아직 내꺼가 아님 뭐든 어려워요.

 처음 운전면허따고 공도에 나간 기분입니다. 주변이 모두 사고 투성이인기분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51 외국 고유명사의 원음표기주의에 대해. 3 노매드 2010-04-04 4232
4450 커피 image 24 곱슬이 2010-12-06 4228
4449 석희태지 유감 1 담 |/_ 2013-05-15 4223
4448 눈은 뜨고, 정신은 차리고, 개념은 잡고. 3 김동렬 2009-06-01 4222
4447 갤럭시노트가 최후의 도구 6 김동렬 2011-09-04 4221
» 그림 가격에 대한 글을 읽고 image 2 까먹음 2013-01-05 4215
4445 '소통하는 축구' 16강의 문으로 통하다 image 이상우 2010-06-14 4216
4444 참된 스트레스 1 동동 2009-12-27 4210
4443 안녕하세요 회원가입 인사드립니다. 1 바람돌이 2007-07-24 4205
4442 꽃은 시들어서만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아란도 2009-08-20 4202
4441 영어 잘 하는 방법 8 노매드 2010-05-06 4201
4440 도로 하수구 1 무위 2009-06-07 4200
4439 저도 집 단장 축하드립니다.^^ image 7 아란도 2010-02-01 4197
4438 유시민 경기도지사 수락영상 10 Rou 2010-05-13 4195
4437 안녕하십니까... 1 나를버리다 2007-07-11 4194
4436 중국 학생들 한국 유학 보내기 image 2 최호석 2010-11-02 4187
4435 이상과 날개 불휘 2007-08-26 4182
4434 9월 4일 화요일 예약주문 하신 분께 김동렬 2007-09-05 4176
4433 컷오프 통과 예상자 6 수정부 2007-09-05 4175
4432 유시민,손학규,박근혜 이름풀이 2 Ra.D 2011-04-24 4172